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폴 짧은 잡담 - 약스포

2012.10.28 19:11

푸른새벽 조회 수:1600

 

올해가 영화 007 탄생 50주년이더군요. 요즘 인쇄 매체를 거의 안 보다보니 모르고 있었는데

영화가 끝난 후 크레딧에 나오는 걸 보고 알았습니다.

 

50주년 기념작이랄 수 있는 스카이폴은 그때문인지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007로 탈바꿈하는 시도를 합니다.

사실 스타일면에서는 카지노 로얄이 그랬죠. 기존 007 영화의 과장된 스타일을 버리고

스릴러와 정교한 액션을 강조하며 시대의 흐름에 맞췄습니다. 퀀텀에서도 그런 경향은 이어졌는데

이번 스카이폴은 대체적인 흐름은 다니엘 크레이그의 이전 두 편과 유사하면서도 과거를 그리워하는 동시에

새로운 007 시리즈의 탄생을 알리고 있더군요. 

 

일단 영화의 내용이 반복적으로 옛것이 더 낫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데

심지어 M과 007에게  은퇴를 종용하며 MI6의 변화를 추진하는 캐릭터로 등장한 말로니-랄프 파인즈마저

종국에는 M을 구해내고 007과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러면서도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어떤 면에선 진정한 리부트임을 알리죠.

 

액션은 도입부의 터키 추격씬을 제외하면 이전에 비해 빈약한 느낌입니다.

지하철 탈선씬도 영국의 튜브 자체가 워낙 작다보니 그다지 스펙타클한 느낌은 없었고요.

실바의 목적 역시 이전 악당들의 세계 정복 야욕과 달리 개인적인 복수여서 스케일면에선 한계가 있더군요.

반면에 드라마는 더 강조된 느낌이었는데요, M과 실바의 사연과 제임스 본드가 유년기에 겪은 사건 등은

이번 작품의 연출이 샘 멘데스임을 떠올리게 합니다.

 

상하이 마카오 관광청의 홍보 영상을 방불케한 장면은 요즘 헐리우드의 새로운 전주이자 시장인 

중국의 위엄을 느껴지게 하더군요. 루퍼에서도 파리 장면이 예산 문제로 상하이로 바뀌었다는 얘기가 있던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60582 연애를 하면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나요? [34] 런래빗런 2012.10.29 3965
60581 Paul McCartney - Monkberry Moon Delight [5] 시월의숲 2012.10.29 1118
60580 [바낭] 정말 필요한 것은 도덕교육이 아닌 윤리교육입니다. [10] lisa1 2012.10.29 2838
60579 [조소] 오늘 토론수업 교육방송에 대한 최고의 기사 [3] 愚公 2012.10.29 2376
60578 겨울 느낌이 나는 노래 [2] 가끔영화 2012.10.29 946
60577 007 Skyfall 英다목적헬기 멀린의 공중촬영장면 [3] 무비스타 2012.10.29 3162
60576 팬질의 허무함에 대하여 [17] 잠깐만익명 2012.10.28 4523
60575 [채팅] 나는 나비와 나방을 나란히 나빌레라... 나이브하네요 (두번만드렁) 무라카미하루히의우울 2012.10.28 685
60574 [윈앰방송] 재즈 나갑니다. [3] ZORN 2012.10.28 617
60573 성숙한 인격.. 어떻게 생각하세요? [14] logo 2012.10.28 3556
60572 봐야할 만화가 많아서 고민입니다. [5] haia 2012.10.28 2558
60571 (스포유) 이번 007 스카이폴은 확실히 [7] 마르세리안 2012.10.28 2952
60570 [디아3] 트리플 '지옥불 반지' 제작 성공 ㅠ.ㅜ + 디피 20만 완성 [3] soboo 2012.10.28 2742
60569 skyfall 잡담 [11] TESCO 2012.10.28 2480
60568 나를 사랑한 스파이, 골드 핑거, 스파이 하드 오프닝 크레딧 시퀀스 [13] DJUNA 2012.10.28 2490
60567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고난 후 [7] 살구 2012.10.28 3686
60566 (바낭)호주에는 지금 호주인이 없다는 루머가 유럽에서 돌고있어요. [10] 소전마리자 2012.10.28 4809
60565 뉴스데스크, 결국 8시로 옮기는군요. [7] Bluewine 2012.10.28 2931
60564 김전일 탐정 전용 사진 [3] 가끔영화 2012.10.28 1920
» 스카이폴 짧은 잡담 - 약스포 [6] 푸른새벽 2012.10.28 1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