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영화를 좋아하지만, 조예가 깊지는 않습니다.

(아래에 쓴 게 그냥 헛소리일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곡성 저도 괜챦게 보긴 했지만, 

같은 감독의 추격자 만큼 좋았던 영화는 아니었습니다.


특히 가장 마음에 들지 않았던 부분이,

기독교적인 선-악 개념, "악마"의 개념이 바닥에 깔려있는 점이었습니다.


서양의  선명히 대비되는 선-악, 천사-악마의 구도가 우리 전통문화에는 별로 들어맞지 않는 것이 아닌가요?

물론, 서구는 그러한 idea의 전통이 오래되었기에 이상할 게 없겠고 엑소시스트는 진정한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래서 특히 결말이 제게는 어색하고 별로였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왜 꼭 그것이 외래의, 일본에서 온 것이어야 하는지.. 더더욱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일본에 대한 감정에 미루어 너무 진부하다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 그런데 이런 제 생각을 다른 평론 등에서는 보지 못한 것 같아요.. 

쩌면 제가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10409 오늘의 영화 자료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9 269
110408 Robert Evans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29 279
110407 [바낭] 코스프레_뉴욕 코믹콘 2019 [노출 주의] [2] 칼리토 2019.10.29 829
110406 82년생 김지영을 보고와서 [3] 예정수 2019.10.28 1559
» [곡성]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7] Joseph 2019.10.28 1115
110404 [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4] eltee 2019.10.28 865
110403 [넷플릭스바낭] 필리핀 액션 영화 '마리아'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28 953
110402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 bbc 다큐멘터리 [10] 존재론 2019.10.28 1176
110401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823
110400 오늘의 둘리와 각종 만화 자료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8 483
110399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753
110398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356
110397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427
110396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550
110395 원신연 감독은 정말 동강할미꽃을 멸종시켰을까 [2] 보들이 2019.10.27 1050
110394 등업 인사 글 - 영화이야기 조금 [8] 예정수 2019.10.27 615
110393 이런저런 일기...(레이싱대회, 새벽) [1] 안유미 2019.10.27 440
110392 저도 등업했습니다 [7] 히미즈 2019.10.27 443
110391 [듀9] 정말 재밌는 글 쓰시던 글리의 남주 코리 몬티스랑 구스털 베개를 좋아하시던 분 [5] 그리워영 2019.10.26 983
110390 다시 보니 더 재미있었던 곡성, 봉오동 전투 [11] 보들이 2019.10.26 9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