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운영의 아마추어리즘

2010.10.02 12:26

Johndoe 조회 수:2304

제목은 거창하지만 내용은 별 거 아닙니다.


최근 꽤 큰 규모의 커뮤니티 두 곳에서 분쟁이 발생했는데 

공교롭게도 그 두 곳 다 운영자의 운영미숙으로 인해 생긴 문제였죠.


한곳은 이글루스, 한곳은 뽐뿌.


표면적인 이유는 각각 파워블로거 편애시비, 개인인증 게시물 관련 시비등인데

그 속을 까보면 모두 운영자들의 운영실책이나 대처미숙등이 쌓이고 쌓여서 터진거라고 봐야합니다.


해명글이라고 올라오는 게 구렁이 담넘어가는 식의 두리뭉실한 물타기 내용,

아니면 이모티콘 찍찍 곁들여 통신체를 남용하는 수준인데다,

유저들의 불만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딱히 이해할 생각도 안하는 듯)  운영진의 입장에서만 생각하는게 뻔히 보이는 어투에

뭐 어쩌란 식의 징징대는 전혀 귀엽지 않은 응석/애원글.


규모는 구멍가게면서 대기업식으로 운영하는 것도 꼴불견이지만

그 반대도 마찬가지죠.


인터넷 커뮤니티의 특성상 대부분은 운영진 혼자 잘나서라기보다는

유저들의 적극적인 협조, 피드백이 없으면 제대로 성장하기 힘든데

문제는 일단 성장하기 시작하면 그 속도나 규모가 초기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라는 데 있습니다.


초기의 구멍가게 규모라면 아마추어식 운영도 어느 정도 용납되고 오히려 더 필요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성장속도를 따라잡지 못한채 여전히 아마추어 수준에 머물러 있으면 남은 결론이야 뻔해지죠.


특히나 운영자=설립자 식의 1인운영체제에서 규모가 커지면서 운영진을 구성하는 경우

인맥/친목 라인이나 경력이나 좀 쌓고 바로 튈 생각의 뜨내기들이 끼어들게 되면 완전 막장으로 돌입하는 거고 말이죠.


가끔 운영진측에서 착각하는 것 같은 게,

커뮤니티 회원들이 해당 커뮤니티가 없으면 죽고 못 살 것처럼 행동하는 것 같지만

인터넷 세상에서 그런 일은 거의 없습니다.

그냥 거기 망하면 딴데 옮기면 그만일 뿐.

애정이건 관심이건 그건 그곳이 나름대로 잘 굴러갈 때 이야기지요.


저 두곳이 앞으로 어떻게 발전 혹은 쇠퇴해 갈지 모르겠지만

지금의 운영방식이 계속 된다면 좋은 꼴은 못볼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81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01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8195
125640 파묘를 봤어요...(벌써 손익분기점을 넘었네요) new 왜냐하면 2024.02.29 92
125639 Psg 내부자?가 푼 썰/여름 이적 시장 계획 new daviddain 2024.02.29 23
125638 7호선에서 난리 부리는 할머니를 본 썰 [2] new Sonny 2024.02.29 227
125637 영화 러브레터 이야기 new catgotmy 2024.02.29 97
12563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new 조성용 2024.02.29 192
125635 로얄로더 1,2화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4.02.29 135
125634 프레임드 #719 [3] Lunagazer 2024.02.28 59
125633 넷플릭스 [반유키] 감상 [7] update 영화처럼 2024.02.28 227
125632 좋아하는 mbti와 사샤 그레이 catgotmy 2024.02.28 135
125631 맨유 새 감독으로 지단? daviddain 2024.02.28 81
125630 (노스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블레이드러너 2049]본 후기 [8] update Sonny 2024.02.28 236
125629 호의를 받지 않거나 일이 잘됐을때 catgotmy 2024.02.28 126
125628 [웨이브바낭] 아니 이게 대체 무슨... '매드 하이디'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2.28 228
125627 무능한 상사가 일을 열심히 한다~ [1] 왜냐하면 2024.02.27 338
125626 프레임드 #718 [4] Lunagazer 2024.02.27 57
125625 보리차와 마그네슘 [5] catgotmy 2024.02.27 222
125624 저속노화밥으로 5일간 공복 21시간 다이어트 한 후기 [8] Sonny 2024.02.27 438
125623 노력했지만 어색한 책 표지/계몽사 [4] update 김전일 2024.02.27 219
125622 카타르 국왕이 파리 엘리제 궁에 오는데 [3] daviddain 2024.02.27 194
125621 최근에 본 책 잡담 [6] thoma 2024.02.27 2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