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봉준호를 모르는 배우 지망생 이야기 보니깐 생각나네요.

 

대학 때 교양으로 들은 '영화의 이해'라는 교양수업 생각나네요.

 

당연히 영화 전공한 석박사 양반이 강사로 와서 강의하는데,

 

어쩌다가 당시에 가장 핫했던 영화나 감독들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 분이 잘 모르고 그 감독들 영화를 못 봤다는거에요.

(쿠엔틴 타란티노나 기타 등등.)

 

자기는 극장은 안가고, 집에서만 본다고 그래서 최신 영화엔 약하다고.

 

나온지 좀 된 다음에 본다고.

 

대신에 고전영화나 영화사 뭐 이런거에는 당연히 빠삭하시더라고요.

(사실 영화 교양수업이란것의 주된 수업내용도 이렇고요.)

 

 

 

 

그때 그 분 보면서 의외로 '해당 직종의 전공자' 중에는 '해당 분야의 마니아'보다는 이런쪽의 정보는 약할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네요.

 

'전공자=마니아 가 아니구나' 라는 걸 알게 됐죠. 물론 전공자이면서 마니아인 경우도 많지만요.

 

그 부활의 태원이 형도 다른 가수들 노래 안 듣는다고 하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9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3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00
126020 [왓챠바낭] 괴이한 북유럽 갬성 다크 코미디, '맨 앤 치킨' 잡담입니다 new 로이배티 2024.04.18 59
126019 오늘 엘꼴도 심상치 않네요 [7] new daviddain 2024.04.18 65
126018 프레임드 #769 [2] new Lunagazer 2024.04.18 30
126017 [근조] 작가,언론인,사회활동가 홍세화 씨 [10] update 영화처럼 2024.04.18 337
126016 80년대 국민학생이 봤던 책 삽화 [6] update 김전일 2024.04.18 200
126015 나도 놀란이라는 조너선 놀란 파일럿 연출 아마존 시리즈 - 폴아웃 예고편 [1] 상수 2024.04.18 139
126014 체인소맨 작가의 룩백 극장 애니메이션 예고편 [1] update 상수 2024.04.18 95
126013 [웨이브바낭] 소더버그 아저씨의 끝 없는 솜씨 자랑, '노 서든 무브' 잡담입니다 [3] update 로이배티 2024.04.18 200
126012 이제야 엘꼴스럽네요 [3] daviddain 2024.04.17 173
126011 프레임드 #768 [4] update Lunagazer 2024.04.17 53
126010 킹콩과 고지라의 인연? 돌도끼 2024.04.17 127
126009 파리 생제르맹 선수들이 찍은 파리 바게트 광고 [1] update daviddain 2024.04.17 180
126008 농알못도 몇 명 이름 들어봤을 파리 올림픽 미국 농구 대표팀 daviddain 2024.04.17 126
126007 아카페라 커피 [1] catgotmy 2024.04.17 122
12600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4.04.17 340
126005 [핵바낭] 또 그냥 일상 잡담 [4] 로이배티 2024.04.17 257
126004 마리끌레르 영화제 예매 결과 -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상수 2024.04.16 135
126003 프레임드 #767 [4] Lunagazer 2024.04.16 45
126002 넷플릭스 찜한 리스트 catgotmy 2024.04.16 203
126001 조지아 고티카 커피 [5] catgotmy 2024.04.16 2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