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1학년 때, 남자친구(현 집친구)는 내게 생일 선물로 휴대폰을 줬습니다.

당시에는 매우 고가이기도 했지만 남자친구로부터 받은 선물이라 매우 소중히 생각했어요.
휴대폰 여기저기에 예쁜 스티커도 붙이고, 남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도 붙이고
친구들도 매우 부러워 했지요
문제는,, 나는 남자친구와 통화할 때 잘 들리는데, 내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공교롭게도 나는 '두번' 얘기하는 것을 매우 싫어하는 아주 급한 성격의 소유자이기도 했고!!!

- 밥 먹었니?
= 응.. 오늘 학교식당에서 돈가스 먹었어. 너는?
- 뭐라구?
= 아아앜!! 귀 좀 파라구! 안들려? 나는 잘들리는데 왜 넌 자꾸 안들린다고 그래? 아이 정말!
- 미안미안.. 니 목소리가 진짜 잘 안들려서 그래
= 아아앜! 몰라! 진짜 신경질나게! 말 안해! 끊어!

이런 대화로 진행되기 일쑤였지요. 참다못한 그는, 내게 휴대폰을 달라고 하면서

- 산지 얼마 되지도 않은 휴대폰이 문제인거 같아. AS 받아보던지 아니면 교환해달라고 하자...어!
라고 말을 하다 말고 나를 황당한 얼굴로 바라보았습니다.


저는 "왜?!" 라고 하며 그를 똑바로 쳐다봤어요.
곧, 긴 한숨을 내쉬던 그가 말했습니다.

- ...멍멍아(당시 내 애칭-_-).. 여기는...니가 말하는,송신구야..니가 말하면 상대방한테 전달되는 곳이거든.그러니까
  여기에 스티커를 붙.이.면 상대방이 니 목소리를 들.을. 수.가. 없.어.

= ..아~ 그래? 그랬구나~.. (하지만 매우 부끄러웠음)

 

당장 송신구에서 스티커를 뗀 저는 그 후 휴대전화를 매우 소중히 생각하...........고 싶었지만 곧 잃어버려서

두번 하이킥 당할 뻔 했...

# 그리고 16년 후, 부부가 된 저희는 투닥거리며 잘도 지내고 있는데 바로 얼마 전 또 일이 있었습니다.
 둘째 학예회에 가서 동영상을 찍어오라는 임무를 하달 받은 저는, 매우 궁시렁 거렸습니다. (귀찮아서)
 하지만, 초반에 좀 버벅 거리다가 나중에 동영상을 매우 잘 찍었습니다(라고 생각했죠)
 집친구에게 찍어온 영상을 보여주는데, 음성 지원이 잘못 되었는지, 아님 제가 찍을 때 잘못 찍었는지
 자꾸만 소리가 작아졌다가 커졌다가 들렸다가 안들렸다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만 화가 나서,
 = 아 진짜!!! 이거 왜 이래? 새 카메라인데!! ..내가 잘못 찍은건가?! ..아 진짜!!

 신경질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곁에서 아무말 없이 가만히 화면만 바라보고 있던 집친구는 내게 시선도 주지 않은 채,
 
 - 니가 막고있는 카메라 스피커에서 니 엄지손가락을 치우면 아주 잘 들릴 껄.

 이라고 말했고 실제로 그렇게 되었습니다!!!!!!!!!!!!!!!!! (아..진짜-_- 부끄러웠음2)

# 그리고 바로 엇그제...
 요즘 머리를 기르고 있는 저는, 거지왕김춘삼 스러운 자태를 뽐내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안그래도 지성(脂性) 인 머리털을 가진 저는, 요즘들어 가끔 머리를 감지 않은 사람처럼 찰싹 달라붙어
 더 초췌하고 없어보이는 모습이 거울에 비춰지는 것 같아서 좀 속상할 판이었죠.
 매일 아침마다 감는 머리인데, 좀 기른다고(물론, 약한 머리털은 기르면 기를수록 아래쪽에 힘이 실려서 윗쪽은
 찰싹 붙어버릴 수 밖에 없다고 들었지만) 어째 이렇게 보기 흉한 모습일 수 있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곧 머리를 짧게 잘라버리겠다고 결심했죠.
 그런데.
 엇그제 아침.. 머리를 막 감으려던 저는 흠칫했어요.
 여태(보름 쯤) 욕실에 샴푸가 2개 있는(줄로 알고있었는)데, 무심코 제가 쓰려던 샴푸를 보니,

 그것은 샴푸가 아니라 [헤어팩] 이었습니다!!
 .....
 저는 샴푸와 헤어팩을 번갈아가며, 샴푸인 줄 알고 썼던것이었지요..하하하..
 사람들이 말했습니다. '헤어팩이면..거품이 나지 않았을텐데..그걸 몰랐다고요?'

 ..네 몰랐어요. 거품이 안나길래,, 거품이 안나나보다.. 라고 생각했죠. 다른 생각하긴 귀찮았고 향도 샴푸향이랑 비슷했고..(에잇젠장..ㅠ_ㅠ 부끄러웠어33333)

 ...

 집친구가 말했습니다.

-넌.. 참 똑똑한 척,잘난 척하는데 가만보면, 진짜 허당이야. 나 없음 어쩔 뻔 했니 진짜. 널 누가 데려갔겠냐..

..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어로 땡큐. 중국어 쎼쎼, 일본어로 아리가또라고하지요.
...
러시아어로는 씨바써버, 라고 한대요..뭐..그렇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703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6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5457
126321 [디즈니플러스바낭] 란티모스씨는 여전히 이상하기는 한데. '가여운 것들' 잡담 [2] new 로이배티 2024.05.29 52
126320 강형욱 논란과 남초 커뮤니티 [1] new Sonny 2024.05.28 159
126319 넷플릭스 찜리스트 new catgotmy 2024.05.28 46
126318 프레임드 #809 [2] new Lunagazer 2024.05.28 24
126317 20240525 채상병 특검법 촉구 집회 다녀왔습니다 Sonny 2024.05.28 89
126316 악은 존재하지 않는다 VOD, OST 2곡 공개, 더 퍼스트 슬램덩크 디플 독점공개(예정), 신경끄기의 기술...이 필요하지만 신경끄기 어려운 현실 update 상수 2024.05.28 57
12631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update 조성용 2024.05.28 191
126314 박병호 kt에 방출 요청 [2] update daviddain 2024.05.28 98
126313 책 선물받았어요 daviddain 2024.05.28 86
126312 침착맨 탄원서에 대해 [2] catgotmy 2024.05.28 350
126311 강아지 유치원 직원의 개 폭행사건 그리고 … [3] soboo 2024.05.27 367
126310 의사소통 혹은 관계의 진전 부치빅 2024.05.27 113
126309 연령별 한국 여성들의 취미 [3] ND 2024.05.27 375
126308 연령별 한국 남성들의 취미 [5] ND 2024.05.27 343
126307 카메라를 멈추면 안돼 감독의 숏드라마 - 미래의 혼활 [2] 상수 2024.05.27 149
126306 엔팁에 대해 [3] catgotmy 2024.05.27 122
126305 강형욱 논란에서 이상한 점 [10] 딸기와플 2024.05.27 677
126304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덜알려졌지만 음미할만한 노래 추천 할게요. jeremy 2024.05.27 79
126303 퓨리오사를 보기 가기 전 Fury Road를 복습했더니..(양영화 스포 포함) [4] Gervais 2024.05.27 229
126302 [애플티비] 살인자의 입을 열어야 살 수 있다. ‘블랙버드’ [4] 쏘맥 2024.05.27 1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