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잡담

2011.07.03 20:01

이사무 조회 수:2360

- 우선 탈락자 순위 발표가 이상하지 않나요?    아까 마지막 발표때  2차 경연 6~7위가 3표차였다고 말했는데요. 

   1차때 BMK 가 1위 옥주현이 4위였는데,   그때도 표가 1~6위가 6%차였고 몇십표 차이였다는 건 아는데,  1위와 4위가 3표 이하 차이였다는 얘기라는 게

  좀 이해가 안가서요. 뭐 장기호 자문위원이 실수로 지난 경연 6,7위가 3표차였다는 걸 다시 말한 게 아니라면;;; 뭔가 이상하네요.

(제가 듣기론  합산 6 7 위가 아니라 2차경연 67위로 들었거든요) 

김범수와 BMK의 표차도 좀 이해가 안가긴하고요;

 

 

- 탈락자 여서가 아니라 개인적으론 BMK가 여지껏 했던 공연중에서 전 굉장히 마음에 드는 무대였거든요.  아름다운강산이나 삐에로.... 는  오히려 전 별로 였고;

  다른 곡들은  좀  어색한 느낌이었거든요;  그런데 오늘은 좀  편해졌달까... 그냥 자기 노래를 부르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BMK가 나가수에 와서 다른 사람의 노래를

부른다면 이랬을 거야 라고 생각하던 그 느낌이었달까요.

 

 

 -  박정현은 뭐... 정말 자기가 자진하차를 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지 않는 한 영원히 나올 거 같아요.

 

- YB는 오늘도 저를 실망 시키지않고.... 편곡 얘기에 비중을 두더군요;;;    뭐 제가 현장에 없어서 인지 모르겠지만 가수들도  자문위원들도 말하길  밴드라는 것이 워낙

  버프 효과가 크다고 하던데,  그런 게 좀 크게 느껴졌던 기분이에요.  노래가 나쁘다는 건 아닌데  매번 비슷하게 들려서(?) 이제 좀 지친달까 질린달까... 그런 감이 있거든요.

 

-  김범수는  기사와  여러 인터뷰 상에서 마치 탈락자로 낙인이 찍힌 듯 하더니, 역시 떨어지지 않는 군요. 

   박정현과 마찬가지로 김범수는 이제 자기가 떨어져도 상관없다는 식으로 해도 안 떨어지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

 

-   장혜진도 이젠 적응을 마친 거 같네요.  무대도 그렇고 편곡도 그렇고요. 본인 말대로 계속 오래 봤으면 합니다.

 

-   조관우의 노래는 지난 중간 평가땐  장사익의 느낌도 좀 나더라구요.  개인적으론 중간 평가때가 상대적으로 더 좋았던 거 같기도하고요.

 

-  옥주현의 오늘 노래는 음... 그냥 그랬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0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412
126230 위대한 영화감독 장 르누아르 특별전(‘장 르누아르의 인생 극장’) 초강추해드려요. ^^ (서울아트시네마, 5월 19일까지) [1] new crumley 2024.05.18 35
126229 2024.05. DDP 까르띠에-시간의 결정 [1] new 샌드맨 2024.05.17 50
126228 [KBS1 독립영화관] 절해고도 new underground 2024.05.17 62
126227 애플을 싫어하는 이유 [2] new catgotmy 2024.05.17 114
126226 프레임드 #798 [2] update Lunagazer 2024.05.17 29
126225 삼체 이후 휴고상 장편 수상작가들 그리고 NK 제미신 [2] 잘살아보세~ 2024.05.17 196
126224 [게임바낭] 저엉말 오랜만에 적어 보는 게임 몇 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5.17 240
126223 90년대 fps catgotmy 2024.05.16 100
126222 프레임드 #797 [4] Lunagazer 2024.05.16 49
126221 (수정) '꿈처럼 영원할 우리의 시절', [로봇 드림]을 영화관에서 두번 보았어요. [8] update jeremy 2024.05.16 206
126220 비트코인이 망할 것 같습니다 [23] catgotmy 2024.05.16 777
126219 [넷플] 도쿄 MER 7화 보다 접으면서.. [6] 가라 2024.05.16 210
126218 [넷플릭스바낭] 나름 신작 & 화제작 & 흥행작이네요. '프레디의 피자가게' 잡담입니다 [3] update 로이배티 2024.05.16 284
126217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 아담 드라이버 - 메갈로폴리스 티저 예고편 [5] update 상수 2024.05.15 263
126216 삼식이 삼촌을 5화까지 다 봤는데 <유스포> [3] 라인하르트012 2024.05.15 506
126215 프레임드 #796 [4] Lunagazer 2024.05.15 59
126214 술과 모임, 허세 catgotmy 2024.05.15 147
126213 몬스터버스에서의 인간의 기술력 [3] 돌도끼 2024.05.15 184
126212 [왓챠바낭] 짧게 쓰기 도전! J-스릴러의 전형, '유리고코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5.15 195
126211 프레임드 #795 [2] Lunagazer 2024.05.14 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