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에서 지인을 기다리고 있는데 누군가 어깨를 톡톡 두드립니다. 안경을 쓰고 까무잡잡한, 남루하진 않지만 귀티나지도 않는 평범한 복장의 (중)학생으로 봐야하는지 20대 초반으로 봐야하는지 어중간한 외모의 여자 사람 한명입니다.

 

의문의 표정으로 "네?"라고 대답을 하니 "안녕하세요 봉사활동을 하는 학생이에요"그럽니다. 얼래. 내가 역에서 일하는 공무원으로 보였나? 그럴만한 복장이나 장소가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었죠.

 

찰나의 침묵이 흐르고, 그 여자는 들고있던 주머니;예전 중학생때 가정시간 실습숙제인지라 엄마한테 만들어달라고 졸라서 만들었을법한 면주머니(혹은 가방?)를 펼치며 "짠!!"이라고 소리내어 외칩니다.

 

뭥미?의 표정을 지은 순간 "불우이웃돕기 기금마련을 하고있습니다아~"라고 명랑발랄한 목소리로 이야길하는데, 그 주머니속엔 정돈되지 않은 사탕과 초콜릿 등이 들어있습니다.

 

그냥 자리를 빠져나오긴 했는데, 이게 도대체 뭔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5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560
29027 남이섬 레인보우 페스티벌 다녀왔습니다!! [1] Ben 2011.07.03 1496
29026 펌글) 꼴데비가 - 부제:무관중 운동에 즈음하여. [6] 스위트블랙 2011.07.03 1780
29025 히치콕 농부의 아내나 협박 등은 개인이 방송해도 저작권 위반이 아닌가요? [1] 외팔이 2011.07.03 1519
29024 김범수 애국가 '대송합니다' [4] 가끔영화 2011.07.03 2158
29023 영화 재활용이 횡행하는 현상인가요? [5] Jade 2011.07.03 1883
29022 스카이라이프가 안나와요 [1] zaru 2011.07.03 1824
29021 윤하 노래 잘 아시는 분들께 질문있습니다. [9] 알베르토 2011.07.03 1388
29020 유이의 독주 부분 잠익3 2011.07.03 1294
29019 [리사와 악마] 관계 듀나님께 대답, 부천영화제 라인업 [1] Q 2011.07.03 1467
29018 핸드폰 구입에 대한 질문: 에이징? 유심변경? [3] 폴라포 2011.07.03 1333
» 이걸 신종앵벌이로 봐야하는지.. [3] 메피스토 2011.07.03 2572
29016 오늘 받은 희한한 문자 메시지 [14] Weisserose 2011.07.03 3452
29015 도미노 히든 엣지 재평가 신청하신 분들 피자 받으셨나요? [3] 뱅뱅사거리 2011.07.03 1940
29014 얼마전에 '노 웨이 아웃' 동영상 게시물 있지 않았나요? [1] 살구 2011.07.03 839
29013 [바낭] 자꾸만 생사 여부를 착각하게 되는 배우 [5] 로이배티 2011.07.03 2506
29012 반지의 제왕, 역사의 뒤안길로 [7] 무비스타 2011.07.03 2747
29011 (무도바낭) 마력의 노래 [3] 그냥저냥 2011.07.03 2464
29010 이사진이 뭐가 재밌는거죠 [10] 가끔영화 2011.07.03 2991
29009 [잡담] 반지하라 습기차서 티비도 안나와요;;; [10] 라곱순 2011.07.03 3262
29008 모나코 왕자 약혼녀, 결혼 앞두고 도망 ‘발칵’, 결국 눈물의 결혼식 치뤄... [12] 눈의여왕남친 2011.07.03 5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