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일러 설치 했습니다.

2019.02.16 23:08

칼리토 조회 수:901

http://www.djuna.kr/xe/board/13521539


일전에 올린 저 게시물의 후일담입니다. 저녹스 지원금 사업 개시한다는 공고문 보자마자 인터넷을 뒤져서 경동 보일러로 하려고 했더니 부인께서 지역 대리점을 알아보거라.. 하시더군요. 


아니 내가 응?? 얼마나 여기저기 알아보고 고민 고민을 해서 응??? 핏대를 잠깐 세우다가 다시 지역 대리점을 알아봤습니다. 경동은 116만원 린나이는 105만원 부르더군요. 인터넷에서 최저가 부르짖는 업체들이랑 별 차이도 없고 해서 가까운 지역 대리점. 그중에서도 린나이 걸로 했습니다. 응축수 뽑을 구멍이 없어 고민이었는데.. 뭐 동파되면 그때 생각해 보자..라는 무대뽀 정신으로 배수 호스를 길게 뽑았어요. 조치 방법도 간단하다 해서. 


아, 린나이걸로 한 이유는 잔고장이 적다는 입소문 때문이었습니다. 어디서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확실하긴 한건지 모르는 이런 입소문.. 무섭습니다. 반면.. 귀뚜라미는 잔고장이 많다는 입소문이 역시 무섭더군요. 


사실 대부분의 업체는 배수구가 없으면 일반 보일러를 추천해 주었습니다. 가스비도 얼마 차이 안난다고 하면서 말이죠. 다들 한목소리로 그러는 걸 보면 일리가 있나 보다 했는데.. 유일하게 경동 나비엔 대리점 사장님이 아.. 그딴거 무시해도 된다, 겨울에 이 동네 고장난데 없다.. 하며 호기를 부리시더라구요. 그래서 그 말씀에 고무받아 린나이로 해버렸습니다. (응??) 물론 린나이는.. 일반으로 가는게 낫지 않냐 했지만 경동 사장님을 믿었어요..(응??) 


재작년처럼 미친 추위가 다가오면 한겨울에 동파된 보일러를 붙잡고 눈물을 흘릴지도 모르겠지만 모름지기 인생이란 그런 스릴도 좀 있어야 하는거 아니겠냐.. 는 아니고 배수 호스가 얼어서 멈추면 그냥 뽑아내고 다시 돌리면 된다고 하대요. 기기 수명에 영향을 주는 것도 아니라기에.. 기왕 하는 거 지구를 지키는 콘덴싱으로 바꿨습니다. 나라에서 공으로 주는 지원금도 좀 타먹고 말이죠. 못받으면 좀 억울할 거 같다는.. 


그리하여.. 근 한달동안 전기 주전자에 물 데워가며 버텼던 세월들이 끝나고.. 다시 봄이 찾아오려고 하는 이 마당에 더운물 펑펑 나옵니다. 어쩔 수 없이 샤워라도 하려고 가던 헬스장 출입이 다시 뜸해지고 있네요. 하하하. 닝겐이란.. 


유튜브 보면서 청주나 한병 마셔야 겠습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갔더니 꼬마 청주 다섯병 묶어서 만천원인가 팔더군요. 와카코와 술을 보며 마셔보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06
110967 칼 라거펠트 돌아가셨어요. [3] 미래 2019.02.20 816
110966 어제 내린 눈 [6] 어디로갈까 2019.02.20 689
110965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체험기 [3] 노리 2019.02.20 557
110964 미국 작가조합상 시상식 결과 [3] SnY 2019.02.19 738
110963 조성용의 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6] 조성용 2019.02.19 952
110962 팟캐 <전진희의 음악일기> 아시는 분 계세요? [3] toast 2019.02.19 536
110961 [오늘의 영화] 붉은 거북 [5] underground 2019.02.19 341
110960 [바낭] 영화 '소공녀' 잡담. [4] 로이배티 2019.02.18 1103
110959 한국에서 중산층이 몰락하는 이유? 부의 양극화는 왜 갈수록 심해지는가 [5] 마당 2019.02.18 2335
110958 [오늘의 TV] 비밀의 왕국, 러빙 [1] underground 2019.02.18 329
110957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2.18 352
110956 이런저런 일기...(행복, 기대값, 점심번개) [1] 안유미 2019.02.18 576
110955 킹덤의 중독성 쩌는 대사 + 킹덤의 개그 [24] soboo 2019.02.17 1954
110954 리플리가 떠오르는 한 스릴러 작가의 거짓말 인생 [7] 페이지 2019.02.17 1446
110953 [벼룩] 일요일 밤의 2월옷 벼룩입니다 피뢰침 2019.02.17 394
110952 "행복하니?"라는 질문 [6] 어디로갈까 2019.02.17 957
» 보일러 설치 했습니다. [8] 칼리토 2019.02.16 901
110950 클-라식 계의 록 스타들 [4] 흙파먹어요 2019.02.16 860
110949 눈물나는 단편 애니메이션 Lost & Found (2018) [11] underground 2019.02.16 740
110948 Bruno Ganz 1941-2019 R.I.P. [11] 조성용 2019.02.16 4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