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가 열렸어요

2013.10.01 22:17

에아렌딜 조회 수:2177

이 글은 개인적인 잡상입니다.

불편하신 분은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제가 사는 작은 소도시는 오늘부터 축제가 열립니다.

뭐 축제라고 해도 딱히... 그냥 어릴 적부터 열린 나름 전통은 있는 것 같은 행사긴 한데, 그냥 시끄럽고 온갖 노점상들이 들어서서 어른들은 술을 마시고 떠드는 그런 행사 같았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지금도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나름 축제라고 하면 뭔가 두근거리는 마음이 있었듯이, 이제는 보다 누그러진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됐습니다. 간단히 말해버리면 별 관심이 없어졌달수도 있지만.


어렸을 때보다 강에는 수없이 많은 유등들이 생겨났지만 어렸을 때 수가 적지만 운치있던 유등보다는 지금의 강 모습은 그저 난잡하고 어지러이 늘어선 인간 군상이나 매한가지다 싶습니다... 이것 역시 또 비관적인 감상이지만.

아실 분은 여기가 어딘지 무슨 축제인지 아시겠지요?

덧붙이자면 서울시에서 이 축제를 베꼈다고 성토하는 현수막이 종종 거리에 걸려 있더군요. 박원순 시장님 트윗에 뭐라고 물어봐볼까 싶기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78707 사진 설명을 할 때 글이 먼전가요 사진이 먼전가요 [4] 가끔영화 2013.10.02 1062
78706 (듀9) 진정한 나를 찾아 떠나는 것에 대한 노래 아시는 것 있으세요? [15] nineteen98 2013.10.02 1342
78705 구혜선 박보영 누가 더 [4] 가끔영화 2013.10.02 2364
78704 셀프그림 (3) 아마 마지막 [14] 임주유 2013.10.02 2267
78703 [듀9] 저도 아동 상담 관련 문의 드립니다. [4] 두근두근 2013.10.02 1796
78702 혹시 Nike+ FuelBand 로 운동하시는 분 계신가요? '-' [8] CaroMioBen 2013.10.02 1544
78701 이런저런.. 시민1 2013.10.02 786
78700 가을 맥주 축제(녹사평/해방촌) nixon 2013.10.02 2592
78699 '성조숙증'에 대해서 잘 아시는분 계실까요? [31] 익명a 2013.10.02 5609
78698 한국의 셧다운제를 본받아 미국 정부도 셧다운! (어?) [3] 아마데우스 2013.10.02 2181
78697 의식의 흐름대로... 아무튼 바낭 [16] 샤워실의 바보 2013.10.02 3015
78696 [촉박하고 소소한 정보] 연극과 맥주 한잔의 상상력 [9] 콴도 2013.10.01 1713
78695 끝. (feat.일대종사) [5] Hopper 2013.10.01 1704
» 축제가 열렸어요 [9] 에아렌딜 2013.10.01 2177
78693 바다를 처음 본 날 [6] 차가운 달 2013.10.01 1514
78692 한겨레..[단독] 말문 연 임씨 "언론재판으로 저와 아이가 망가지고 있다" (별 내용은 없네요....) [3] 2013.10.01 2571
78691 술 바낭-순대 볶음에 맥주 한 병 하고 있어요 [14] 안녕하세요 2013.10.01 2355
78690 피카소전, 이슬람전 모두 소셜에 올라와 있네요. [2] aires 2013.10.01 1886
78689 톱가수 오래전 [2] 가끔영화 2013.10.01 1353
78688 [고민상담] 동생의 스마트폰 중독 [8] 지지 2013.10.01 32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