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더스에서 USB를 하나 주문했는데 이런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되었어요. 


vrGiSkP.jpg



여기가 입구 같은데... 

x0hBAYb.jpg



아무리 이리 보고 저리 봐도 열 수가 없네요. USB 하나 보내면서 열 수 없는 플라스틱에 넣어 보냈을 것 같지는 않은데... 


보내는 사람이 두 눈이 멀쩡히 박혀 있다면 잠긴 케이스에 들어 있는 물건을 그대로 보낼 리가 없잖아요? 


침대 토퍼와 USB 하나밖에는 다른 건 주문하지도 않았는데... 일이 많아서 혼미한 상태에서 정신 없이 보낸 걸까요? 


제 생각에는 이거 매장에서 도난 방지하려고 사용하는 케이스 같은데...  맞나요? 


예전에 어떤 쇼핑몰에서 배송된 티셔츠에 도난 방지 택이 그대로 붙어와서 반품한 적은 있는데 이렇게 두 눈에 뻔히 보이는  


케이스가 통째로 온 건 처음이라 충격이에요. 


배송해 온 아저씨는 나는 모르겠으니 고객센터에 연락해 보라고 하는데 거기 전화해서 케이스가 어떻게 생겼는지 설명하고  


반품 신청하고 다시 주문하고 하느니 그냥 망치로 플라스틱 케이스를 박살내고 USB를 꺼내는 게 나을 것 같아요. 


야만인이 되기 전에 우아하게 꺼낼 수 있는 방법 아시는 분 좀 알려주세요. 


가능하면 플라스틱 케이스를 재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자정까지 뾰족한 수가 안 생기면 망치를 휘두를까 하는데 설마 오밤중에 삐리삐리 경보음 발생하고 그러는 건 아니겠죠? 


이 장치가 무엇인지 궁금... (폭탄인가...) 


QZmIEED.jpg






망치하면 생각나는 이 분  (장도리였나... 망치와 장도리의 차이점을 몰라서...) 

Related image


제 손으로 뭔가를 일부러 부서뜨려본 게 언제인가... 그런 적이 있긴 있었나 생각 중... 


짜릿할 것 같아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62
111225 잡담 - 마켓 컬리, 상표권, 봄날은 간다 [8] 연등 2019.04.20 1109
111224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24
111223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08
111222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11
111221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77
111220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17
111219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58
111218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34
»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272
111216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09
111215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46
111214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28
111213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38
111212 (바낭) 노래를 마무리하며 [4] 보들이 2019.04.17 330
111211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571
111210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63
111209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471
111208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23
111207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791
111206 이런저런 잡담...(절약, 신음소리) [3] 안유미 2019.04.17 6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