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이 사건 나왔을 때 보통 냄새나는 건이 아니라는 건 알았지만


지금보니 거의 정운호 게이트급이었군요.


핵심 뿌리가 정확히 어딘지 제대로 파악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쫄리는 쪽에서 곁다리 건들로 물타기 시도하고 뭉개려고는 움직임도 보이고


다행히 이런 류의 사건에 워낙에 사람들이 면역이 되어서인지 마냥 그런


흥미본위의 떡밥에 마냥 덥썩물진않네요.


끝까지 사건의 전말이 뭔지 파야하니 자중해라는 반응이 많은걸 보면.


문제는 이 사건이 과연 어디까지 연결되어있는건가하는던데


파면 팔수록 과거에 의혹이 있던 다른 건과 물리면서 판은 더 커지는데


확실히 끝을 볼지가 의문입니다. 솔직히 국정농단사태도 결국


뒷맛이 매우 찝찝하게 끝나버린 느낌이고 이번건은


아직 정,재계등 소위 높으신 분들이 확실하게 특정이 안되어있다보니


승리나 그 주변인물 끽해야 YG정도에서 꼬리자르기를 시전할수도있다고 봅니다.


만약 누가 죽어나가던지 그딴거 신경안쓰고 오로지 진실을 규명한다는 자세로 더 빡쎄게 들어가야 할 사건입니다.


몇놈이 자살을 하던 자살을 당하던 간에 뒤진놈들 죗값을 못받아낸다해도 그 놈들 뒈진 몸뚱아리 근수 달아서


고깃값이라도 받아내야죠. 만에 하나 당장 진실을 정확히 다 밝히진 못하더라도 웃대가리들 함부로 헛짓거리못하게 어느정도 쫄게 만들수는 있을테니말이죠.


뭐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이긴 하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57
111111 아사코를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9.03.14 688
111110 <어벤져스 : 엔드게임> 새 예고편 [19] 부기우기 2019.03.14 1140
» 승리 게이트, 과연 끝을 볼 수 있을것인가? [1] 귀장 2019.03.14 1034
111108 캡틴 마블을 봤는데 [6] 가을+방학 2019.03.14 1021
111107 에이리언 40주년 기념으로 단편들이 나오는군요 [2] 부기우기 2019.03.14 480
111106 캡틴마블을 보고... [15] 사팍 2019.03.14 1405
111105 (바낭) 흑역사도 역사다 [6] 보들이 2019.03.14 870
111104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267
111103 이런저런 일기...(감기, 순살파닭) [1] 안유미 2019.03.13 329
111102 코를 푸는 게 비매너일까요? [19] Joseph 2019.03.13 1237
111101 블랙코미디의 진수, 잉글리시 스캔들 [1] 가끔영화 2019.03.13 552
111100 ‘나도 남자이지만...’ [19] skelington 2019.03.13 1934
111099 이런저런 일기...(감기, 쏘다니기, 홈파티) [1] 안유미 2019.03.13 309
111098 "걸즈앤판처 극장판+안치오전" 4DX 13일 오전 11시 CGV무비핫딜 예매개시 [1] eltee 2019.03.13 185
111097 (바낭)공기청정기의 미스테리 [19] 흙파먹어요 2019.03.13 1330
111096 불지옥반도니 하는 저열한 단어를 쓰는 이들에게 [4] 모르나가 2019.03.13 1149
111095 그 남자 [2] 어디로갈까 2019.03.13 496
111094 혼란한 불지옥 반도 [14] soboo 2019.03.12 1859
111093 오늘 ㅈㅈㅇ 때문에 기레기들이 외면한 한 사람 [11] 사팍 2019.03.12 1569
111092 승리 게이트, 성폭력범에 대한 남자들의 반응 [48] Sonny 2019.03.12 27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