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명절 연휴 대목 장사를 위해 만든 게 분명하고, 저 또한 어쩌다 보니 그 '대목'손님이 됐네요.

명절 행사라 할 수 있는 가족 단체 관람을 했습니다.

 

감상은...

아마 영화사 사장님이 일본 어디 관광청에 근무하는 지인과 술 한잔 하다 나온 기획 아닌가 싶습니다.

다음 날 바로 배우들 스케쥴 체크하고 카메오 섭외하고, 추석 연휴 전 개봉을 목표로 돌진.

그 후로 세 달 이내에 크랭크인-2주 이내에 촬영 완료 했다는데 제 왼쪽 엄지 발가락의 발톱 2mm를 걸겠습니다.

 

예상들 하셨겠지만, 역대 '가문'시리즈 중 가장, 아~~~~무 내용도 없습니다.

그냥 상황극의 나열인데 그것도 아주 익숙한 것이 심하게 과장되어 있습니다.

(오히려 이 부분을 극대화 해서 어니스트나 총알탄 시리즈를 벤치마킹하면 어떨까 싶은...)

 

정준하씨는 뭐 영화사나 제작자에게 빚 진거 있나요? 요즘 이미지 좋아지는데 궂이 지저분한 바보로 돌아가다니... 

생리현상와 체취 등을 소재로 하는 원초적인 코미디를 책임지고 있더군요. 관객들 중 가족과 함께 온 초등학생들이 특히 아주 좋아했습니다.

 

비하하려는 건 아닙니다. 오히려 실행력은 참 대단해보이기까지 합니다.

스탭들과 배우들은 아마 엄청 고생했을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55
33586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934
33585 70년대 연애색깔 [2] 가끔영화 2011.09.13 1674
33584 한명숙 불출마 선언 [7] 파라파라 2011.09.13 3692
33583 교회 십자가가 위력을 발휘한 사진 [6] 가끔영화 2011.09.13 3864
33582 [바낭] 나는 가수다 새 가수 정정합니다 / 웃음이 나오는 카라 신곡 가사 / 추석이 남긴 것. [17] 로이배티 2011.09.13 3873
33581 콜럼비아나, 블라인드, 최종병기활, 인의(의리)없는전쟁 감상평 [2] 귀검사 2011.09.13 2320
33580 사랑과 영혼을 오랫만에 보니... [12] mithrandir 2011.09.13 2816
33579 소소한 것들 (정차식 솔로 / 사랑과 영혼 / 자전거) [10] 루이와 오귀스트 2011.09.13 2383
» 가문의 수난 - 대목 납기 맞추는 데는 성공했네요. [6] sweet-amnesia 2011.09.13 2335
33577 [짧은잡담] 최종병기 활, 신부이야기 3권, 코맥 매카시, 쿵푸팬더 [1] 룽게 2011.09.13 1864
33576 오늘 명절영화얘기 [1] 메피스토 2011.09.13 1167
33575 슈퍼에 갔다가 진심으로 경악했습니다. [23] keira 2011.09.12 8277
33574 김기덕 감독, 에스프레소.. 어울립니까?.. [28] 서리* 2011.09.12 5815
33573 24601님의 9.11 글에 덧붙여, [4] 한이은 2011.09.12 1647
33572 [명절맞이폭풍게시] 명절 하면 기억나는 에피소드는? [2] Weisserose 2011.09.12 922
33571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와의 악연 [9] 조나단 2011.09.12 2524
33570 크라임즈 오브 패션 [1] 감자쥬스 2011.09.12 962
33569 채원양 추석인사 [2] 감동 2011.09.12 1345
33568 위대한 탄생 2 를 재방송해주길래 봤는데/김신영 "찌워라" [2] poem II 2011.09.12 3344
33567 추석날 하루... [1] Weisserose 2011.09.12 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