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 골라주시겠어요?

2011.05.22 14:15

지민영 조회 수:1425

제가 아주 오랜만에 기회를 잡아!


내일 영화를 독야청청? 감상할 기회를 잡았습니다.


해당 상영관의 시간표를 보아하니 다음의 선택지가 있어요.


1 캐리비안의 해적


2 천녀유혼


3 토르


4 삼국지


5 체포왕


6 써니


7 소스 코드


8 분노의질주


연예 프로 같은 걸로 슬쩍슬쩍 홍보 내용은 보았는데 솔직히 끌리는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봐야겠어요....;;;


보고 난 다음에 무언가 조잘거리기에 좋은 그런 영화가 있을까요.


지금 듀게 검색은 떠보았는데


그나마 써니 얘기가 좀 있지만 도무지 끌리지 않아서요.


가능하면 추천 다수 순으로 제 의지와 무관하게 한 편 꼽아 보고 싶어요.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26352 사이트가 이상해요. [3] Midnight_Ace 2011.05.22 1416
26351 한국 현실에 맞는 성매매 감소에 대한 해법 제안 (어쩌면 19금 묘사 포함) [8] 은밀한 생 2011.05.22 2603
26350 [듀나in] 아령운동 동영상 추천해주세요 [4] 라곱순 2011.05.22 2983
26349 길고양이 밥을 계속 줘야 할까요? [10] 늦달 2011.05.22 2883
» 한 편 골라주시겠어요? [8] 지민영 2011.05.22 1425
26347 비욘세 이번 싱글은 망한 것 같아요. [2] 감자쥬스 2011.05.22 2228
26346 내 가족이 합법화된 상황에서 성매매를 한다면 왜 그것이 싫겠는가? [4] EIMH 2011.05.22 1724
26345 인터넷게시판의 토론글들을 보며... [2] 여은성 2011.05.22 1368
26344 송유근군의 학업능력 [1] 선케 2011.05.22 3443
26343 성매매 논쟁 - 페미니스트들간의 차이, [4] 한이은 2011.05.22 2399
26342 [바낭] MBC와 함께한 폐인 토요일의 기록 [9] 로이배티 2011.05.22 2352
26341 (잡담) 제가 미쳐가나봐요.. [4] 사람 2011.05.22 1737
26340 '가족 논리(?)'에 대해 신해철은 이렇게 대응했었죠. [26] zidan 2011.05.22 3774
26339 현대중국의 사회주의적 잔재들 [3] soboo 2011.05.22 1440
26338 [기사] 휴대폰 '010'번호, 아직 누르세요? [5] 은한 2011.05.22 2510
26337 중국말로 된 팝업창 뜨는게 듀게 때문인가요? [5] Weisserose 2011.05.22 1685
26336 성매매와는 무관한-가족의 논리는 어디까지 유효할 수 있는가 [25] 메피스토 2011.05.22 2084
26335 당신의 형제(남성)이 돈 받고, 미녀에다 전염되는 병이 없고 성격도 좋은 사람과 xx 한다면? catgotmy 2011.05.22 1713
26334 바낭성)낯선 조류를 보고 든 엉뚱한 상상(스포일러 함유)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5.22 1496
26333 어린이도 아닌, 다 큰 어른이 사고력을 기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까요? [4] 와그작 2011.05.22 2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