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입사원 분량까지 먹은 덕택에 적응이 아니되옵니다. 좀 길긴 하네요.

박정현 : 이 언니는 늘 그렇듯 노래를 드라마틱하게 부르는군요. 지난주 중간점검때만해도 굉장히 잔잔하게 부르려나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럴리가. 이. 이 뉘앙스는 "결국 박정현은 열창을 하게되어있어"류의 비아냥이 아닙니다. 김종서의 겨울비를 일방적으로 잔잔하게 부르는건...너무 재미가 없거든요.

장혜진 : 애절하더군요. 모양새는 그대론데 색깔을 살짝 강렬하게 바꾼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근데 어째 옥주현과 임재범의 무대 분위기가 반반섞인 느낌이 들기도-_-.

조관우 : 처음의 학 한마리 날아가는 분위기가 참 좋더군요. 뒷분위기에 변화가 있었지만 역시 앞의 부분이 깊게 각인되네요. 하지만 앞의 분위기만 밀어붙이기엔 너무 심심한 면모도 있었을 듯. 그래도 뒷부분의 클라이막스는 살짝 아쟁총각이 떠올라서 당황.

윤도현 : 방송으로 보기엔 현장 반응은 엄청 좋았던 것 같은데, 청중 가수 모두 신나는 무대였고요. 그래서 1위를 했겠죠. 그런데 제 입장에선 그저 그런 무대였습니다. 뭐랄까, 연주랑 보컬이 따로노는 듯한? 오직 '기세'하나만으로 승부를 보는 느낌이라서요. 물론 YB의 노래엔 언제나 '기세'가 있었지만.

김범수 : 윤도현의 뒤에 배치를 받은지라 상대적으로 청중 평가를 받기 불리했을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제 귀에 익은 노래가 아니라 막 몰입이 되진 않더군요. 무대가 심심하긴 했지만 옥주현 말마따나 초콜릿같았어요.  

BMK : 오늘도 BMK의 색깔이 짙은 열창이었습니다. 카페에서 틀어놓기엔 좀 과격하지만-_-. 7위는 정말 의외군요. 지난 1위를 생각하면 이번 무대가 좀 많이 아니었나봅니다. 안그런 가수가 어디있겠습니까만, 분명한 자기 색깔을 가진 가수인지라 많이 아쉽긴 합니다.  

옥주현 : 의외로 잔잔한 선택이라니. 무난했다, 한마디로 정리되더군요.  

역시나 청중과 공감대를 형성하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일부 비난;소리만 지르면 장땡식으로 흐른다라는 비판이 있었죠. 하지만 나는 가수다의 출연가수들중에서 성량으로 따진다면 상위에 랭크되는 BMK가 탈락을 하는 모습;더군다나 이번주 7위라지만 지난주 1위가 탈락하는 모습을 보면 역시 중요한건 청중과의 공감대입니다.

p.s : 투표권이 있었다면, 이렇게 찍었을 듯 합니다.

장혜진, 조관우, 박정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81
125612 2024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new 조성용 2024.02.26 5
125611 [웨이브바낭] 8편의 속편들을 다 건너 뛰고 본, '쏘우 X' 잡담입니다 new 로이배티 2024.02.26 92
125610 축구 ㅡ 엔리케는 아직 불어를 안 하는군요 daviddain 2024.02.25 50
125609 코미디 커멘터리 [1] update 돌도끼 2024.02.25 80
125608 화난 드라큐라 예고편 돌도끼 2024.02.25 86
125607 리버풀) 폰 금지, 자존심 금지, 슈퍼카 금지: 캐러거와 리버풀 유스팀 감독 대담ㅡ 펌 글 daviddain 2024.02.25 71
125606 정치 오픈채팅 단톡방 [2] update catgotmy 2024.02.25 116
125605 2024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24.02.25 96
125604 프레임드 #716 [2] update Lunagazer 2024.02.25 38
125603 파묘...무섭지도 않고 재밌지도 않은(스포) 여은성 2024.02.25 289
125602 [왓챠바낭] 이걸 지금 본 사람도 있습니다. '쏘우' 1편 잡담이요 [10] update 로이배티 2024.02.25 207
125601 프레임드 #715 [4] Lunagazer 2024.02.24 50
125600 "파묘"(스포있음) 어이없는 코믹호러!!!! [9] 산호초2010 2024.02.24 559
125599 교대생이나 교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catgotmy 2024.02.24 195
125598 [웨이브바낭] 의도대로 잘(?) 만든 건 알겠는데... '톡 투 미'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4 280
125597 마테 차 나눠 마시는 메시 수아레즈 daviddain 2024.02.23 114
125596 식이유황에 대해 [4] catgotmy 2024.02.23 148
125595 프레임드 #714 [4] Lunagazer 2024.02.23 46
125594 윤소하 전 의원 "심상정 불출마해야 당 구한다" [3] 사막여우 2024.02.23 473
125593 [영화바낭] 이번엔 검술 말고 검도 영화. '만분의 일초'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3 2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