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신념(응?!)을 확인시켜주는 기사.

 

 

반값TV, AS도 반쪽인 분통TV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1&sid2=263&oid=020&aid=0002325123

 

 

 

 

 

‘전국 170여 개 애프터서비스(AS)망이 구축돼 있으니 걱정 말라’던 11번가의 홍보와는 달리 AS센터 대표번호, 제조업체 직통번호로 계속 전화를 했지만 모두 며칠째 통화 중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다음에도 “수리 기사를 보내주겠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이 상품이 출시된 1월 이후 해당 상품 게시판에는 소비자 의견이 500개 정도 달렸다. 그중 절반 이상은 “AS센터에 전화 연결조차 되지 않는다” 등의 항의 글이었다.

현재 홈플러스는 반값 TV 제조사인 우성엔터프라이즈에 AS를 일임하고 있는데, 우성 측은 또다시 AS만 전담하는 협력업체와 계약을 한 상황이다.

 

 

2000년대 초반에 중소기업 모니터를 두어번 샀다가 심하게 당한(?) 이유로 비싸더라도 대기업 제품을 사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석호필 모니터라고 아시는지요? 아우, 그런 진상 업체는 처음 봤습니다.

A/S 센터쪽으로 전화를 거짓말 좀 보태서 100번은 한듯.

 

반값 TV는 사지 않았지만 기사내용을 보면 어떤 상황인지 눈에 훤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0
46829 [임시방편] 계속 쪽지왔다고 팝업 뜨시는 분들 해결방안 오늘은 익명 2012.04.04 661
46828 [기사] 진정한 1% 대 99%의 싸움 [3] 정마으문 2012.04.04 1364
46827 정치와 무관한 삷이란게 존재할까요? [15] chobo 2012.04.04 1390
46826 아래 전자투표 이야기가 나와서 생각난 일본의 투표용지 [9] beer inside 2012.04.04 2102
46825 [드림] 삼성이 버린 또 하나의 가족 [5] 난데없이낙타를 2012.04.04 2171
46824 민음사에서 죄와벌이 나왔군요. [1] 무비스타 2012.04.04 1990
46823 몸단장에 드는 시간 [17] dhsks 2012.04.04 2603
» PC 모니터, TV는 역시 대기업 제품을 사야한다는 [9] chobo 2012.04.04 2143
46821 인터넷 투표가 불가능한가요? [13] 빨간먼지 2012.04.04 1184
46820 한국 재외국민 선거의 문제점 [11] 푸네스 2012.04.04 1261
46819 오늘 날 새고 일 [3] 가끔영화 2012.04.04 705
46818 주노와 마크 주커버그의 만남 [8] magnolia 2012.04.04 2813
46817 학생, 정치, 무관심 [7] loveasweknow 2012.04.04 1347
46816 저는 하루키의 통찰력과 낙관적인 태도 [34] loving_rabbit 2012.04.04 3540
46815 [잡담] 박찬욱의 책들-인터뷰들 + 고해 [2] 귀검사 2012.04.04 1414
46814 [홍보] GON 이라는 만화책 아시나요? 이번에 TV도쿄에서 매주 월요일 방영하기 시작했는데요. [10] 동글 2012.04.04 1704
46813 드럼세탁기 사용중 꺼버려도 괜찮을까요? [1] 블랙북스 2012.04.04 1027
46812 [듀나인] 메시지 도착했다고 확인하라는 창이 계속 뜨는데 어떻게 없애죠?? + 수지를 보았습니다. [2] 안희 2012.04.04 1088
46811 하루키보단 류 [4] 헬로시드니 2012.04.04 1272
46810 캄보디아가 중국보다 좋은 서너가지 이유 [8] soboo 2012.04.04 2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