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내의 모든것이 개봉 11일 만에 15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이 정도면 손익분기점은 돌파한것같네요.

흥행 속도가 예사롭지 않은데요. 다음주면 200만 넘을것같아요. 이선균 무비위크 인터뷰한거 보면 이선균 소망이 화차, 내 아내의 모든것 합쳐 500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그저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이선균의 소망이 이루어지겠네요. 이선균도 그동안 영화 흥행작이 거의 없어서

그냥 다른 배우들처럼 너스레를 떤것같은데 이게 현실화 되다니.

 

그리고 임수정에게도 오랜만에 흥행작이 생긴거죠. 임수정 인터뷰 보니 자기 출연한 영화는 손익분기점은 넘겼다고 하는데 추후 2차 판권 시장까지 합치면

대부분 넘기긴 했겠네요. 사실 장화홍련 이후 흥행작은 전우치 정도 밖에 없고 나머지 영화들은 대부분 100만 돌파에 그쳤었죠.

각설탕,새드무비,행복,김종욱 찾기 등. 그러나 이 작품들이 극장 수입으로 손익분기점은 넘기지 못했는데 그래도 국내에서 그래도 관객 좀 모았다는 기준이 100만이니

그런 의미에서 손익분기점 넘겼다고 말한것같습니다. 김명민도 전에 자기가 출연한 영화는 그래도 100만 넘긴 작품들이 대부분이라 흥행실패작이라고 말할 수 없다라고

여러번 항변했었죠.

 

작년에 오싹한 연애에 이어 상반기엔 멜로물 건축학개론, 그리고 다시 로맨틱코미디 내 아내의 모든것까지 대박이 나서 90년대처럼 이런 장르의 영화가 많이 나올것같습니다.

 

그리고 건축학개론은 지난주 400만 돌파했네요. 불법 파일 유출로 400만 근처에서 직격탄을 맞았지만 그래도 관객은 꾸준히 늘어 대략 430만 정도에서 마무리되지 않을까 싶어요.

지난주에 124개 개봉관에서 상영했으니 앞으로 몇 주는 더 가겠군요. 이번 영화의 성공으로 심재명이 여기저기서 인터뷰 했는데 인상깊은 귀절이 있네요.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646281

 

-‘건축학 개론’은 캐스팅이 가장 큰 매력 중 하나인데 그 과정이 어려웠다던데.


“너무 힘들었어요. 대한민국 정상의 남녀배우들에게는 대부분 책을 줬던 거 같아요. 모두 거절했는데 다행히 ‘시라노 연애조작단’에서 호흡을 맞췄던 엄태웅이 해주겠다고 했어요. 엄태웅이 캐스팅되면서 주인공 나이가 30대 중반으로 올라가고 대학시절, 현재로 캐스팅이 2원화됐어요. 그랬더니 여배우 캐스팅이 너무 힘들어지더군요. 톱여배우들은 아역이 생기면 나이 들어 보일까봐 대부분 거절했어요."

마지막으로 지금 현재 생각나는 명필름 17년간 가장 고마웠던 사람은 누구인가.


“(잠시 고민하더니) 너무 많지만 지금은 문소리가 생각나네요. 사실 많은 상처를 줬어요. 캐스팅을 번복하거나 역할을 바꾸자는 말도 안되는 요청을 한 적이 있는데 언제나 의연히 받아줬어요. 또다시 작업을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219
50280 [듀9 겸 바낭] 클래식 피아노 연주자 추천받아요! [8] 힌트 2012.05.28 1383
50279 오늘 SBS 추적자 보실건가요? [8] 달빛처럼 2012.05.28 3466
50278 멜랑꼴리아의 저스틴이 이해가 안가는 캐릭터인가요? [14] 주근깨 2012.05.28 2754
50277 맞선 이라고 불리는 통과의례.. [1] Weisserose 2012.05.28 2345
» 내 아내의 모든것 손익분기점 돌파한것같네요/건축학개론 400만 돌파 [2] 감자쥬스 2012.05.28 3853
50275 [디아3] 사흘간 밤낮으로 달리다가 문득 이 새벽에 정신을 차려보니.... [8] soboo 2012.05.28 3164
50274 음주운전 정말 위험하죠. 그리고 음주 XXXXX도 하면 안될 듯. [2] chobo 2012.05.28 2924
50273 마산이라는 도시가 한때 있었더랬습니다. (상) [27] 01410 2012.05.28 6368
50272 칸 영화제 폐막식(시상식) 한창이네요 [29] kiwiphobic 2012.05.28 4492
50271 홍상수도 못탈 것 같군요 herbart 2012.05.28 1783
50270 [듀나인] 미국 판례 해석 한줄에 막혀서 [5] 꿀이 2012.05.28 1784
50269 [시국좌담회] 15회기 잘 했고, 잘 끝났습니다. [2] nishi 2012.05.28 1158
50268 전 ATM(all that music)이 그리워요 [4] 정독도서관 2012.05.28 1974
50267 "모테키"를 보고 라인하르트백작 2012.05.28 1286
50266 [윈앰방송] 라틴 탱고 재즈 4시까지 듣습니다 [4] ZORN 2012.05.28 770
50265 브래들리 쿠퍼 주연의 리미트리스 6월 28일 개봉 확정 [6] 감자쥬스 2012.05.28 2217
50264 (텃밭 잡담) 청경채 망했어요 [10] 그냥저냥 2012.05.28 2991
50263 인피니트 라이브 영상 보면서 따라불러 봅시다. [3] 魔動王 2012.05.28 1411
50262 라디오 천국 그리워요 [11] 루비 2012.05.28 2589
50261 간증(?)-나는 어떻게 지각하는 습관을 고쳤나 & 심플라이프의 정점 [12] Koudelka 2012.05.28 45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