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2019.11.30 17:00

겨자 조회 수:617

1. 모던 러브 

아마존 오리지널 시리즈 '모던 러브'입니다. 원래 '모던 러브'는 뉴욕타임즈 코너 이름이예요. 팟캐스트도 있다 하는데 들어보진 않았습니다. 이 코너는 '현대이기 때문에 생기는 사랑 이야기'가 주제입니다. 예를 들어 정자를 기부한 남자가 자기 자식들을 찾았는데, 자기 자식들을 낳아준 여자와 연애하게 되었다, 이런 이야기예요. 


아마존 '모던 러브'의 첫 에피소드는 아버지 같은 역할을 하는 문지기 (도어맨) 이야기입니다. 매기는 도어맨이 있는 뉴욕의 아파트에 사는 독신여성이예요. 남자친구들을 데리고 올 때마다 도어맨은 "걔는 아냐" 이런 얼굴표정을 짓습니다. 어느날 잘생긴 영국남자를 만난 매기는 도어맨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와 잡니다. 그리고 바로 임신하는데 남자는 책임지지 않고 그냥 자기 삶을 살아요. 도어맨의 도움으로 매기는 딸을 낳고 점점 성장하죠. 


모던한 이야기죠. 아버지 상 (father figure)과 생물학적 아버지가 같이 가지 않는. 생물학적 아버지가 사회적 아버지 역할을 하고 싶어하지 않는데, 사회적 아버지 역할을 하겠다는 남자가 있다면, 그 사람은 이미 한 여자의 아버지이자 한 아이의 할아버지가 되는 거죠. 깔끔하게 끝나는 좋은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뉴욕에서 80년대 렌트비를 내면서 도어맨이 있는 아파트에 사는, 책 평론가로 먹고 사는 팔자 좋은 인텔리의 인생이 그렇게 흥미롭지는 않아요. 편집장이 되어 스모그 가득한 LA로 이사가야한다는 게 갈등도 아니고, 잘생긴 남자들이 차례로 인생에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 누구를 골라야할 지 몰라 얼굴에 망설임 가득하다는 게 고민이 될 수도 없고. 모던하긴 한데 절실하진 않아요. 


2. 더 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퀸'은 회를 거듭해갈 수록 몰락해가는 영국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세계의 패권은 미국으로 넘어갔고 영국의 힘은 점점 더 쇠퇴합니다. 뭘 느끼라고 만든 시리즈인지 모르겠는데 저는 "왕족/귀족/기득권이 저 모양이라서 영국이 저렇게 쇠락한 거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기득권들은 단물 빨아먹느라 제정신 못차리고 있고 민중들의 목소리는 그 사람들 귀에 들리지 않아요. 처음에 저는 이 시리즈가 '토지'처럼 최서희 보라고 만든 시리즈일 거라고 생각했어요. 큰 살림 꾸리는 사람의 고뇌를 보여주려는 거라고. 하지만 엘리자베스 여왕은 살림을 꾸리지 않죠. 나라가 기울어 가는데 에든버러 공작이 중년의 위기를 겪는 게 뭐가 그렇게 중요한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3
110557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2] 휴먼명조 2019.11.30 1924
»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617
110555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841
110554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674
110553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651
110552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425
110551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547
110550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668
110549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740
110548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520
110547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887
110546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177
110545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961
110544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873
110543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426
110542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467
110541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513
110540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867
110539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8] chu-um 2019.11.28 1015
110538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27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