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영화 흠집내기, 누가, 왜? http://www.cine21.com/news/view/?idx=0&mag_id=93770



<씨네21>의 8월 30일자 기사입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 관련해서 일어났던 환경 훼손 문제를 검색하다가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최근 항일 영화에 따라 다니는 역사 왜곡 논란, 평점 테러 작업, 가짜뉴스, 그리고 2년 전 그야말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영화 <군함도>에 관한 내용도 포함하고 있군요. 


위 기사를 쓴 김성훈 기자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76회>에 출연한 영상도 있던데, 영화 관련 이슈이지만 '김어준'이면 무조건 싫으신 분들께는 굳이 권하지 않습니다.ㅋㅋ

(내용은 2:22:52초 부터 약 20분 정도.) https://youtu.be/qVJg7McZtZQ



동강할미꽃 논란은 <봉오동 전투> 개봉 사흘 전, 한 커뮤니티에 ‘봉오동전투 촬영팀의 만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이를 '팩트 체크' 하지 않은 미디어들이 확대 재생산. 근데 실은 동강할미꽃의 서식지는 석회암이나 절벽이며, 영화 촬영은 동강 하천 부지에서 했기에 관계가 없다고.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8061163018271)

촬영 중 환경 훼손이 이루어졌던 건 맞다고 합니다. 잡목과 돌 치운 것 사과, 벌금, 복구작업 함, 그 지역 촬영분은 안쓰고 다른 데서 다시 찍음. (기관 간 협조 안 된 문제도 있어 영화 쪽에만 책임 묻기 어렵다는 의견도.)


개봉 전부터 논란 폭탄을 맞은 <봉오동 전투>에 개봉 후에는 극우 채널을 중심으로 역사 왜곡, 좌파영화 논란이 따라 붙었고, 좀 잔인한 편이라는 평까지 퍼지면서 관객수가 확 꺾여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군함도>와 관련된 내용이 더 놀라웠는데.. 개봉 첫 날 새벽 4-5시 한 시간 가량 동안에, 동시다발적으로 천여 개의 1점 테러가 있었다고 하는군요(...) 

역시 개봉 전부터 논란이 있었고(스크린 독과점 문제, 류승완 감독이 독박을 씀), 개봉 후에는 '친일' 논란과 '국뽕' 논란이 동시에 불거졌습니다.



간단히 제 생각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항일영화나 사회파 영화를 싫어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건 레알.ㅋㅋ) 

2. 그들이 때로는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는 킹리적 갓심.

3. 약점을 잡아 집요하게 공격한다. - 봉오동 환경 훼손 일부 사실, 동강할미꽃은 가짜. 군함도 스크린 독점 사실, 군함도만의 문제 아님. 감독 책임도 아님.

4. 영화를 잘 만든다고 다 해결되지는 않는다. - <변호인>, <택시운전사>처럼 영화가 재밌으면 결국 천만 되는 거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더군요. 물론 <군함도>나 <봉오동 전투>가 완벽한 영화는 아니지만, 그게 가짜뉴스나 불필요한 논란에 시달려도 된다는 근거는 못 되지요. 스스로 완벽하면 된다는 논리는 창작자들을 위축시킬 뿐입니다. 논란이 무서워 역사영화 안 만드는 분위기가 되어서는 안됨.

5. 요즘 각종 미디어 등의 정보 유통 속도와 물량 공세는 엄청나며, 오보나 가짜 정보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 당하는 쪽만 바보 되는거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5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4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94
126035 [왓챠바낭] 다시 봐도 충격적일까 궁금했습니다. '성스러운 피' 잡담 new 로이배티 2024.04.20 67
126034 프레임드 #771 [1] new Lunagazer 2024.04.20 26
126033 비 오는 날 mlb 벤클 영상 new daviddain 2024.04.20 45
126032 그냥 이런저런 킹콩 잡담 [1] new 돌도끼 2024.04.20 67
126031 페이크 다큐의 먼 조상이자 어쩌면 괴수영화의 성립에 영향을 끼쳤을지도 모르는... [2] new 돌도끼 2024.04.20 143
126030 잡담) 관계의 종말 - 우리... 끝난 겁니까? 그렇단다 인간아 영원한 없는 법이지 [5] update 상수 2024.04.20 148
126029 [넷플릭스] '더 시그널' [1] update S.S.S. 2024.04.20 124
126028 [디즈니] 위시. [1] update S.S.S. 2024.04.20 98
126027 조지아 블랙, 라떼 catgotmy 2024.04.20 54
126026 [KBS1 독립영화관]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45] underground 2024.04.19 216
126025 프레임드 #770 [4] update Lunagazer 2024.04.19 42
126024 아래 글-80년대 책 삽화 관련 김전일 2024.04.19 128
126023 요즘 계속 반복해서 듣는 노래 Ll 2024.04.19 134
126022 PSG 단장 소르본느 대학 강연에서 이강인 언급 daviddain 2024.04.19 122
126021 링클레이터 히트맨, M 나이트 샤말란 트랩 예고편 상수 2024.04.19 160
126020 [왓챠바낭] 괴이한 북유럽 갬성 다크 코미디, '맨 앤 치킨' 잡담입니다 [2] update 로이배티 2024.04.18 221
126019 오늘 엘꼴도 심상치 않네요 [7] daviddain 2024.04.18 171
126018 프레임드 #769 [4] Lunagazer 2024.04.18 54
126017 [근조] 작가,언론인,사회활동가 홍세화 씨 [11] 영화처럼 2024.04.18 568
126016 80년대 국민학생이 봤던 책 삽화 [8] 김전일 2024.04.18 3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