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김인권의 열렬한 팬입니다. 빤스만 입고 골목길 뛸 때부터 좋아했어요..

그런 저질변태또라이연기를 할 수 있는 배우는 국내에 정말 몇 안 된단 말입니다.

 

"주인공만 하던 배우는 친구 역할을 할 수 없다. 하지만 나는 항상 주인공 친구 역할만 했으니까, 언젠가 주인공도 할 수 있겠지"

그렇게 말하던 배우 김인권이

마침내 원톱 주연으로 영화를 찍었습니다. 만세! 만세! 내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던가!

당연히 '소리없는 열혈팬' 인 저는 표를 한장 끊었습니다.

 

그리고 엄마의 마음 부처의 미소로 영화를 보았습니다.

 

작은 유머에도 자지러지게 웃고

살짝만 건드려도 펑펑 울 준비가 되어 있었는데...

 

한국인이 국적을 바꿔 이주노동자의 위치가 되어 그들을 위해 움직인다는 역발상의 아이디어도 참 좋았고

외국인 배우들의 연기도, 프로 배우도 아닌데 정말 훌륭했습니다. 김정태라는 배우의 발견과, (찬찬찬 가사의 해석은 정말 쵝오) 신현빈의 베트남미녀 연기(야 이 개시키야! 는 진짜같았어요)

물론 나의 인권사마의 연기는 두 말 하면 잔소리

 

였는데...

 

시나리오가 나빴어요, 이 영화가 망한다면 다 시나리오 탓이에요...

한국영화는 제발, 끝에 갈수록 감동을 줘야 한다는 신파 코드를 버리면 안될까요. 이건 거의 강박 수준이에요.

갑작스런 결말도, 너무 아쉬웠고...

손발이 오글오글한 장면들도 많았고...

예상대로 흘러가는 몇몇 개그도 너무 너무 너무 아쉬워서 꼬리가 튀어나올 지경이었어요(응?)

이토록 신선한 소재, 이토록 대담한 전개, 이토록 훌륭한 배우들을 가지고

왜 그랬어요...개봉날 표 끊은 나한테

지나친 억지 감동은 관객들에게 민망함을 줬어

 

여전히 김인권에 대한 저의 사랑은 충만하여 질질 흘러넘칠 지경이고, 이 영화에는 물론 장점도 무척 많아요. 조금 더 신선하게 갔더라면 더 훌륭한 작품이 됐을 것 같아요.

그러니 앞으로 더 좋은 작품을 만나 더 근사한 연기를 펼칠 수 있을 거라 기대합니다.

사랑합니다 인권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0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413
126231 Dabney Coleman 1932-2024 R.I.P. new 조성용 2024.05.18 10
126230 위대한 영화감독 장 르누아르 특별전(‘장 르누아르의 인생 극장’) 초강추해드려요. ^^ (서울아트시네마, 5월 19일까지) [1] new crumley 2024.05.18 41
126229 2024.05. DDP 까르띠에-시간의 결정 [1] new 샌드맨 2024.05.17 55
126228 [KBS1 독립영화관] 절해고도 new underground 2024.05.17 64
126227 애플을 싫어하는 이유 [2] update catgotmy 2024.05.17 122
126226 프레임드 #798 [2] update Lunagazer 2024.05.17 29
126225 삼체 이후 휴고상 장편 수상작가들 그리고 NK 제미신 [2] 잘살아보세~ 2024.05.17 199
126224 [게임바낭] 저엉말 오랜만에 적어 보는 게임 몇 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5.17 243
126223 90년대 fps catgotmy 2024.05.16 102
126222 프레임드 #797 [4] Lunagazer 2024.05.16 49
126221 (수정) '꿈처럼 영원할 우리의 시절', [로봇 드림]을 영화관에서 두번 보았어요. [8] update jeremy 2024.05.16 207
126220 비트코인이 망할 것 같습니다 [23] catgotmy 2024.05.16 780
126219 [넷플] 도쿄 MER 7화 보다 접으면서.. [6] 가라 2024.05.16 211
126218 [넷플릭스바낭] 나름 신작 & 화제작 & 흥행작이네요. '프레디의 피자가게' 잡담입니다 [3] update 로이배티 2024.05.16 285
126217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 아담 드라이버 - 메갈로폴리스 티저 예고편 [5] update 상수 2024.05.15 265
126216 삼식이 삼촌을 5화까지 다 봤는데 <유스포> [3] 라인하르트012 2024.05.15 508
126215 프레임드 #796 [4] Lunagazer 2024.05.15 59
126214 술과 모임, 허세 catgotmy 2024.05.15 148
126213 몬스터버스에서의 인간의 기술력 [3] 돌도끼 2024.05.15 185
126212 [왓챠바낭] 짧게 쓰기 도전! J-스릴러의 전형, '유리고코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5.15 1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