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여러가지..." 에 리플 달기에는 이미 늦은 듯 하기에 여기에 따로 올립니다.

 

[리사와 악마] 앙커베이판은 1.85화면비로 아나모픽 와이드스크린입니다. 전 구 이미지판 디스크는 와이드스크린 티븨로 본 일이 없어서 레터박스로 나오고 아나모픽으로 풀어지지 않는지 어떤지 기억이 없습니다만 마리오 바바 선집에 수록된 버젼은 확실히 그렇고요.  옛날 만든 작품과 달리 화면비도 1.66:1 이 아닌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뭐 음흉한 영화인건 맞습니다만 평균 유럽 호러의 기준으로 보면 거의 가장 "착한" 한편에 들어간다고 보지 않으시나요 ^ ^  아무튼 저한테는 무슨 펠리니의 [8 1/2] 보다는 훨씬 더 정이 가는 작품인데... 사실 펠리니의 경우도 명장이 만들었다는 팩터가 없으면 완벽한 괴작 취급을 받았을 작품을 상당히 찍었죠. [사튀리콘] 이나 [카사노바] 도...

 

2. 부천영화제에는 요번에 의외로 한국산 신작이 많군요. 이제는 애매모호한 작품보다는 확실히 부천을 겨냥한 것 같은 소규모 작품들이 상당수 보이네요 [철암계곡의 혈투] 나 [에일리언 비키니] 등... 그런데 영제처럼 [외계 비키니의 침략] 이라고 쓰면 쿨하지 않다고 생각하신 건지?

 

저기 [카라테 로봇] 이라고 되어 있는 일본작품은 [전인 (전기이간) 자보가] 라는 TV 시리즈의 실사판이네요. 뭔 황당한 영화인가 생각하시겠지만 다 유서있는 작품의 리바이벌판입니다.

 

 

 

J-Horror Retrospective 같은 부문은 사실 왕창 좀 거대하게 해주었으면 좋았을 텐데, 나카가와 노부오 감독의 [헌병과 유령] 과 [독부] 같은 옛날 호러영화를 더 보고 싶단 말입니다!  [붉은 모란] 시리즈가 전작이 다 걸린 것은 좋긴 하지만... 그리고 보고 싶은 영화들이 거의 16-19 일에 집중되어 있는데 영상자료원의 "3인 감독전" 과 완전히 겹쳐서 요번에는 뼈아픈 선택이 불가피 할 것 같습니다.

 

그냥 시놉시스만 읽어서는 보고 싶은 작품은 [리벤지: 러브 스토리] (뭔지 굉장히 끈적거리게 미쳐버린 영화일 것 같은 느낌), [로보트] (이건 뭐 소위 일본식으로 말해서 '정반' 의 초이스군요), [어둠속의 속삭임] (러브크래프니까...;;;), [러버] (Lover 가 아닙니다 Rubber), [다방] (이것도 차 마시는 다방이 아닙니다 ^ ^), [Red Nights], [Rabies] (솔직히 별로 재미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철암계곡], [링크], [로드 투 노웨어] (오우 몬테 헬만 선생님께서...;;;), [마지막 죽음] (개념적으로 잔혹한 작품일 것 같은...) 등 입니다만 물론 제 임무는 Retrospective 를 카버하는 데 중점이 주어지므로 2008년인가 때처럼 서너편만 보고 나가떨어질 가능성도 크군요.  그래도 옛날 영화 까지 합쳐서 7편 이상을 보면 성공이라고 봐야겠죠-- 이 시점에서도 S대학 연구실에 출근하고 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에서 한번에 300 페이지 씩 일차사료를 복사하고 그런 상황이니 (지난주는 몸이 아파서 아무것도 못했지만).

 

아 그리고 부천 만화규장각에도 가봐야 할 터인데. ㅜㅜ 기야아 어쩐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6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76
125611 [웨이브바낭] 8편의 속편들을 다 건너 뛰고 본, '쏘우 X' 잡담입니다 new 로이배티 2024.02.26 90
125610 축구 ㅡ 엔리케는 아직 불어를 안 하는군요 daviddain 2024.02.25 48
125609 코미디 커멘터리 [1] update 돌도끼 2024.02.25 78
125608 화난 드라큐라 예고편 돌도끼 2024.02.25 86
125607 리버풀) 폰 금지, 자존심 금지, 슈퍼카 금지: 캐러거와 리버풀 유스팀 감독 대담ㅡ 펌 글 daviddain 2024.02.25 70
125606 정치 오픈채팅 단톡방 [2] update catgotmy 2024.02.25 114
125605 2024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24.02.25 95
125604 프레임드 #716 [2] update Lunagazer 2024.02.25 38
125603 파묘...무섭지도 않고 재밌지도 않은(스포) 여은성 2024.02.25 286
125602 [왓챠바낭] 이걸 지금 본 사람도 있습니다. '쏘우' 1편 잡담이요 [10] update 로이배티 2024.02.25 207
125601 프레임드 #715 [4] Lunagazer 2024.02.24 50
125600 "파묘"(스포있음) 어이없는 코믹호러!!!! [9] 산호초2010 2024.02.24 556
125599 교대생이나 교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catgotmy 2024.02.24 194
125598 [웨이브바낭] 의도대로 잘(?) 만든 건 알겠는데... '톡 투 미'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4 279
125597 마테 차 나눠 마시는 메시 수아레즈 daviddain 2024.02.23 114
125596 식이유황에 대해 [4] catgotmy 2024.02.23 148
125595 프레임드 #714 [4] Lunagazer 2024.02.23 46
125594 윤소하 전 의원 "심상정 불출마해야 당 구한다" [3] 사막여우 2024.02.23 471
125593 [영화바낭] 이번엔 검술 말고 검도 영화. '만분의 일초'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3 258
125592 파묘 호 리뷰..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24.02.22 5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