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019.03.16 06:47

어디로갈까 조회 수:763

- She
J는 우리 팀의 막내인데 여러 면에서 유능함을 자랑하는 인물입니다. 정직, 최선, 단순함 (좋은 의미에서의), 긍정... 등의 어휘들을 떠올리게 만드는 그녀의 분위기를 저는 참 좋아해요. 어떤 상황에서도 호호거리는 그녀의 웃음소리는 또 얼마나 선하고 맑은 공명을 일으키는지.

어제 함께 점심을 먹고난 후 커피 타임에 그녀는 담담하게 자기 안에 숨어 있는 한 뼘의 황무지를 제게 보여주었습니다. 말하자면 실연기였어요. 모든 실연기는 차갑고 단단하죠. 모양이 똑같은 틀 안에서 얼려진 얼음처럼 새로울 건 없다 해도, 각각의 사연이 마음에 와닿을 때는 시리고 얼얼하기 마련입니다. 다행이었던 건, J의 표정이나 목소리에 위악도 유아적인 경련도 없었다는 점이었어요.

"이젠 마음이 다 정리되었어요."라고 말할 때 그녀는 진정으로 그런 얼굴이었습니다. 자신이 하는 말을 스스로 믿다 못해, 말과 사람이 하나가 되어버리는 표정이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 표정을 지을 때 사람들은 비로소 다른 시간의 문을 열고 나가게 되는 것이지요.
빛이 없는 모든 순간에도, 빛이 있을 때 가능했던 방식대로 그녀가 살아나가기를.

- He
퇴근 무렵, 콜백을 원하는 메모를 받고 그에게 전화했더니 대뜸 저녁에 좀 보자는 명령에 가까운 부탁이 건너왔습니다.
"일요일쯤 보면 안 돼?"
"안 돼."

피로한 얼굴을 손바닥으로 쓸어내리는 모습이 보이는 듯한 음성이었으므로 "무슨 일이야?"라고 긴장해서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어요.
"우리, 끝냈어." 
"......."
짧은 바람이 휙 심장을 스쳤습니다. 제가 근무하던 나라로 신혼여행 왔을 때, 그의 아내와 셋이서 놀러 갔던 스포르체스코 성 안에 불던 저녁 바람이 그 말만큼이나  선득했던가.

거리의 불빛과 그 위에서 서서히 어둠의 결이 달라지는 하늘이 바라보이는 카페에서 밥을 먹었습니다. 식사주문을 하려니까 처음에 그는 "먹으면 위경련이 일어난다"며 싫은 얼굴을 했어요. 하지만 "난 배고픈 사람과는 대화 안 해!"라고 단호하게 잘라 말하자, 순순히 새우 그라탕 하나를 주문해서는 묵묵히 먹어주었습니다. 배가 부르면 기쁨은 겸손해지고 슬픔은 겸연쩍어지는 법이라는 걸 그도 잘 알고 있었던 거겠죠.

때때로 노래가 흘러갔습니다. 때때로 커피향기가, 웃음이, 대화가, 말이 되지 못하는 한숨이, 그 모든 것들을 가차없이 몰아내어 버리는 침묵이 흘러갔습니다. 그가 지닌 상처의 내용을 잘 알지만, 앓아야 하는 건 철저하게 그의 몫이죠.  저는 그가 정직하게 앓을 수 있기를 바랄 뿐이에요. 일시적으로 콧물이나 기침을 잠재우며 나른한 환각을 주는 감기약 같은 위로에 기대지 않고.

세상의 모든 나무, 모든 꽃들도 나무와 꽃이 아니라 단지 먼지바람 속에 흔들리는 무엇이고 말 때가 있는 거죠. 사람이라고 다를까요. 사람도 사람이 아니라 상처나 외로움, 단지 하나의 생명으로서만 살아내어야 하는 순간이 있기 마련이에요.
빛이 없는 모든 순간에도, 빛이 있을 때 가능했던 방식으로 그가 살아나가기를.

덧: https://www.youtube.com/watch?v=rEe8RqxMOs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57
111131 (잡담) 어른이 된다는 것 [9] 흙파먹어요 2019.03.17 898
111130 (바낭) 선하지 않게 행동하는 법 [5] 보들이 2019.03.17 927
111129 (잡담)나의 미용실 답사기 [6] 흙파먹어요 2019.03.17 794
111128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9] Sonny 2019.03.17 1109
111127 듀나인-게시판에 이미지 올리는 법 [6] theforce 2019.03.17 314
111126 [칼럼 소개] 도덕성과 마이클 코언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17 565
11112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244
111124 제임스 건이 돌아옵니다 [22] 수영 2019.03.16 1476
111123 캡틴마블 스포 와장창창 촌평 [10] soboo 2019.03.16 1269
111122 어벤져스4 티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16 615
»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763
111120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299
111119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291
111118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18
111117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3619
111116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754
111115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대해 느낀점 여러가지... [5] 귀장 2019.03.15 1485
111114 뉴질랜드 테러 [2] 수영 2019.03.15 790
111113 캡마 보러 가려는데요. 질문! [4] soboo 2019.03.15 609
111112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03.15 8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