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피가 남아도는 기분이 들어서 기분좋게 자전거를 타고


송내역 근처의 집에서 부천역 헌혈의집까지 붕붕- 갔습니다.





혈압이 조금 높긴 했지만 자전거를 타고 왔으니 높은거라고 우기며


10번째 헌혈을 승인받았어요.


"전혈 하실거예요?", "아뇨, 혈소판이요"


"O형은 이미 다 찼어요"


...


O형이 누구에게나 수혈 가능한 가장 상대적으로 가치있는 혈액이 아니었나...!! 제한을 두다니!!


"그럼 혈장헌혈인가? 그걸로 해주세요", "네에-"





해서 40분동안 헌혈의집 침대에 누워있었어요.


주먹 주물럭 잼잼. (시키던데...)


으흐흐.. 우산 잃어버려서 우산을 타가야지... 으흫.. 우산이야... 우산...


초록색 우산을 받고 과자 몇조각 받고 에


자전거 안장 뒤의 짐칸 (은 클립으로 가볍게 고정)에 우산을 두고


집으로 광속질주!! (광속이래봤자 시속 20km이 안되지만)





도착해서 자전거를 세워두고 뒤를 돌아보니 우산이 없어요.


아...






혈장헌혈은 전혈과는 달리 2개월 리필이 아니고 2주일 리필이랍니다.


2주 후에 우산 재도전..


아...


허무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46
57077 [똥싼 놈이 성낸다] 새누리당 "민주, 안철수 의혹 진실 밝혀야" [5] 黑男 2012.09.06 2790
57076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800
» [바낭] 헌혈과 자전거 그리고 혈장 하지만 우산 그러나 공허함 [8] 異人 2012.09.06 1821
57074 만취자에게 술을 팔지 않는 문제 [8] 소요 2012.09.06 1782
57073 스페인 벽화 훼손 or 재창작은 할머니 마음대로 한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14] paired 2012.09.06 4842
57072 [나꼼수] 봉주19회 올라왔네요 [6] 잠수광 2012.09.06 2622
57071 [바낭] 신기방기하지만 시시껄렁한 우연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훌리오와 에밀리아 내용누설 有) [4] 로즈마리 2012.09.06 1536
57070 '성폭행범 문제'에 관련하여 권하고 싶은 기사 하나 [6] soboo 2012.09.06 2143
57069 여러분의 리버 피닉스 최고의 작품은 무엇인가요? [23] Mott 2012.09.06 3937
57068 (듀9 죄송합니다) 아이허브 이용해보신 분, 질문좀 드릴게요. [5] pinacolada 2012.09.06 2142
57067 'ㅂㄱㅎ측의 안철수에 대한 협박' 사건의 맘대로 재구성 [11] soboo 2012.09.06 3531
57066 어제 호타루의 빛 시사회 보고 왔어요 [4] miho 2012.09.06 1929
57065 피에타 보고 왔어요(스포없음) [11] keen 2012.09.06 4942
57064 목과 허리가 뻐근하고 머리는 지끈지끈 타이핑도 제대로 안됩니다. [7] chobo 2012.09.06 1522
57063 가수 이범학 이야기 [2] 가끔영화 2012.09.06 1962
57062 [바낭] 한 트위터리안의 멘트 + 300mm 망원랜즈의 위엄 [7] beer inside 2012.09.06 8503
57061 [바낭] 간식을 끊어야 하는데... [5] 가라 2012.09.06 2146
57060 영화에서 노출씬이 필요한가요?(반드시라는 말은 없어도 되겠네요) [9] 레드훅의공포 2012.09.06 2789
57059 듀나인) 신촌-이대-홍대-합정 라인에 공부모임 할만한 공간. [2] jaggles 2012.09.06 1866
57058 이쯤 해서 신작 '본 레거시'의 OST나 들어보죠 [11] 닥터슬럼프 2012.09.06 2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