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이런저런 킹콩 잡담

2024.04.20 14:50

돌도끼 조회 수:437

-[킹콩]은 1933년 봄에 개봉되었습니다.

영화의 시각효과가 너무 두드러져서 자주 간과되는 면이 있지만 [킹콩]은 헐리우드 영화음악의 시조이기도 합니다. 유성영화가 생긴지도 얼마 안되었던 시절이라 당시까지만 해도 영화에서 음악의 중요성에 대해 사람들이 별 생각이 없어서 음악이 아예 혹은 거의 안나오는 일이 많았는데 [킹콩]은 헐리우드에서 영화음악의 개념을 정립했습니다.


-33년 연말에는 속편 [콩의 아들]이 나왔습니다. 지금은 세계적 히트작의 속편은 더 많은 돈을 들여 판을 더 크게 벌이는게 상식이지만 예전에는 그냥 히트한 전작의 후광이나 업어보자고 저렴한 제작비에 잽싸게 만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콩의 아들]도 그런 영화라 당시 나름 성공하긴 했지만 워낙에 어마어마한 전작의 명성에 가려져서 이 영화가 존재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도 섬에 혼자 살아남은 어린 개체이자 인간에게 호의적이라는 설정, 해골섬의 운명등은 나아중에 몬스터버스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딱 [킹콩]이 개봉되었을 즈음에 스코틀랜드에서 네시를 봤다는 사람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네스호의 괴물이라는 존재 자체는 중세부터 목격기록이 존재하지만 현대의 목격담은 [킹콩] 이후이고, 그 모습도 이전까지는 중구난방이다가 목이 긴 공룡 형태로 고정된 것도 [킹콩] 이후라고 합니다. 그래서 [킹콩]이 네스호 괴물에 영향을 끼쳤을 거라는 의견도...


-[킹콩]은 1933년 9월에 일본에 개봉되었는데, 정식 공개전에 이미 소문이 나서 무단제작된 패러디(?) 영화가 먼저 개봉되기도 했고, 이후 RKO한테서 정식 라이센스를 받은 일본판 킹콩 영화도 나왔습니다. 이런 영화들은 2차대전때 미군 폭격으로 싹다 불타버려서 지금은 남아있지 않다고...


-[킹콩]을 보고 놀란 일본사람들 중에 타나카 히데유키나 츠부라야 에이지 등이 있었고. 이때 받은 충격의 영향으로 이사람들은 20년 후에 [고지라]를 만듭니다.


-33년 당시에는 일본의 일부였던 한국에서도 10월에 '킹그콩그'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는데, 개봉했던 극장의 문제로 오래 상영은 못했다고 합니다.


-건국이후에는 1957년 처음으로 정식수입되어 '킹콩그'라는 제목으로 개봉해 히트하고 그후 몇년간 재상영 재개봉했다고 합니다.

미군정이 시작된 후 우리나라에도 영어의 영향력이 강해지면서 '킹'이라는 영어단어는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해져 바꾸게 되었지만 그래도 기존에 알려진 제목과의 호환성을 생각해 '콩그'는 그대로 뒀나보죠...


-어렸을 때 [킹콩]을 보고 영화의 특수효과에 놀란 레이 해리하우젠은 스톱모션이란 걸 알게되고 자작 킹콩 인형을 만들어 직접 스톱모션 제작을 시도해보기도 했습니다. 어찌어찌 킹콩의 제작자인 윌리스 오브라이언과 만나게 된(오브라이언의 친척이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걸 알고 의도적으로 접근했다던가...) 해리하우젠 소년은 여러가지 조언을 듣게 되고, 훗날 미니 킹콩 영화인 [유인원 조영]에서는 같이 일하게 되어 사람들에게 오브라이언의 후계자로 인정받게 됩니다.


-1960년대에 해머에서 100번째 영화를 기념해 [킹콩]을 리메이크하기로 합니다. 스톱모션 제작을 위해 해리하우젠까지 섭외했습니다. 하지만 킹콩 저작권이 더럽게 꼬여있었기 때문에 결국 포기했지만, 이왕 해리하우젠까지 모셔다왔겠다, [킹콩] 대신에 [공룡백만년]을 리메이크합니다.


-70년대에 디노 데 라우렌티스가 제작한 리메이크 [킹콩]은 한국에서 영화 수입제도가 영진공 중심으로 개편된 후 1호로 수입불가 판정을 받은 영화가 되었습니다. 영화내용상 불가 때릴 건덕지가 전혀 없는데 빠꾸를 맞은데 대한 불만의 소리가 빗발치자 관계자는 '봐도 그만 안봐도 그만인 영화라 일단 불가때렸다'는 희대의 개드립을 날렸는데, 제생각에는 아마도 와이로를 못받아서 그런 것 아닌가 싶습니다만...  2심을 통과해서 77년에 개봉했고 히트했습니다. 이때의 제목은 당연히 '킹콩'입니다.

이때쯤 되면 이미 오리지날 [킹콩]은 거의 잊혀질 때어서, 그 후로 약 30년간은 이 리메이크판이 국내에서는 사실상의 유일한 킹콩영화 행세를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9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612
126031 LG 우승 잔치는 이제 끝났다… 3년 뒤가 걱정이다, 구단도 냉정하게 보고 간다 [5] daviddain 2024.04.21 229
126030 [넷플릭스] ‘베이비 레인디어’ 굉장하네요 [10] Gervais 2024.04.21 1118
126029 [왓챠바낭] 다시 봐도 충격적일까 궁금했습니다. '성스러운 피' 잡담 [4] 로이배티 2024.04.20 719
126028 프레임드 #771 [2] Lunagazer 2024.04.20 335
126027 비 오는 날 mlb 벤클 영상 daviddain 2024.04.20 382
» 그냥 이런저런 킹콩 잡담 [1] 돌도끼 2024.04.20 437
126025 페이크 다큐의 먼 조상이자 어쩌면 괴수영화의 성립에 영향을 끼쳤을지도 모르는... [2] 돌도끼 2024.04.20 597
126024 잡담) 관계의 종말 - 우리... 끝난 겁니까? 그렇단다 인간아 영원한 없는 법이지 [5] 상수 2024.04.20 622
126023 [넷플릭스] '더 시그널' [3] S.S.S. 2024.04.20 603
126022 [디즈니] 위시. [3] S.S.S. 2024.04.20 484
126021 조지아 블랙, 라떼 catgotmy 2024.04.20 370
126020 [KBS1 독립영화관]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45] underground 2024.04.19 606
126019 프레임드 #770 [4] Lunagazer 2024.04.19 341
126018 아래 글-80년대 책 삽화 관련 김전일 2024.04.19 442
126017 요즘 계속 반복해서 듣는 노래 Ll 2024.04.19 449
126016 PSG 단장 소르본느 대학 강연에서 이강인 언급 daviddain 2024.04.19 462
126015 링클레이터 히트맨, M 나이트 샤말란 트랩 예고편 상수 2024.04.19 474
126014 [왓챠바낭] 괴이한 북유럽 갬성 다크 코미디, '맨 앤 치킨'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4.18 554
126013 오늘 엘꼴도 심상치 않네요 [7] daviddain 2024.04.18 485
126012 프레임드 #769 [4] Lunagazer 2024.04.18 3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