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퓨리오사를 봤어요. 토가시가 말했듯이 작가를 하면 영화를 재미있게 보기는 힘들어요.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니가 나보다 잘 만들었나 보자'라는 마인드로 보게 되거든요.


 

 2.특히 퓨리오사같은, 문제지 같은 프리퀄 영화는 더욱 그렇죠. '퓨리오사라는 캐릭터가 어떻게 퓨리오사가 되었는지 답안지를 작성하시오'라는 문제지를 받아든 거나 마찬가지니까요. 실제로 이 영화를 제작하는 사람에게나 이 영화를 보는 사람에게나, 그 문제지는 동일하게 주어지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관객들은 시험을 보는 사람인 동시에 채점하는 사람인 거예요. 저렇게 살벌한 동네에서 어떻게 한 여자아이가 사령관으로 승격하는지, 그 과정에 억지는 없는지 자신도 문제를 푸는 동시에, 감독이 제출한 답안지에 채점까지 하는 역할을 맡고 있으니까요. 



 3.그리고 나도 퓨리오사를 보러가기 전에 이미 나만의 퓨리오사 스토리를 마음속으로 한편 써 두고 퓨리오사를 보러 갔죠. 당연히 감독이나 스탭들은 이 영화를 각잡고 만들었을 테니 내가 쓴 것보다는 재밌길 바라면서요. 


 사실 그래서 나는 영화를 보면 늘 기분이 좋아요. 내가 생각한 스토리보다 재밌으면 내가 낸 돈값을 하니까 기분이 좋고, 내가 생각한 스토리보다 재미가 없으면 내가 이겼으니까 기분이 좋죠.



 4.휴.



 5.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영화는 퓨리오사를 위해 이런저런 조정이 가해진, 너무 상냥한 웨이스트랜드예요. 퓨리오사가 사령관이 될 수 있도록...잘 뜯어보면 상당히 상냥하고 편리하게 환경이 돌아가고 있죠.


 물론 그건 어쩔 수 없어요. 퓨리오사가 사령관이 되는 데 수저빨은 처음부터 없는 스토리였고, 저런 세상에서 납치된 여자아이가 사령관이 되는 건 운빨이 없으면 안되니까요. 러닝타임 2시간 반 안에 납치된 여자아이가 사령관이 되는 결말로 끝나려면 그럴 수밖에 없죠.


 너무 비판적으로 말한 것 같은데 이 영화는 좋아요. 사실 이 영화의 스토리는 실화가 아니라 신화의 영역이니까요. 퓨리오사같은 여자아이가 사령관이 되는 건 현실이 아니니까. 그리고 감독에겐 다행스럽게도, 각본에 설득력은 그리 필요 없었어요.


 

 6.왜냐면 말이 안 되는 이야기에 설득력을 부여한 건 독기가 줄줄 흐르는 안야의 눈빛이거든요. '어? 이 스토리 뭔가 말이 안 되는 것 같은데?'같은 생각이 들 때마다 안야가 눈에 힘 빡 주고 스크린 밖을 한번씩 노려봐주면 '아 이거 말이 될 수도 있겠다.'라고 납득되는 눈빛이니까요. '어? 퓨리오사치곤 떡대가 너무 좁은 것 같은데?'같은 생각이 들 때마다 안야가 안광을 한번씩 쏴 주면 '떡대는 중요하지 않지...'라고 납득되고요. 


 테론의 퓨리오사가 삶에 쩌든 베테랑의 눈빛이라면 안야의 퓨리오사는 이제 막 라이징중인 소녀의 독기가 줄줄 흐르는 눈빛이라고 하면 되겠네요. 사실 기본 덩치나, 만들어온 피지컬이나 테론의 퓨리오사가 더 말이 되지만...위에 썼듯이 누가 연기했든 어차피 말이 안 되는 캐릭터인건 도찐개찐이거든요. 그래서 표정과 눈빛으로 먹어주는 안야의 퓨리오사가 더 설득력이 있다고 생각해요.



 7.이번 글은 스포 없이 쓰려니 힘드네요. 이쯤 쓰고 스포 있는 감상평은 다음에 써야겠어요.


 일단 퓨리오사는 꼭 보길 추천해요. 퓨리오사는 페미니스트를 위한 영화거든요. 인터넷에 난립하는 어중이 떠중이같은 페미니스트들이 아닌, 나 같은 진짜 페미니스트를 위한 영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66
126276 잉여로운 삶 - 넥스트 레벨로 가지못한 어른아이들 상수 2024.05.24 195
126275 비틀쥬스 비틀쥬스 2차 예고편 [1] 상수 2024.05.24 156
126274 (스포없음) [매드맥스 : 퓨리오사] 보고 왔습니다 [6] Sonny 2024.05.23 872
126273 [정보][퓨리오사-매드맥스 사가] 용아맥 IMAX 예매창 열렸어요. [2] jeremy 2024.05.23 174
126272 한지 플릭 바르셀로나 감독될 듯 [3] daviddain 2024.05.23 104
126271 코만도 잡담 [1] 돌도끼 2024.05.23 131
126270 프레임드 #804 [2] Lunagazer 2024.05.23 51
126269 까마귀의 위협 catgotmy 2024.05.23 136
126268 The Substance 티저 [5] theforce 2024.05.23 224
126267 유로파 리그 아탈란타 우승 daviddain 2024.05.23 79
126266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2] 사막여우 2024.05.23 412
126265 Fred Roos 1934-2024 R.I.P. [1] 조성용 2024.05.23 94
» 퓨리오사 감상...캐스팅의 승리(노스포) 여은성 2024.05.23 474
126263 Radiohead - karma police daviddain 2024.05.22 86
126262 프레임드 #803 [4] Lunagazer 2024.05.22 61
126261 퓨리오사 보고 왔어요!! [23] 쏘맥 2024.05.22 746
126260 치킨에 대해 catgotmy 2024.05.22 157
126259 Jan A.P. Kaczmarek 1953-2024 R.I.P. 조성용 2024.05.22 93
126258 [왓챠바낭] 배우들 때문에 그냥 봤습니다. '아프리카' 잡담 [1] 로이배티 2024.05.22 283
126257 메가박스에서 6월 8일(토)에 [Live] 2024 빈 필하모닉 여름음악회를 해요. [1] jeremy 2024.05.21 1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