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전에 본 영화라 기억이 희미하지만..
저는 대체로 좋았습니다.
아름다운 이야기라고 기억해요.

두 사람의 사랑 이야기를 빼고 2가지만 꼽아 보면,

메릴 스트립의 자녀 중 배우자와 불화가 있었던 자녀가
처음에는 모친의 외도를 수용하지 못하다가 나중에는 이해하게 되고,
본인의 부부관계도 개선되는 에피소드가 있었고,

메릴 스트립이 남편에 대한 사랑을 묘사하는 씬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것을 보고 저는 대충 생각하기를
그래 그럴 수 있지, 둘 다 진실된 사랑 혹은 감정일 수 있지.. 했었어요.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듀게에서 가끔 나오는 식으로 생각해 보면,
그러니까 클린트는 혼인 유지 상태, 메릴은 아니었다면, 
이 이야기가 지저분한 이야기로 보이지 않았을까 싶기도 해서요.

떡밥이 아니라 정말 다른 분들 감상이 궁금합니다.
꼭 반대 상황 가정이 아니라도 이 영화에 대한 여러 감상들을 얘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부모의 외도를 정당한 욕망으로 인정할 수 있는지, 경험담이나 뭐 다른 어떤 것이라도요.
이 영화 개봉 당시 평가가 어땠다든지, 편집이라든지 그런 것도 좋고요.

최근에 본 다른 영화 때문에 이 영화가 생각이 났는데,
꼭 한 번 물어보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옛날 영화(저는 비디오로 봤었는데)를 지금 보려면 어떻게 볼 수 있나요?
DVD를 사야 하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3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624
32628 나가사키짬뽕, 꼬꼬면. [11] Hello, Starling? 2011.08.19 4685
32627 오래 간만에 씁니다. [3] Kaffesaurus 2011.08.19 1384
32626 엑스맨을 이제야 봤습니다 결론은 재밌네요~ [6] 까칠한 치즈 2011.08.19 1393
32625 1박2일 전원 하차 결정 [14] 아모르 파티 2011.08.19 5978
32624 김여진씨 칼럼 하나 [4] 메피스토 2011.08.19 2160
32623 오늘밤 9시 EBS에서 하는 <잘 지내니, 루돌프> 녹화해주세요 ㅠㅠ [2] 바이엘피아노 2011.08.19 1504
32622 여러 가지... [13] DJUNA 2011.08.19 2615
32621 마음에 상처를 진짜로 남겨버린 영화들 [6] sunday 2011.08.19 2418
32620 [바낭] 줄임말에 대한 개인 경험 [11] Ripa 2011.08.19 1865
32619 미숫가루, 물에 타서 드시나요, 우유에 타서 드시나요? [31] 잠시만유 2011.08.19 7490
32618 [바낭성 질문]10만원 안쪽으로 블루투스 헤드셋 또는 이어폰을 사려고 하는데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1141
32617 정체불명의 괴사진 [16] 곽재식 2011.08.19 3230
32616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요 [1] 감동 2011.08.19 741
32615 사실은 1구, 1구 지시합니다. (할 수 있습니다) [5] haia 2011.08.19 1392
»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녀의 상황이 반대였다면? (스포일러) [5] 김리벌 2011.08.19 1756
32613 시골의사 박경철씨에 대한 궁금증+이름모를 뮤지션. [13] so raw 2011.08.19 3612
32612 눈 주위 알레르기 치료된 경험 있으신 분..? 밀가루 음식을 끊어야 하나요.. [9] 이소란 2011.08.19 4674
32611 [바낭성 질문]아이폰 이용할 때 아이튠즈 계정을...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655
32610 무상급식투표 준비하던 공무원이 과로사했다네요 [7] 꽃개구리 2011.08.19 2778
32609 일본에 또 강진이 일어났나봐요 [1] monsterRachel 2011.08.19 15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