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구두를 사모으는 순서

2010.07.30 13:16

장외인간 조회 수:4394

 

 

http://snoop12.egloos.com/1373695

 

뭐 진지할 필요없는 가벼운 글이라 재밌게 봤네요.. 부분에 공감하면서 ㅎㅎㅎㅎ

 

저도 사실 구두를.. 좋아해서 꽤 사모으고(...)  있습니다. 초기엔 저도 대충 저런 이유에서 샀는데

 

이젠 길 다니다 '이쁜'구두 보면 의무적으로 사얄거 같은 기분이 들어요 -_-;

 

그리고 나도 모르게 어느새 결제를 하고 있...................... (아아 안돼ㅠ)

 

 

저같은 경우엔 실제로 신을 신발과 장식해놓고 감상하며 즐거움을 주는 신발.. 로 구분을 합니다.

 

장식용 신발의 경우도, 아예 못신을 것을 사는 건 아니고, 특별한 자리에는 신을 수 있는 신발로 고릅니다.

 

 

음. 생각해보니 작년에 여사님께서 신발장을 보시곤 '정리 안하냐!!!!!!!!!!!!!!!!!!!!'고 역정을 내셔서 대략 스무켤레 정도 추려내어

 

지인들께 기부(....)혹은 판매를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발장엔 아직 서른켤레의 구두가 있습니다.

 

뭐. 이후에 틈틈히 두세달에 한번씩 사댔으니 아마 마흔... 켤레정도 있지 않나싶네요.

 

(아마 추석 전에 여사님이 불호령을 내리실테고, 또다시 정리에 들어가겠네요 ㅠ흑)

 

 

전 Sex and the city 극장판에서 캐리가 빅에게 결혼선물로 어마어마한 (구두가 진열된) 신발장을 받고 싶다는 얘기할 때

 

고개를 끄덕이며 "응..응.. 나두나두.." 했었죠.

 

예전에 사귀던 남자친구는 데이트할 때 신발가게가 보이면 제가 보기 전에 미칠듯한(...)스피드로 그 자리를 벗어나곤 했죠.

 

... 일단 가게 앞에 서면 기본이 30분이므로 저랑 신발사러 두어번 갔었다가 호되게 당한 뒤론 신발가게만 보면 진저리를 치더군요 ㅋ

 

 

 그나저나  신발 너무 이쁘지 않나요? ;ㅂ; 아아 사고싶다.. 사고싶다.. 사고싶다.. (그러나 내 지갑엔 돈이 없겠지;)

 

 

 지금 남자친구는 아직 저의 이런 구두사랑을 모르고 있는데, 후우.... 나중에 놀래기 전에 미리 알려야하는건가요 ;ㅂ;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69
4017 오늘은 무슨 날? [4] 꽃띠여자 2010.07.30 1857
4016 지하철..은 아니고, 버스에서 만난 어떤 아줌마. [6] 01410 2010.07.30 3281
4015 [금요일오후에바낭] 제주도 펜션 어디가 좋을까요? [9] 가라 2010.07.30 3562
4014 아침엔 갈비 정돈 먹어줘야 하루가 든든한 거 아닌가요? [16] 걍태공 2010.07.30 2741
4013 저도 에어컨물바다 흑흑 / 컨벡션오븐 리퍼로 질렀어요~ [1] 톰티트토트 2010.07.30 2427
» 여자들이 구두를 사모으는 순서 [13] 장외인간 2010.07.30 4394
4011 조카 돌인데 무슨 선물이 좋을까요? [7] august 2010.07.30 2186
4010 노트북 메인보드가 나갔다는데... 하드만 사용할 수 있는 방법? [5] Carb 2010.07.30 1750
4009 [듀나in] 혹시 spss 프로그램 다룰 줄 아시는 분 계신가요? ㅠㅠ [4] 호잇! 2010.07.30 1835
4008 비...옷장사도 말아먹었나 보군요. [7] soboo 2010.07.30 5565
4007 민폐에 대처하는 법 [16] RoyBatty 2010.07.30 3429
4006 1962년 교황이 서명한 <아동? 성추행시 비밀재판> 내용의 문서 [11] catgotmy 2010.07.30 2434
4005 러브크래프트 세계의 괴물 틴달로스의 사냥개 Hound of Tindalos [5] Q 2010.07.30 4905
4004 영화관 기하학! [8] DJUNA 2010.07.30 3168
4003 와, 간만에 듀게 접속 성공! ㅠㅠ [8] Mothman 2010.07.30 2321
4002 전 지하철 관련해서 신문에 떴었습니다.. (자폭바낭) [20] 01410 2010.07.30 3302
4001 어제의 컴백 (DJ DOC, Se7en) [6] @이선 2010.07.30 2667
4000 저는 솔트 별로더군요.(스포일러 있어요) [5] 폴라포 2010.07.30 2192
3999 영화관 대두족의 문제.. [15] 도야지 2010.07.30 3659
3998 제일 선호하는 스타크래프트 종족은 ?? [3] 도야지 2010.07.30 19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