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영화를 좋아하지만, 조예가 깊지는 않습니다.

(아래에 쓴 게 그냥 헛소리일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곡성 저도 괜챦게 보긴 했지만, 

같은 감독의 추격자 만큼 좋았던 영화는 아니었습니다.


특히 가장 마음에 들지 않았던 부분이,

기독교적인 선-악 개념, "악마"의 개념이 바닥에 깔려있는 점이었습니다.


서양의  선명히 대비되는 선-악, 천사-악마의 구도가 우리 전통문화에는 별로 들어맞지 않는 것이 아닌가요?

물론, 서구는 그러한 idea의 전통이 오래되었기에 이상할 게 없겠고 엑소시스트는 진정한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래서 특히 결말이 제게는 어색하고 별로였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왜 꼭 그것이 외래의, 일본에서 온 것이어야 하는지.. 더더욱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일본에 대한 감정에 미루어 너무 진부하다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 그런데 이런 제 생각을 다른 평론 등에서는 보지 못한 것 같아요.. 

쩌면 제가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30
110254 밤새 글을 읽고 난 소회 [3] 어디로갈까 2019.10.31 833
110253 문화의 날에 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스포 조금 있어요) [3] 왜냐하면 2019.10.30 684
110252 B- 좀비 액션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경계선> 짧은 감상 [14] 보들이 2019.10.30 593
110251 <몬티 파이튼 - 완전히 다른 것을 위하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3] 하마사탕 2019.10.30 437
110250 아놀드/린다 해밀턴 동영상 [5] 수영 2019.10.30 679
110249 다들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가세요? [3] 히미즈 2019.10.30 453
110248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448
110247 요즘 힘이 되어주는 노래 2곡과 삶의 행방 [3] 예정수 2019.10.30 596
110246 제가 진짜 정치에 무지한데, 조국관련 드는 느낌이 이거거든요 [45] lem 2019.10.30 2065
110245 [한국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보고 있는데 [21] 존재론 2019.10.30 1364
110244 오늘의 미야자와 리에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0 1429
110243 연봉 10% 내리고 5년간 동결하면 국회의원수 330명으로 늘리는 것 찬성합니다. [2] 왜냐하면 2019.10.29 666
110242 [넷플릭스] 인류애 돋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퀴어 아이 [4] 노리 2019.10.29 757
11024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9.10.29 1246
110240 [넷플릭스바낭] 홍콩 호러 앤솔로지 어둠의 이야기 1, 2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29 657
110239 오늘의 영화 자료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9 302
110238 Robert Evans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29 312
110237 [바낭] 코스프레_뉴욕 코믹콘 2019 [노출 주의] [2] 칼리토 2019.10.29 894
110236 82년생 김지영을 보고와서 [3] 예정수 2019.10.28 1595
» [곡성]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7] Joseph 2019.10.28 11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