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컬리를 이용한 지 1년이 되어가는 군요. 그동안 그라브릭스 연어, 지리산 흑돼지, 우설구이, 닭갈비 등을 맛있게 먹을 수 있게 된... 좀 비싸지만 퀄리티 있는 이 식품회사를 칭찬... 해주려고 했더니 이 글을 쓰는 동안 도착한 우설구이가 비닐 포장이 터져서 도착했네요(...). 고기에 스티로폼 조각이 조금 묻었는데...ㅜㅜ 다 씻어내고 먹어야 겠습니다. 아무튼 칭찬할만한 회사에요. 뭐 새벽배송하는 분들의 수고가 늘어났다지만... 소비자에겐 이득이 있네요. 여러분은 (이용해보셨다면) 이 쇼핑몰에서 뭐가 제일 마음에 드셨나요?

2.
제가 등록한 상표가 있는데... 이걸 빨리 중국에도 출원해야 할 거 같더군요. 얼마 전 방송을 보다가 알게 된 설빙이나 빨간모자 피자의 사례를 보고 상표권 브로커에게 미래의 돈을 뜯길 수도 있다는 걸 알았어요. 애플도 중국에서 아이패드 상표를 되찾아 오는데 몇 십억? 몇 백억 가량을 썼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중국의 꽌시 문화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세계에서 사업하기 힘들어보여요.

3.
이상하게 사는 게 점점 슬퍼집니다. 마음도 예전같지 않네요. 떠난 여자와 버스는 잡는 게 아니라는 영화 속 대사도 있지만, 저는 그보다 속절없이 나이 먹는 게 더 서럽군요. 영원히 젊은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9
111206 사과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19.04.21 637
111205 이런저런 잡담 [3] 메피스토 2019.04.21 493
111204 빻다? [5] 사팍 2019.04.21 1045
111203 육아.할빠 [4] 사팍 2019.04.21 561
111202 라붐 소피마르소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04.20 595
111201 진주 살인사건은 국가가 방조한 참사 [9] soboo 2019.04.20 1324
» 잡담 - 마켓 컬리, 상표권, 봄날은 간다 [8] 연등 2019.04.20 1117
111199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28
111198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34
111197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18
111196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80
111195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23
111194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62
111193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37
111192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303
111191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13
111190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52
111189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30
111188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41
111187 (바낭) 노래를 마무리하며 [4] 보들이 2019.04.17 3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