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d


오늘 아침 총 9권중(민음사 3권 범우사 3권, 열린책 3권) 4권째를 마치고 5권째 돌입했습니다. 보통 저의 책읽는 시간은 아침 05:00~ 06:00(출근전) 퇴근후 30분~ 1시간정도 입니다.
되도록이면 한페이지라도 읽기위해 노력합니다. 다른 약속때문에 어쩔수가 없다면 할수없지만 개인의 의지인것 같습니다.

목표를 설정해놓으니 이런 현상이 생깁니다. 아이팟이나 폰 시계를 이용해서 짜투리 시간이라도 무조건 책을 편다는것. 10분 15분이라도 진도가 나갑니다.

물론 읽기만 했지 이해되지 않는 페이지는 다시 펴서 되도록이면 이해를 우선으로 합니다만 카라마조프 처럼 어려운 책은 패스합니다. 왜냐면 또 기회가 있기 때문입니다.

654987

총 4,366페이지 에 2,146페이지를 읽고 49.2% 정도 진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조시마 장로의 옛날 에피소드에서 닭살돋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 에피소드는 간략하게 나중에 소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책이 왜 인류역사상 위대한지 느껴지는 오늘 아침이었습니다.

감동 받은 오늘 아침 세상이 달리 보여지더군요.


110621

표를 보시면(회색-상권,붉은색-중권,녹색-하권) 두번째로 읽고있는 회색(1권)이 속도가 조금 빨라졌음을 느낄수있습니다. 그 이유는 있습니다.

김연경씨 번역과 김학수교수 번역의 차이인데 확실이 이해의 정도에 있어서는 김학수 교수의 승리입니다.

김연경씨 번역은 자신이 표방한것 처럼 러시아 원어의 뉘앙스를 최대한 살렸다고 하지만 이해라는 중요부분을 버리고 얻는 어드벤테이지 일 뿐입니다.

그에 비하면 김학수 번역본은 철저하게 이해를 위한 포커스에 번역이 맞춰져있습니다.

이 무비스타도 김연경 번역본으로 표에서 처럼 5월말에 읽었지만 몰랐던 부분을 이제야 이해했기 때문입니다. (흥미롭지 않습니까? 김연경 번역본1권은 9일 걸리고 김학수교수  번역본은 7일걸렸습니다.)

또 새로운 사실은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이 책은 첫번째 1권을 잘넘겨야 한다는겁니다.

1권이다 보니 감을 잡고 출발을 해야되는데 이 출발점이 긴가민가 방향을 종잡을수없기 때문에 모두들 포기하는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Tip을 드리도록 한다면 1권과 2권 중간까지는 무조건, 아니 1권은 무조건 읽어나가시기 바랍니다. 그 순간 모른다면 재도전하면 됩니다.

머리속에 게으름과 갈등, 안읽어도 된다는 합리화를 이기시고 무조건 저처럼 큰소리로라도 1권은 꼭 돌파하시라고 권해드립니다.

1권을 넘으면 표도르(아버지)살인사건과 함께 이야기의 진행은 무척 빨라지고 흥미로워지기 때문입니다.
897654

>> 이  기사는 요즘 도끼선생에 푹 빠져 사는 저로서 이 작자의 근원적인 작품의 모티브를 찾다보니 러시아 두작가로 부터 왔다는 단서를 찾은 기사입니다.

기사 말미에 고골리와 레르몬토프 도끼에 빠지면 이 두사람 작품 하나씩 정도는 읽어야 되지 않을까 갈등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 기사의 제목

선지적 문학사상 무진장의 광맥

전혀 틀린말이 아니라는 말을 요즘 체험하고 있습니다.  끝없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7
28329 나가수 뒤늦은 잡담. 타고난 감성이란 ^^;; [8] 꼼데가르송 2011.06.22 2842
28328 여러분은 고양이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2123
28327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스포X, ) [3] GREY 2011.06.22 1837
28326 현대 기아차 스티어링 휠이 이상해요... [3] 도야지 2011.06.22 1810
28325 소피의 라부움 [6] 가끔영화 2011.06.22 1339
» 신과 지옥을 연결하는 극한구성, 국내엔 1920년대 창조誌 처음소개. 선지적 문학사상 무진장의 광맥 무비스타 2011.06.22 1358
28323 디즈니 픽사신작 카2 반응 [7] mii 2011.06.22 2376
28322 [여행] 이탈리아 여행 일정 문의... [1] Redwall 2011.06.22 1302
28321 [바낭] 애플... 이런 농약같은 장사치들을 봤나.. [12] 가라 2011.06.22 3810
28320 그건 거기다 놓는게 아니야!!! (일종의 정신병일까요?)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3053
28319 [bap] JAZZ NIGHT IN THE MUSEUM [1] bap 2011.06.22 982
28318 어제 마리오 바바의 〈죽여, 아이야... 죽여!〉 봤습니다. [9] oldies 2011.06.22 1861
28317 빼빼로의 트랜스포머 [11] 자두맛사탕 2011.06.22 2163
28316 데이빗 크로넨버그 신작 〈위험한 요법〉 예고편 [8] oldies 2011.06.22 1723
28315 한국에서도 이런 랩퍼가 탄생 하는군요... [4] 달빛처럼 2011.06.22 2416
28314 치즈인더트랩 vs 오늘의 낭만부. 당신의 대학 생활은 어떠십니까? [9] 산체 2011.06.22 4622
28313 쉬는날 기분.. [7] 충남공주 2011.06.22 2365
28312 업무에 익숙해지는 기간은 어느 정도로 봐야 할까요? [3] Serena 2011.06.22 1644
28311 탈모에는 댕기머리~ [4] art 2011.06.22 2825
28310 폭렬닌자 고에몬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6.22 11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