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인디밴드에 큰 관심은 없었는데, 장기하, 요조, 페퍼톤즈 정도 아는 수준??

 

유희열 스케치북에 가끔 얼굴 비추면 그냥 듣는 정도..찾아서는 안 듣는 그 정도 수준이었는데,

 

이번 페스티벌은 정말로 많은 밴드들이 왔더군요. 이루 열거하기는 힘드나,

 

제가 봤던 공연은 데이브레이크 대신 나온 세링게티,

 

그리고 노리플라이.. 첨엔 노리 플라이? 노리가 뭐지? 했었죠 ㅎㅎ  No Reply!! 인기가 대단하더군요.

 

거기에 YB, KT Kunstall, Ideotape 등 봤는데, 참 음악이 다들 좋더군요.

 

우리의 대중문화가 걸그룹만 있는게 아니라, 이제 실력으로 무장한 훌륭한 밴드들이 많이들 나오는 것 같습니다.

 

관객들의 대부분 거의 90% 이상이 여자..20대 초중반의 여자들이 많아서 참 분위기 좋았던것 같습니다.

 

대학생들이 방학도 하고 참 좋아보이더군요. 그 젊음이 부러웠습니다.

 

저 같은 30대 중반의 아저씨도 덩달아 즐거웠습니다. 음악도 좋고 자연도 좋고.. 먹을 것도 많고 볼 것도 많고 ^^

 

어제 공연만 보고 오늘은 비가 와서 그냥 왔는데, 오늘은 브라이언 맥나잇이 온다던데, 저는 첨 듣는 그룹인데 꽤 유명한가 보더라구요.

 

암튼 간만에 아름다운 밤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2
29033 몇년 된 영화일까요 [9] 가끔영화 2011.07.03 1419
29032 오카다 마리,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애니] [7] catgotmy 2011.07.03 2185
29031 반앙/ 요즘 박정현 [4] 가끔평화 2011.07.03 2684
29030 미국이나 영국 뉴스나 라디오 들을 수 있는 홈페이지 있나요? [5] 물망초 2011.07.03 1238
29029 ●김정일을 어떻게 생각하나? _ 어느 기자가 리더쉽의 대가에게 묻습니다. [3] 고인돌 2011.07.03 1620
29028 예전엔 안 그랬는데. [2] 푸른새벽 2011.07.03 1108
» 남이섬 레인보우 페스티벌 다녀왔습니다!! [1] Ben 2011.07.03 1486
29026 펌글) 꼴데비가 - 부제:무관중 운동에 즈음하여. [6] 스위트블랙 2011.07.03 1772
29025 히치콕 농부의 아내나 협박 등은 개인이 방송해도 저작권 위반이 아닌가요? [1] 외팔이 2011.07.03 1513
29024 김범수 애국가 '대송합니다' [4] 가끔영화 2011.07.03 2150
29023 영화 재활용이 횡행하는 현상인가요? [5] Jade 2011.07.03 1879
29022 스카이라이프가 안나와요 [1] zaru 2011.07.03 1809
29021 윤하 노래 잘 아시는 분들께 질문있습니다. [9] 알베르토 2011.07.03 1382
29020 유이의 독주 부분 잠익3 2011.07.03 1291
29019 [리사와 악마] 관계 듀나님께 대답, 부천영화제 라인업 [1] Q 2011.07.03 1464
29018 핸드폰 구입에 대한 질문: 에이징? 유심변경? [3] 폴라포 2011.07.03 1329
29017 이걸 신종앵벌이로 봐야하는지.. [3] 메피스토 2011.07.03 2566
29016 오늘 받은 희한한 문자 메시지 [14] Weisserose 2011.07.03 3443
29015 도미노 히든 엣지 재평가 신청하신 분들 피자 받으셨나요? [3] 뱅뱅사거리 2011.07.03 1934
29014 얼마전에 '노 웨이 아웃' 동영상 게시물 있지 않았나요? [1] 살구 2011.07.03 8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