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1/07/02/5374318.html?cloc=olink|article|default

리더쉽의 대가에게 기자가 물었습니다.

 

●김정일을 어떻게 생각하나.

 “북한에 여권을 갖고 있는 사람은 모두 몇 명인가.”

●정확히는 모르지만 상당히 적을 것이다.

 “그것이 북한의 ‘위대한 수령’이라고 불리는 김정일의 지도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말해달라.

 “신뢰(trustworthiness)야말로 성공하는 리더십의 가장 중요한 특성이다.
이에 대해 가장 반대의 예가 김정일이다. 자기 국민을 믿지 못하고 강압적 독재로 통치하고 있다.
북한 주민에게 발급된 여권의 개수가 그 폐쇄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 역시 대가이십니다. ^^ 아주 간단하게 대답히네요.

그러면 일부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리더쉽의 대가로 추앙 받는 박정희 시대에는 어땠을까요?

 

여권 발급 받은 사람 몇 안됬을겝니다. 집안의 어른들 말씀을 들어 보면 옛날 고리짝에 사돈집 부역 사실 조회까지 했었다니까요.

또.. 외화 지출 억제의 수단으로 고관급이 아니면 민간에서는 몇만불 이상 수출하는 무역회사에서 수년간 근무한 중견사원의

비지니스 출장에 한하여 여권 발급이 가능했답니다. _ 비자의 문제는 또 별개이지만.

 

 

#. 신문 일부에 '터미네이터' 주지사 얘기가 있군요.

뜬금 없이 드는 생각은... 그 가정부였던 분께 궁굼한 거 있습니다.

'실제로 터미네이터는 아니었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5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561
29048 태국은 총선이 끝나고 야당이 승리할 것이 확실시된다고 합니다 [4] Rcmdr 2011.07.03 1452
29047 로또와 관련된 재밌는 두 '실화' [2] 가리수 2011.07.03 3096
29046 옥주현을 향한 시선 [50] 황재균균 2011.07.03 5674
29045 오늘 아쉬웠던 조관우를 보고 문득 조용필의 '님이여'가 생각났습니다 [6] 도너기 2011.07.03 2032
29044 남자의 자격 그리고 양준혁 [3] 달빛처럼 2011.07.03 2651
29043 오늘 나가수 감상. [1] 마으문 2011.07.03 1326
29042 개그콘서트 600회 시작! [36] chobo 2011.07.03 2736
29041 나가수 일밤 전체 편성..... [4] 주근깨 2011.07.03 2345
29040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12] 로이배티 2011.07.03 3011
29039 오늘 나는 가수다 (7/3) 후기 [2] 프레데릭 2011.07.03 1674
29038 어제 모나코 알베르 왕자(53)의 결혼식 [9] 무비스타 2011.07.03 4840
29037 이번 주 나가수는 전체적으로 약했던 것 같아요. 저도 나가수 잡담 (스포) [5] 허기 2011.07.03 2228
29036 이할머니 아직도 스턴트 대역을 하고 있군요 [2] 가끔영화 2011.07.03 2139
29035 나가수 잡담 [8] 이사무 2011.07.03 2336
29034 오늘자 나는 가수다-가수별(스포) [1] 메피스토 2011.07.03 1840
29033 몇년 된 영화일까요 [9] 가끔영화 2011.07.03 1425
29032 오카다 마리,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애니] [7] catgotmy 2011.07.03 2191
29031 반앙/ 요즘 박정현 [4] 가끔평화 2011.07.03 2692
29030 미국이나 영국 뉴스나 라디오 들을 수 있는 홈페이지 있나요? [5] 물망초 2011.07.03 1248
» ●김정일을 어떻게 생각하나? _ 어느 기자가 리더쉽의 대가에게 묻습니다. [3] 고인돌 2011.07.03 16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