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TV를 못봐서 이제야 주말 예능 잡담을...

 

* 확실히 이제 나가수에는 큰 감흥이 생기지 않네요. 

'끝판왕이 너무 일찍 나왔다'는 말이 맞아요. 김연우, 임재범은 좀 더 꽁꽁 숨겨두고 나중에 투입해야 했어요.

'이미 나올 건 다 나왔다' 싶달까요. 심지어 조~~아래 스포를 보니 열심히 시청하게 되진 않을 것 같네요.

지난 주말 방송을 보며 '감상'이라 할 수 있는 느낌을 받은 건 '옥주현은 보사노바에도 지르는 창법을 쓰는구나' 정도였습니다.

 

* 저는 '성장 드라마'를 좋아합니다. 그 중에도 '스포츠'을 통한 성장담에 열광하는 것 같습니다.

초등학생인 저를 대성통곡하게 만들었던 황영조의 마라톤 금메달과 '쿨러닝' (결승선 통과 장면에 숨을 쉬기 힘들 정도로 울었던 기억이;;;) 

15번은 넘게 본 '워터보이즈'와 정말 뻔하지만 보면 눈물을 흘리고 마는 '코치카터' '국가대표' '맨발의 꿈' 같은 오합지졸이 이루는 승리의 드라마들...

무한도전도 댄스스포츠나 에어로빅, 봅슬레이 에피소드를 보면 눈물이 강을 이루고 말죠;;;

'몸'의 정직함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를 매번 느낍니다. 갈등과 화해의 드라마는 감초겠죠.

 

그런 '감격'을 주기 시작한 예능이 '키스 앤 크라이' 입니다.

이제 3주차, 페어 프로그램을 위한 파트너와의 훈련이 방송된 건 한 주 뿐 이지만 벌써 가슴이 떨리고 벅차기 시작하네요. 

출연자들의 훈련에 파트너와의 트러블과 화해, 부상과 극복 등의 드라마가 생기기 시작했더군요.

길지 않은 훈련 기간에 일취월장한 출연자들의 역량은 놀라울 정도입니다. 점점 더 기대가 돼요.

 

특히 손담비가 준비 중인 매트릭스 퍼포먼스를 활용한 프로그램은 일전에 보고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던지라, 아주 기대가 됩니다.

50대의 나이에 처음 스케이팅을 시작한 박준금씨는 아이스 링크에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가슴이 짠해집니다.

그리고, 김병만 이 양반은 진짜 달인입니다.

 

예고편을 보니 다음주는 눈물바다가 되겠군요.

크리넥스 안고 봐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67
27897 써니의 마지막 한 방 (덧글에 스포가 있을 수 있어요) [17] nixon 2011.06.08 4109
27896 [바낭]가위 눌리는 거 말이에요 [8] 지금청춘 2011.06.08 1602
27895 (세대를 가르는 기사 제목) 故 이만희 감독 알고보니 이혜영 부친, 한국영화계 거장 [3] 가끔영화 2011.06.08 2709
27894 라이온스가 비인기구단처럼 보이는 이유들 + 삼성에 대한 옛이야기들과 예측 [15] 산체 2011.06.08 2874
27893 [기사링크] 미방송된 나가수 경연 결과를 기사라고 내보낸... (당연 스포가 좀) [2] flower 2011.06.08 2523
27892 나 자신이 허당이라는 것을 실감했던 순간들 [9] 질문맨 2011.06.08 3524
27891 Best of BTS - Photography by Angus R. Shamal Wolverine 2011.06.08 931
27890 여기라면 혼자 고기 구워먹을 수 있겠어요. [14] 가벼운계란 2011.06.08 4647
27889 티몬에서... [2] 제주감귤 2011.06.08 1904
27888 삼성라이온즈는 왜 팬이 없을까 후유.. [19] 2011.06.08 2802
27887 [바낭] 잠이 안 오네요 [4] 이가든 2011.06.08 1210
27886 "악인"을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1.06.08 1485
27885 어제 레이디 가가 [20] magnolia 2011.06.07 4255
27884 맛객 김용철, 맛객의 미식쇼 [3] 자본주의의돼지 2011.06.07 4117
27883 (듀나인) 서울에 원룸텔(고시원?)은 보통 얼마정도하나요? [12] 옥수수 2011.06.07 3015
27882 오늘 새론양 [5] DJUNA 2011.06.07 2077
27881 비타민C 메가도스에 대한 질문 (가루 형태?) [15] mockingbird 2011.06.07 4396
» 며칠 늦은 나가수 & 키스 앤 크라이 잡담 [5] sweet-amnesia 2011.06.07 2578
27879 [듀나인] 아랍어 번역 부탁드립니다. [8] 교원 2011.06.07 1717
27878 홍대 근처에 원룸 살아보신 분 계신가요. [19] nishi 2011.06.07 40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