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 없이 정은임의 영화음악 팟캐스트를 들었습니다.

프로젝트가 갑자기 취소되면서 입사 이래 제일 널널해진 덕분이기도 하고, 요즘 듣는 노래들이 다 시시해지기도 해서요.

게시판에 올라온 정은임 아나운서의 글을 보고 팟캐스트 정보를 찾았더니 날짜별로 정리해놓은 곳이 있더라고요.

해당 방송일의 제목까지 친절히 정리해놓으신 덕분에 어느 심심하고 지루해 머리가 다 지끈거리던 날 재미있어 보이는 제목을 고르기 시작했죠.

페이지가 넘어가다가 딱 멈춘 게 '리버 피닉스 추모 특집'이라는 제목을 보고서였습니다.

 

정은임 아나운서가 리버 피닉스의 팬이셨다는 건 너무나도 잘 알려진 사실이지요.

저도 어렸을 적 리버 피닉스를 참 좋아했었습니다.

정은임 아나운서의 영향을 받았었는지 잠시 생각해 봤는데 그건 아니었네요.

다만, KINO에서 정은임 아나운서 인터뷰 기사를 보고 '허공에의 질주'는 꼭 봐야겠다 결심했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만 해도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던 때라(연륜 나옵니...), 영화는 극장이나 비디오 대여점을 통해서만 접할 수 있었어요.

나름대로 열악한 상황에서 구할 수 있는 리버 피닉스 작품은 다 보려고 노력했었죠.

그 때 본 영화들이 모스키토 코스트(The Mosquito Coast), 리틀 니키타(Little Nikita), 바람둥이 길들이기(I Love You to Death), 샌프란시스코에서의 하룻밤(Dogfight) 같은 작품이에요.

Dogfight를 제외하고 앞의 작품들은 그가 살아있을 때 본 것 같아요.

아님 허공에의 질주를 본 후의 기억이 너무 강렬해서 그렇게 느낄 수도 있고요.

 

왜인지는 기억 안 나지만 가족 모두가 외출해서 집에 아무도 없는 날이었죠.

넓은 마루를 혼자 차지하고 시험이 끝난 어느 날 '허공에의 질주'를 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어떤 감정선을 느끼며 영화를 봤는지는 기억나지 않아요.

다만 마지막 장면에서, 울먹이며 자전거를 타는 리버 피닉스를 보며 엉엉엉 소리를 내며 울었던 기억이 너무나 생생해요.  

그 전에, 그것도 혼자 그렇게 울어본 기억이 없어서 아, 나도 이렇게 울 수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었거든요.

그렇게 엉엉 울음이 나왔던 건 영화 자체가 주는 힘도 있었지만 리버 피닉스가 이 세상에 없다는 게 그 때서야 실감이 나서인 것도 있었습니다. 

 

이상하게 콜리드 러브(The Thing Called Love)를 포함한 이후의 작품은 보게 되지 않아요.

그의 유작도 아직 보지 않았습니다.

 

언젠가는 보게 되겠지요.

 

여러분의 리버 피닉스 최고의 작품은 무엇인가요?

 

 

(이유는 모르겠고 저에게 너무나 친숙한 리버 피닉스 이미지입니다. 인화된 사진을 샀었나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15
57072 [나꼼수] 봉주19회 올라왔네요 [6] 잠수광 2012.09.06 2615
57071 [바낭] 신기방기하지만 시시껄렁한 우연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훌리오와 에밀리아 내용누설 有) [4] 로즈마리 2012.09.06 1525
57070 '성폭행범 문제'에 관련하여 권하고 싶은 기사 하나 [6] soboo 2012.09.06 2135
» 여러분의 리버 피닉스 최고의 작품은 무엇인가요? [23] Mott 2012.09.06 3925
57068 (듀9 죄송합니다) 아이허브 이용해보신 분, 질문좀 드릴게요. [5] pinacolada 2012.09.06 2136
57067 'ㅂㄱㅎ측의 안철수에 대한 협박' 사건의 맘대로 재구성 [11] soboo 2012.09.06 3522
57066 어제 호타루의 빛 시사회 보고 왔어요 [4] miho 2012.09.06 1921
57065 피에타 보고 왔어요(스포없음) [11] keen 2012.09.06 4934
57064 목과 허리가 뻐근하고 머리는 지끈지끈 타이핑도 제대로 안됩니다. [7] chobo 2012.09.06 1513
57063 가수 이범학 이야기 [2] 가끔영화 2012.09.06 1956
57062 [바낭] 한 트위터리안의 멘트 + 300mm 망원랜즈의 위엄 [7] beer inside 2012.09.06 8497
57061 [바낭] 간식을 끊어야 하는데... [5] 가라 2012.09.06 2137
57060 영화에서 노출씬이 필요한가요?(반드시라는 말은 없어도 되겠네요) [9] 레드훅의공포 2012.09.06 2778
57059 듀나인) 신촌-이대-홍대-합정 라인에 공부모임 할만한 공간. [2] jaggles 2012.09.06 1862
57058 이쯤 해서 신작 '본 레거시'의 OST나 들어보죠 [11] 닥터슬럼프 2012.09.06 2336
57057 여러 가지... [21] DJUNA 2012.09.06 4222
57056 스페인 할머니의 오지랖에 대한 옹호론의 용감무식에 대해 [137] egoist 2012.09.06 6903
57055 생선회 vs 조개구이 [13] 103호 2012.09.06 3100
57054 2년전 블로그에 싸질렀던 글 [29] DaishiRomance 2012.09.06 3839
57053 매트릭스랑 다이하드 삭제장면 [5] 쵱휴여 2012.09.06 23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