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2019.10.28 15:35

eltee 조회 수:905

두 캐릭터 꽤 닮지 않았나요? 김영지가 서영전의 영향을 받은 캐릭터다... 이런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라, 그냥 벌새를 보다가 쿨핫의 서영전이 새삼 떠올랐다는 얘기입니다. 물론 자세히 뜯어보면 다른 점이 보이긴 해요. 그리고 서영전은 웬지 실체가 없는 허상같이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 반면, 김영지는 김새벽이라는 배우에 의해 든든한 존재감을 드러내지요.


그럼에도,

"좀 마른 듯 하지만 여성스런 몸매, 공주인형 타입은 아니지만 단정하고 아름다운 얼굴, 소탈한 것
같지만 우아하고 세련된 옷차림, 아무렇게나 하고 다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흐트러지는 일은 없고,
단호하지만 목소리가 크지 않으며, 무심한 것 같아도 실은 깊은 마음씀씀이로 주위를 이해하는 사
람, 글과 말과 사고에서 천재끼마저 느껴지지만 자신은 그것을 전혀 알지 못한다는 듯 관심없어하
는 사람, 수다스럽지 않지만 촌철살인의 유머가 돋보이고 조용하지만 자리의 구심점이 되며 시선과
미소가 따뜻한 사람, 조용한 가운데 이뤄지는 강력한 카리스마, 이보다 더 매력적인 여성이 있을
까? 누구라도 친구로 사귀고 싶을 만한 사람, 친구로 사귈 수 없다면 여신으로 숭배라도 하고 싶을
사람, 좀 뜬금없는 말인지 모르지만 내가 만일 레즈비언이라면 사랑에 빠지고픈 사람, 그것이 바로
영전이다."

출처의 출처
http://www.djuna.kr/xe/10060655


이런 서술을 보면 아래쪽 이름을 김영지로 바꾸어도 될 것 같단 말이죠.

이 게시판에도 쿨핫 팬들이 있었던 걸로 아는데 언급이 안보여서 써봤습니다. 여담이지만 위 링크 글에 리플이 45개나 달렸었는데 제로보드 이전 과정에서 유실되어버렸네요.. 아쉽게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81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01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8195
110260 오늘의 미야자와 리에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0 1423
110259 연봉 10% 내리고 5년간 동결하면 국회의원수 330명으로 늘리는 것 찬성합니다. [2] 왜냐하면 2019.10.29 662
110258 [넷플릭스] 인류애 돋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퀴어 아이 [4] 노리 2019.10.29 753
11025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9.10.29 1242
110256 [넷플릭스바낭] 홍콩 호러 앤솔로지 어둠의 이야기 1, 2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29 653
110255 오늘의 영화 자료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9 298
110254 Robert Evans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29 309
110253 [바낭] 코스프레_뉴욕 코믹콘 2019 [노출 주의] [2] 칼리토 2019.10.29 891
110252 82년생 김지영을 보고와서 [3] 예정수 2019.10.28 1592
110251 [곡성]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7] Joseph 2019.10.28 1145
» [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4] eltee 2019.10.28 905
110249 [넷플릭스바낭] 필리핀 액션 영화 '마리아'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28 998
110248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 bbc 다큐멘터리 [10] 존재론 2019.10.28 1228
110247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870
110246 오늘의 둘리와 각종 만화 자료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8 521
110245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788
110244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390
110243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454
110242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586
110241 원신연 감독은 정말 동강할미꽃을 멸종시켰을까 [2] 보들이 2019.10.27 10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