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히 졸리의 팬은 아니고,

필립 노이스의 첩보영화는 괜찮게 본 기억이 있어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솔트는 그냥 쏟아져 나오는 첩보영화마냥 전개가 예상이 되더군요.

 

뭐, 그러고보면 너무 많은걸 기대했나 싶기도 한게

예고편을 보고 『노웨이 아웃』처럼 누명을 벗으려고 아슬아슬한 추격전을 하는 이야기인지 알았거든요.

 

진짜 스파이가 맞나, 누명을 쓴건가 하는 이 헷갈리는 상황을 잘 활용하면 충분히 매력적인 스릴러를 만들수 있는데

이 영화에서는 정체성이 밝혀지는 부분은 어물쩡하게 넘어가면서 액션에 집중했더군요.

홍보물에서 간간히 본시리즈 이야기가 나오는 것처럼 '훈련된 요원의 반란'으로 방향을 잡았나본데

너무 큰 부분을 날렸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스왈드가 러시아 스파이였다는 음모론이 재밌긴 해요.

근데 굳이 이 영화에서처럼 스파이의 정체에 의존하는 방법이 아니더라도(그나마도 다 예상되지만;) 『무간도』에서 보듯 상황 자체로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이 영화에서는 플롯 자체는 뻔하게 흐르면서 졸리의 액션에 너무 기댄 전개라 지루하더군요.

 

 

그와는 별도로 액션장면들은 괜찮더군요.

특히 졸리가 트럭 위를  날아다니는 액션이 인상적이었어요.

 

(맥가이버 바주카도 인상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67
4017 오늘은 무슨 날? [4] 꽃띠여자 2010.07.30 1857
4016 지하철..은 아니고, 버스에서 만난 어떤 아줌마. [6] 01410 2010.07.30 3281
4015 [금요일오후에바낭] 제주도 펜션 어디가 좋을까요? [9] 가라 2010.07.30 3562
4014 아침엔 갈비 정돈 먹어줘야 하루가 든든한 거 아닌가요? [16] 걍태공 2010.07.30 2741
4013 저도 에어컨물바다 흑흑 / 컨벡션오븐 리퍼로 질렀어요~ [1] 톰티트토트 2010.07.30 2427
4012 여자들이 구두를 사모으는 순서 [13] 장외인간 2010.07.30 4394
4011 조카 돌인데 무슨 선물이 좋을까요? [7] august 2010.07.30 2186
4010 노트북 메인보드가 나갔다는데... 하드만 사용할 수 있는 방법? [5] Carb 2010.07.30 1750
4009 [듀나in] 혹시 spss 프로그램 다룰 줄 아시는 분 계신가요? ㅠㅠ [4] 호잇! 2010.07.30 1835
4008 비...옷장사도 말아먹었나 보군요. [7] soboo 2010.07.30 5565
4007 민폐에 대처하는 법 [16] RoyBatty 2010.07.30 3429
4006 1962년 교황이 서명한 <아동? 성추행시 비밀재판> 내용의 문서 [11] catgotmy 2010.07.30 2434
4005 러브크래프트 세계의 괴물 틴달로스의 사냥개 Hound of Tindalos [5] Q 2010.07.30 4905
4004 영화관 기하학! [8] DJUNA 2010.07.30 3168
4003 와, 간만에 듀게 접속 성공! ㅠㅠ [8] Mothman 2010.07.30 2321
4002 전 지하철 관련해서 신문에 떴었습니다.. (자폭바낭) [20] 01410 2010.07.30 3302
4001 어제의 컴백 (DJ DOC, Se7en) [6] @이선 2010.07.30 2667
» 저는 솔트 별로더군요.(스포일러 있어요) [5] 폴라포 2010.07.30 2192
3999 영화관 대두족의 문제.. [15] 도야지 2010.07.30 3659
3998 제일 선호하는 스타크래프트 종족은 ?? [3] 도야지 2010.07.30 19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