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채널 중에 영화 채널이 참 많죠. 신작이 풀리면 너무 지겹게 우려먹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하여간 가끔씩 보고싶었던 신작이 풀리면 와! 보고싶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문제는 광고를 볼 때는 그런 생각이 강하게 드는데, 정작 그 영화 시작 시간 기다려서 진득하게 보는 일은 거의 없다는 거.

 

역시 보고싶을 때 보는 게 아니라 보여줄 때 봐야한다는 거, 그리고 돈내고 극장에서 영화볼 때와 달리 공짜로 집에서 볼 때의 집중력은 거의 수업시간 집중력 수준이라는 거가 문제인 거 같아요. 어차피 지겹도록 또 보여줄건데 다음에 보면 되지 뭐 하면서 안보고. 보다가도 전화오고, 애 깨면 후다닥 뛰어들어가 달래고, 빨래, 청소 등 집안일은 계속 쏟아지고.

 

결국 저에게 케이블 영화의 효용은... 이미 본 영화를 또 보는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작정하고 시작 시간을 기다려서 보는게 아니라 채널 휘릭휘릭 돌리다가 전에 재미있게 봤던 영화가 하면 오오!! 하면서 보다가, 다른 일 생기거나 좀 재미없는 장면 나오면 미련없이 다른 일 하거나 채널 돌리고.

 

아무리 케이블에 영화 채널이 들어나고 VOD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집에 빠방한 홈시어터를 갖춘다고 해도, 역시 극장에 가는 그 재미는 포기하지 못할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갈 수 없는 곳이 되니 더 가고싶군요.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22050 [바낭]나.가.수가 차라리 케이블 방송이었으면.. [8] 빠빠라기 2011.03.21 1973
22049 [병원잡담]환자고 뭐고간에. [7] 말린해삼 2011.03.21 1884
22048 지난 번에 이어서.. 이번엔 역사적 예수 연구 이야기. [10] Weisserose 2011.03.21 2200
22047 <나는 가수다>가 사는 방법 [5] Carb 2011.03.21 2256
22046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325
22045 [듀나인] 책 기증에 대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에르르 2011.03.21 994
22044 "탈락이 아니라 양보"를 PD님이 먼저 실천해 주시죠 [4] 2Love 2011.03.21 1797
22043 말이 나와서 말인데 실생활에서는 살이 좀 있는걸 선호하지 않나요? [12] 잠익3 2011.03.21 2969
22042 여권에서 가장 경계하는 야권 대선주자는.. [18] management 2011.03.21 2734
22041 샬롯 램플링이 대단한 미인이었군요. [7] 자두맛사탕 2011.03.21 3797
22040 '나는 가수다'의 성공적인 노이즈마케팅 [11] 7번국도 2011.03.21 3483
22039 지금 지메일 유투브 등등 잘 되시나요? [5] Carb 2011.03.21 1034
» 케이블에서 하는 영화 작정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잘 보시나요? [12] DH 2011.03.21 1654
22037 리비아 공격, UN안보리 결의안, R2P원칙 등 [21] 7번국도 2011.03.21 2051
22036 라섹 11일차 [5] 가라 2011.03.21 3700
22035 오늘은.. [5] 익명의사 2011.03.21 1170
22034 SBS 보도국, 장자연 특별취재팀 구성할수 있을까?? [1] 7번국도 2011.03.21 1855
22033 [듀나인!] 발레를 배우는 입장에서 볼만한 책이 있을까요? [9] 일리자베 2011.03.21 1939
22032 서바이벌이라면.. [5] mad hatter 2011.03.21 1946
22031 '나가수' 열풍에 이 분 생각난 사람 없으셨나요? [5] Rockin 2011.03.21 34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