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2019.11.30 16:11

산호초2010 조회 수:839

"아이리쉬 맨"을 포함해서 여러 영화들의 스포일러를 포함할 수 있으니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으신다면 읽지 마시고 영화를 봐주세요.















마틴 스콜세지의 "좋은 친구들"의 후일담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카지노"나 "좋은 친구들"에서 느낄 수 있던 후덜덜한 속도감과 폼나는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고

그래서 눈을 돌리고 싶은 현실적인 우울함이 느껴져서 영화 보면서 나도 모르게 한숨을 쉬게 되더군요.

옆에 있던 관람객도 중간중간 탄식을 하더군요.


처음 1시간 반 정도는 제대로 영화에 몰입을 하지 못했고, 전개가 참 느슨하게 지루하구나 싶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감정적으로 이입이 되더니 영화가 끝날 무렵에는  가슴이 짓눌리는 것처럼

현실 우울감이 제대로 덮쳐오더군요. 아직까지도 이 영화 후폭풍으로 우울해요.


마피아의 고백으로 영화의 소재를 삼았다는 점에서 "좋은 친구들"과 거의 같은 주제와

형식을 가져왔는데 지미 호파의 살인사건은 인지도가 높은 역사적인(?)사건을 다뤘다는 점에서

그 당시의 여러 인물들에 대해서 다시 관심을 가지게 하더군요.


실제 지미 호파의 사건은 아직까지도 미제의 실종사건이라는걸 영화를 보고 찾아본 다음에

알았습니다. 이 영화에 대해서 지미 호파와 프랭크 시런의 가족들을 비롯한 관계된 사람들은

모두 어떤 심정일까 싶군요. 사람을 죽인 죄책감을 다룬 것일까 싶다가, 역겨운 자기합리화라는

생각도 들구요. 결국 자신의 죄에 대해서 제대로 인정을 하거나 가족들에게

사과를 하지도 않고 주절주절 변명만 늘어놓는 모습에서 딸들의 입장이 이해가 되었어요.


프랭크 시런은 지미 호파를 죽였다는 것에 대해서 지미 호파에게 원망스러웠을 것 같아요.

그 사건 관계자들 중에 가장 후에까지 살아남아서

추하고 괴롭게 말년을 보내야 했으니까요. 그가 살아남아있는건 "신중함 + 운"이겠구요.

영화 전체가 지미 호파를 죽일 수 밖에 없어서 죽였다는 식의 톤을 보여주기 때문에

죄책감과 자기 합리화, 자기 연민, 운명에 대한 탄식이 함께 뒤섞여 있어요.



"카지노"와 "좋은  친구들"에서 보여준 앞 뒤 안가리는 무자비한 폭력을 휘두르던 다혈질 마피아 역할과

대비되어 조 페시의 차분하고 노회한 마피아 보스 연기가 가장 인상적이었고 전작들을 찾아보고 싶게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1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3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21
110566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컨텐츠) [1] 안유미 2019.12.02 337
110565 kbs 씨름의 희열 &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스핀오프 & 펄프픽션과 킬빌 vol.1 [7] 보들이 2019.12.01 844
110564 퀴어 영화 하트스톤heartstone 2016을 보려는데 보신 분 [3] 가끔영화 2019.12.01 438
110563 靑 민정실 소속 검찰 출신 행정관 숨진채 발견(속보) [72] 휴먼명조 2019.12.01 1867
110562 액션영화 잡담. [23] 노리 2019.12.01 741
110561 자한당은 뭘 해도 지지할 수가 없어요 [4] Wagoo 2019.12.01 742
110560 친구의 메일을 읽고 심란해서 [13] 어디로갈까 2019.12.01 1390
110559 [넷플릭스] 제대로 된 작품하나 올라왔네요. [6] LadyBird 2019.12.01 6192
110558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2] 휴먼명조 2019.11.30 1922
110557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615
»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839
110555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672
110554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649
110553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423
110552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541
110551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666
110550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735
110549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516
110548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883
110547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