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다니는 대학 근처에서 하숙을 하는 청년 '필'은 솔로 탈출에 혈안이 되어있습니다.

 

"이번 주 금요일에는 멋진 여자랑 데이트를 하고 말거야, 기필코!" 아침부터 이렇게 다짐하며 옷을 골라 입는 그의 하숙방 벽에는 수많은 미녀들의 사진이 핀업되어있죠.

 

 Photobucket Photobucket

 

어제 큰 마음 먹고 산 책 '작업의 정석'을 챙겨들고 집을 나서는 그를, 같은 집 하숙생인 안젤라가 붙잡습니다.

"필, 다리에 쥐가 났는데 좀 주물러주면 안 될까?"

"미안, 집주인 딸들한테 가서 알아봐." 냉정하게 뿌리치고 나가버리는 필의 뒷모습을 안젤라는 안타깝게 바라보죠. 필을 향한 안젤라의 짝사랑이 느껴집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거리로 나온 필은 책에 나온 내용 그대로 미녀들 몇명에게 작업을 걸어보지만, 애초에 저런 책으로 거는 작업이 통할 리가 없습니다. 돌아오는 건 냉담한 반응과 무안함 뿐.

 

Photobucket Photobucket

 

 

 

작전 장소를 학교로 바꾼 그는 자신이 듣는 과학 수업의 여학우인 제인을 꼬시려던 중, 실수로 실험관에서 끓고 있는 두 가지 색의 액체병을 엎질러버립니다. 액체들은 바닥 위에 떨어져있는 한 잡지책 위로 떨어지죠.

  Photobucket Photobucket

 

 화가 난 제인이 필에게 마구 쏘아붙이고 나니 어느 새 필의 발 밑에는 난생 처음 보는 강아지 한 마리가 얌전히 앉아있습니다.

귀여운 강아지의 출현에 제인이 정신을 못 차리는 차이, 필은 이 개가 아까 자기가 약을 엎은 잡지책 표지의 모델이었다는 것을 알아차립니다. 놀라서 잡지를 살펴보니 아까 그 강아지 사진이 있던 자리는 하얗게 비어있고요.

 

 Photobucket  Photobucket 

 

 

 

이게 웬 떡이냐! 필은 당장 그 액체병들을 챙겨들고 자신의 하숙방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미녀 사진이 잔뜩 실린 잡지책에서 어느 금발 미녀의 사진을 뜯어내어 책상 위에 올려놓고, 아까의 그 액체를 조금씩 그 위로 뿌리고는 그녀가 사진 밖으로 나오길 기다리죠.

 

 Photobucket

 

 

헌데 문제가 생겼어요. 여자가 나오긴 했는데..... 이게 웬 최홍만이랍니까!? 약을 너무 많이 뿌렸던 겁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Kiss me, and I can be yours forever!"를 외치며 다가오는 거구의 미녀를 본 필은 겁에 질려 자기 방안에 딸린 화장실 안으로 숨어버립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밖에서 필사적으로 문을 두드리며 열어달라고 소리치던 그녀는 어느 새 원래의 액체상태로 돌아가 녹아버렸습니다. 저 약으로 현실화된 경우는 밀폐된 공간에 오래 갇혀있으면 녹아버리나봐요.

 

 Photobucket

 

 

힘겹게 바닥의 액체를 닦아낸 필은 두번째 도전을 합니다.  다른 핀업걸의 사진 위로 다시 두 가지 액체를 뿌리는데, 첫 번째의 실패를 거울삼아 이번엔 아주 조금만 뿌리죠. 

 Photobucket

 Photobucket

 

아까의 소동으로 인한 소음을 아랫층에서 듣고 걱정되어 올라온 안젤라와 문틈으로 얘기하는 사이, 두 번째 미녀가 완성되어있습니다. 필은 기대를 하면서 다가가지만....

 

 Photobucket

 Photobucket

 

 

맙소사, 이번엔 약을 너무 조금 뿌렸나봅니다. 웬 살아있는 골학 모델같은 스켈레톤녀가 앉아있네요. 이번에도 실패했어요.

 Photobucket

 

징그럽게 다가오면서 키스를 요구하는 그녀를 피하던 중 필은 뒤로 미끄러집니다. 그가 뻗은 두 다리에 맞은 스켈레톤녀는 화장실로 자빠져버리고, 그 틈을 탄 필은 얼른 화장실 문을 닫아 그녀를 가둬버립니다. 한바탕 또 다시 몸싸움을 하느라 생긴 소음에 아랫층에 있던 안젤라는 필이 혹시 여자를 납치해서 고문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을 하게 됩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두 번째 여자도 액체로 돌아간 뒤  필은 정신적 충격에 벌벌 떨면서도 세 번째 도전을 감행합니다.

 

 Photobucket

 

 

 한편 필이 여자를 납치해서 고문하는 줄 알고 경찰을 부른 안젤라는 필의 방 문을 따고 들어갑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하지만 이게 웬걸, 괴롭게 고문을 당하는 여자의 모습은 안 보이고,옆에서 아주 섹시한 흑인 미녀가 필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하고 있는 거에요. 

