[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019.01.18 22:58

underground 조회 수:769

오늘 밤 12시 35분 EBS1 영화는 리 안 감독의 <센스 앤 센서빌리티>입니다. 


케이트 윈슬렛이 참 매력적으로 나왔고 상대 남자 배우도 (이 배우 이름이 알란 릭맨이라는 건 나중에 알았는데) 꽤 멋졌다는 기억이 있어요. 


저는 케이트 윈슬렛에 감정 이입해서 봤기 때문인지 엠마 톰슨에 대한 기억은 별로 없고 엠마 톰슨의 상대역이었던 휴 그랜트에 대한 기억은 


전혀 없네요. ^^ (휴 그랜트가 별로 매력 없는 캐릭터였는지... 오늘 보면서 왜 휴 그랜트에 대한 기억이 없는지 이유를 찾아봐야겠어요.) 


1996년 아카데미 작품상, 각색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촬영상, 의상상, 음악상 이렇게 7개 부문 후보였고 그 중 각색상을 수상했습니다. 


이제 알았는데 엠마 톰슨이 각색을 했군요!! 글도 잘 쓰는 배우인 줄 몰랐네요. 


아카데미에서 왜 이렇게 상을 적게 받았나 이상해서 찾아보니 그 해에 브레이브 하트, 아폴로13, 일 포스티노, 라스베거스를 떠나며, 


유주얼 서스펙트 등등 쟁쟁한 영화들이 많았네요. 


저는 <센스 앤 센서빌리티>를 제일 재미있게 봤고 좋아해서 오랜만에 다시 보면 어떤 느낌일까 기대됩니다. 


상영시간이 135분이라는데 이렇게 긴 영화였나 싶네요. 12시 35분에 시작하면 2시 50분에 끝나겠군요. ^^ 


1월까지 바빴던 일이 대충 다 마무리가 돼서 오늘 밤 코가 비뚤어지게 술이나 마셔 볼까 했는데 이 영화 때문에 마시면서 봐야 할지, 


마신다면 어느 정도로 마셔야 정신을 잃지 않고 영화를 볼 수 있을지 고민 중입니다. ^^ 


심심하신 분, 같이 봐요. 




음악상 후보답게 노래도 좋네요. 

 

Jane Eaglen - Weep You No More Sad Fountains 



Jane Eaglen - The Dreame 



영화 시작하기 전까지 들어볼까 하고 사운드트랙 리스트 가져왔어요. 



노래와 음악을 좀 듣다가 아니 이런 음악을 제치고 아카데미 음악상을 받은 영화는 과연 무엇인가 궁금해서 찾아보니 


<일 포스티노>군요. orz  <일 포스티노>라면 어쩔 수 없었겠다 싶기도 한데... 작곡가 Patrick Doyle에게 심심한 위로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16
108622 왜 김어준인가? [7] 사팍 2019.01.20 1847
108621 전자책의 시대가 오기를 [8] 흙파먹어요 2019.01.20 1201
108620 2019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4] 조성용 2019.01.20 388
108619 2018년도 영화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 몇가지 [2] 부기우기 2019.01.20 687
108618 체육계 성폭력을 둘러싼 현상이 괴상하네요 [13] 메피스토 2019.01.20 2278
108617 [책] 어디서 살 것인가 [13] underground 2019.01.20 1107
108616 창피해 하지마셈~ [2] 어디로갈까 2019.01.20 777
108615 이런저런 일기...(삼겹살 소주, 압력,) [1] 안유미 2019.01.20 435
108614 이런저런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19.01.19 431
108613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770
108612 글래스를 보고(약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19.01.19 801
108611 [벼룩] 스웨터, 코트, 원피스 등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1.19 542
108610 내겐 너무 예쁜 시인 [8] 어디로갈까 2019.01.19 1392
108609 이런저런 일기...(위작) [2] 안유미 2019.01.19 515
» [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 underground 2019.01.18 769
108607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에 대한 궁예글 [5] 일희일비 2019.01.18 1135
108606 존 윅 : 챕터 3 예고편 [2] 부기우기 2019.01.18 642
108605 [바낭] 철지난 영화들 잡담 - 메이햄, 루퍼, 마녀 & 마녀 [6] 로이배티 2019.01.18 806
108604 바낭) KBS 역사를 찾아서. 왜란 시작 흙파먹어요 2019.01.18 502
108603 다시본 옛 영화들 그리고 앤드류 맥카시 [4] dora 2019.01.18 7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