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에게 캄보디아는 앙코르와트보다 킬링 필드가 먼저 떠오르는 나라입니다. 현대 그리스는 에레니가 떠오르지요. 전쟁 영화를 워낙 끔찍해 하는데 킬링 필드는 자료 화면으로 많이 봤고, 에레니는 학교 단체 관람으로 봤어요. 어렸을 때 일이라서 기억에 강하게 남아있습니다.

오래 전에 했던 김수현의 '사랑과 진실' 이라는 드라마에 이런 장면이 나와요. 여주인공이 미국 유학생인데 남자주인공이 미국에 와서 택시를 탑니다. 택시 운전사가 아 유 재패니즈? 이런 류의 질문을 하니까 남자주인공이 노, 아임 코리안. 이렇게 대답하죠. 운전사가 '오, 코리안 워(Korean War)' 이렇게 반응합니다.
그 전쟁이 아직도 한국인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코리아하면 코리안 워를 먼저 떠올린다면 꽤나 답답하겠죠. 뭔가 억울하기까지 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앙코르와트를 보다가도 꼭 킬링 필드의 해골바가지들이 떠오르니 참. 제가 전쟁 영화를 유독 무서워하는 것도 전쟁을 겪은 부모님 세대의 기억이 이식된 탓인지 모르겠어요. 부모님께 들은 이야기는 아니었지만 학교도 들어가기 전에 동네 언니 오빠들한테 별별 끔찍한 이야기를 다 들었거든요. 그들도 부모와 학교에서 들을 이야기겠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27549 여러 가지... [11] DJUNA 2011.06.09 2622
27548 서울대 본부점거 락 페스티발 "본부스탁" 1차 라인업.... ㅎㄷㄷ [4] 염맨 2011.06.09 3793
27547 같이 상고를 나와서 [2] 가끔영화 2011.06.09 1671
27546 '모비딕'을 봤어요. 1994년은.. [8] 우디와버즈 2011.06.09 2173
» 바낭-킬링 필드보다 화양연화를 먼저 보았더라면... [4] 안녕핫세요 2011.06.09 1581
27544 스마트 폰이 뭔가요 먹는건가요? [17] wonderyears 2011.06.09 2676
27543 시엠립에 있어요.. 앙코르 와트에 다녀왔습니다. [10] 새나리 2011.06.09 3184
27542 최고의 사랑 12회 같이 볼까요? [128] 루이스 2011.06.09 3825
27541 가입했습니다. 안녕하세요. [7] Mill 2011.06.09 1033
27540 [듀나인] 면접의 요령? [3] 두근두근 2011.06.09 1485
27539 금연, 알렌 카의 Stop! Smoking 스위트블랙 2011.06.09 1630
27538 "세상 끝"의 이미지 [13] nomppi 2011.06.09 2708
27537 듀게의 메카닉, 로봇물 애호가들께서는 무혼을 기억하고 계신지요. [14] Aem 2011.06.09 2112
27536 유혹하는 심리학[책] [2] catgotmy 2011.06.09 1502
27535 아내의 유혹 리메이크 귀가의 유혹 오프닝 [6] 로사 2011.06.09 2020
27534 장기하와 얼굴들, 이승열 신곡 M/V [16] 슈크림 2011.06.09 2989
27533 소시 "oh" 오리지날 1차버전? [7] 로사 2011.06.09 2326
27532 오토 (otto) 홈페이지가 없어졌군요.ㅠㅠ [2] Eun 2011.06.09 2204
27531 좋아하지 않는 것과 싫어하는 것 [2] justina 2011.06.09 1401
27530 [덕후덕후건덕후] 이거시 우리들에 새로운 건다미라구욧!!! [19] 로이배티 2011.06.09 24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