 

Photobucket

 

곧바로 경찰관들과 안젤라가 방에서 나가자마자 필은 드디어 성공했다며 쾌재를 부릅니다.

 

Photobucket

 

 

하지만 막상 확인을 해보니.....이번에도 실패했군요!

 Photobucket

 

 

이제 네 번째 도전입니다. 마법의 액체는 이제 거의 다 써버렸기 때문에 이번 도전마저 실패하면 안 되겠죠. 그는 필사적인 심정으로  아름다운 패션모델 사진 위로 마지막 약을 붓습니다. 그리고

방문 옆의 창고 안에 숨어서 문틈으로 결과를 지켜보죠.

 

Photobucket

 

 Photobucket

 

 

이번에는 정말 성공하려나봐요!!

 

Photobucket

 

 

 

한편 필의 방에서 새어나온 액체가 아랫층으로까지 떨어지자, 걱정이 된 안젤라와 피자배달부 버트가 필의 방문을 따고 들어옵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그 바람에 필은 창고 안에 갇혀 나오지 못하고, 필 대신 버트가 아름다운 여인과 키스해버렸습니다. 이런....

 Photobucket

 

한 박자 늦게 창고 문을 박차고 나와 "Oh, yeah! Kiss me then I'm yours, forever!"라고 외치며 문 앞의 여인에게 키스하고보니, 아까의 모델미녀는 온데간데 없고 눈 앞에 있는 건 안젤라였습니다.

 

Photobucket

 

미녀가 버트와 함께 사이좋게 멀어져가는 뒷모습을 안타깝게 지켜보던 필에게 안젤라가 아까 그 말이 자기한테 하는 말인줄 알고 기뻐했다며 간접적으로 고백하죠.

 

Photobucket  Photobucket    

 

어느 새 예쁘게 단장된  안젤라를 가만히 보던 필이 그녀에게 작업을 걸면서 복도를 가로질러 사라져갑니다. 꿩 대신 닭인가요?

 Photobucket

 

....그런데 이렇게 끝나면 재미없잖아요?  필의 방 안에 엎질러진 그 약병들에서는 조금 남아있던 마법의 약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책상 윗면을 가로질러 모서리 너머로 뚝뚝 떨어지던 그 액체가 적시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웬 괴수의 사진. 

 Photobucket

 Photobucket

 

......저 동네 사람들의 행운을 빌어줍시다.

 

 

참고로 여기서 현실화된 핀업걸 역을 맡았던 여배우들중 두 명은 이미 고인이 되었다는군요. 두 명 모두 살해당했다고 하네요.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난 두 여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26271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이 칸에서 퇴출당했답니다. [14] 교집합 2011.05.20 5086
26270 [책지름 와중] 오랜만에 밀덕책 한권 질렀습니다. 독소전쟁사 [6] 무비스타 2011.05.20 1910
26269 2MB와 나의 끔찍한 공통점 [6] 생귤탱귤 2011.05.20 2381
26268 내년은 정치적으로 아주 역동적인 한 해가 될 듯. [11] 꼼데가르송 2011.05.20 2640
26267 생방송은 대본이 없어야 [5] 가끔영화 2011.05.20 2218
26266 성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싫은 이유 [10] 레옴 2011.05.20 3305
26265 한국영상자료원 7월 '3인의 일본 거장전' [2] Wolverine 2011.05.20 1387
26264 블랙스완 블루레이 DVD [3] color#46 2011.05.20 1674
26263 왜 우리는 도덕적 판단을 넘어서는 사고를 해야 하는가? [27] hubris 2011.05.20 5302
26262 수정화장을 하면 자꾸 화장이 떡져요. 뭐가 문제일까요? [11] zaru 2011.05.20 4706
26261 나는 가수다.. (임재범, 새로 투입될 가수) [8] 깡깡 2011.05.20 4111
26260 코스타리카의 차도에 불시착한 외계인...같은 애 [6] Feline 2011.05.20 2096
26259 [건프라] 지긋지긋한 PG 더블오라이저 완성 [6] Mk-2 2011.05.20 5850
26258 트레이드 네이션 하시는분 안계신가요? 클로버 2011.05.20 1252
26257 [듀나인]영화 제작시 펀딩 관련... [1] kinema1995 2011.05.20 1043
26256 오바마 "이스라엘, 팔레스타인에 영토 양보하라" [15] 레벨9 2011.05.20 3951
» '어메이징 스토리'에서 재밌었던 에피소드: Miscalculation (마법의 약) [3] 한여름밤의 동화 2011.05.20 4117
26254 [간만의 듀나iN] 이와이 슌지가 감독한 오래된 뮤직비디오... [1] OPENSTUDIO 2011.05.20 1458
26253 밤 샘 후유증 [6] 새나리 2011.05.20 2030
26252 결혼과 취미생활 [19] 자본주의의돼지 2011.05.20 49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