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대화'

2019.10.28 05:54

어디로갈까 조회 수:790

듀게에 소개한 적 있는 다국적 정례모임으로 긴긴 일요일을 보냈습니다. 잠자고 일어난 지금까지도 머리엔 바람소리만 하염없고 마음은 가로등 하나 없이 어둑해서, 편집창을 열고 모처럼 장편일기를 썼어요. 몇 개의 단어로 골조를 세워두는 식의 메모만으로는 안 될 상념이 고여 있었거든요. 메모는 생각은 남기지만, 시간이 지나면 표현이 사라져버려요.
아무려나,  어젯밤 잠들기 전까지 머리속에서 일렁거렸던 대화의 형식 또는 방법에 관한 비유들.

- 공중곡예로서의 대화.
두 사람이 각자의 포스트에 오릅니다. 그러고는 자기 몫의 밧줄을 잡고 각기 다른 편에서 몸을 던져 만남의 지점까지 날아 오죠. 
실수가 없다면 두 사람이 손을 맞잡게 되고,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잡아 자기의 포스트로 데려갑니다. (어제 대부분의 대화가 이 유형이었음.)

- 동행으로서의 대화.
두 사람이 우연히 만나 어느 거리만큼 함께 길을 갑니다.  둘은 자연스럽게 멀리 보이는 산이나 구름, 또는 아직 펼쳐지지 않았으나 기대되는 풍경들에 대해 얘기를 나눠요. 그러는 동안 서로 국적이 다르고 살아온 이력이 다르고 살아갈 삶의 모양도 다를 거라는 걸 알게 되지만, 그 순간 만큼은 풍경을 공유합니다. 

- 운전으로서의 대화.
길을 아는 사람이 길을 잘 모르는 사람의 차를 인도해 함께 간선도로로 들어섭니다. 인도하는 측에선 그 도로가 교차로가 없는 직진로이기 때문에 그냥 앞으로 나아가기만 하면 된다는 걸 알아요. 앞사람의 차만 보며 긴장해 있던 뒷사람도 어느 순간부터는 창 밖 풍경들을 음미하는 마음이 됩니다. 

- 침묵으로서의 대화.
저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상대도 아무 말도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양각 뿐만 아니라 음각 또한 형태를 지니는 법이므로, 저와 상대는 둘의 어떤 상황과 그 상황에 대한 준비의 내러티브를 어느 정도는 읽을 수 있게 돼요. 그리고 어느 순간, 서로가 서로를 읽고 있다는 사실까지도 불현듯 깨닫게 됩니다.

대화는 길을 가는 것과 같습니다. 갈길을 가다 보면 마을이 나오고 광장이 나오고 골목이 나오고 골목끝이 나오고 바다가 나오고....... 무엇이든 나와요.
아름답거나 거대하거나 풍요로운 장소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 모든 장소는 기억할 만한 장소들인 거죠. 이것을 잊지 않으려 합니다. 
대화는 서로가 열리고서야 이루어지는 것이며, 대화에 뒤따르는 변화를 미리 계산하지 않을 때 가장 좋은 결과를 얻게 되는 것 같아요. 이것도 잊지말 것!

덧: 초기 사춘기시절,  말하기 싫다고 했더니 울 할아버지가 토닥토닥 해주셨던 말씀.
"말하기 싫으면 안 해도 돼. 그냥 잘 듣기만 하거라. 니가 듣고 있다는 걸 상대는 알지.  그것도 충분한 대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30
110234 [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4] eltee 2019.10.28 909
110233 [넷플릭스바낭] 필리핀 액션 영화 '마리아'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28 1001
110232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 bbc 다큐멘터리 [10] 존재론 2019.10.28 1232
110231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873
110230 오늘의 둘리와 각종 만화 자료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8 524
»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790
110228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393
110227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457
110226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588
110225 원신연 감독은 정말 동강할미꽃을 멸종시켰을까 [2] 보들이 2019.10.27 1088
110224 등업 인사 글 - 영화이야기 조금 [8] 예정수 2019.10.27 649
110223 이런저런 일기...(레이싱대회, 새벽) [1] 안유미 2019.10.27 483
110222 저도 등업했습니다 [7] 히미즈 2019.10.27 473
110221 [듀9] 정말 재밌는 글 쓰시던 글리의 남주 코리 몬티스랑 구스털 베개를 좋아하시던 분 [5] 그리워영 2019.10.26 1027
110220 다시 보니 더 재미있었던 곡성, 봉오동 전투 [11] 보들이 2019.10.26 997
110219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417
110218 신 희극지왕. 주성치 사랑해요 [6] 보들이 2019.10.26 1293
110217 고양이 사무라이 시즌1, 2 극장판 1, 2편 주행 완료 보들이 2019.10.26 671
110216 [넷플릭스바낭] 독일 드라마 '다크' 시즌2까지 완료했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0.26 1600
110215 믿고 보는 시사인의 기획기사 시리즈 <빈집>을 추천합니다 [14] ssoboo 2019.10.26 16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