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날이.. 있지 않나요. 길을 가든, 어딘가에 앉아있든, 버스를 타든 정말 우연찮게도 같은 노래를 두세번 이상 듣게 되는 날. 

 

 

어제는 유영석의 7년간의 사랑이라는 노래가 그랬어요.

일하는 곳 매장에서 한번, 동네버스 스피커 라디오에서 한번, 집에서 라디오를 듣는데 유희열 방송에서 또 한번,

아! 하고 뭔가 꽂힌 기분에 엠피에 담았는데 워낙 명곡이어서 그런지, 검색해보니 다른 가수들 버전도 많더라구요.

지금 일하러 와서 카운터 PC에 옮겨담아 쭉 틀어놓고 무한재생중입니다...

 

의외로라는 말을 하면 팬분들께서 기분 상해하시겠지만 솔직히 저는 정말 의외로

슈주 규현의 7년간의 사랑이 참 좋았어요. 얘는 어떤 사랑을 했길래 어쩜 이렇게 노래를 부를까.

너무 느끼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담담하지도 않게, 간절히도 부르더라구요.

이래놓고 그가 방송 나와서 사실 전 연애같은거 해본적 없어요, 라면 무한배신감 느낄듯..

 

샤이니 종현도 규현만큼은 아니지만 괜찮았어요.

아무래도 종현군은 타고난 감성이 있는건지, 아니면 어릴적에 무슨 극렬한 사랑;; 을 해본건지.

러브송 부를때면 정말 어쩜 이러냐, 얘는 -_- 이런 소리가 막 나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7년간의 사랑'이어서 그런지 그렇게 와닿지는 않더라구요.

물론 3일치, 30일치 사랑을 해봤어도 장기간의 지지부진한 사랑보다 더 뜨겁고 강렬한 경우도 있지요.

그런데 이 노래는 아무래도 가사가 가사다보니깐...."에휴....네가 이 마음을 알겠니...." 싶고.

(근데 알고보니 4-5년된 여친있고 이러면 너무 미안해질듯.........)

사실 규현이랑 나이 차이도 별로 안나는데 이렇게 잣대지는건 좀 미안한감이 있긴 한데.. -_-;;

 

비슷한 이유로 아이유의 7년간의 사랑, 은 솔직히 가장 느낌이 없었어요.

잘 부르지요. 잘 부르는거야 알지만.. 그냥 평균치를 무난히 해내는 느낌. 그다지 와닿지는 않구요.

전 이번에 성시경과 부른 노래도, 참 잘한다. 잘 부르네 했지만 그게 와닿거나 그렇지 않았어요.

아이유는 그냥 boo가 가장 잘 어울...;;;;

 

제가 너무 민감하게 구는건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너무 어린 애들이 부르는, (물론 예외는 있지만요) 깊디깊은 느낌의 혹은 오래된 사이를 이야기하는 러브송은 잘 와닿지가 않더라구요.

잘 부르고를 아니고를 떠나서 느껴지지가 않아요. 아무것도.

 

저, 저도 로미오와 줄리엣이 시대의 러브스토리로 사랑받는건 잘 알긴 한답니다 ㅠㅠㅠㅠㅠㅠ

하이힐을 신은 소녀라든가 렛다이도 참... 좋아는 하지만서도...

감동이 느껴지질 않아요.

이건 내 탓인가......아니면 그네들의 전달력 문제인가.

 

그냥 7년간의 사랑을 듣다보니깐... 그런 생각이 들었네요 ㅎㅎ;

 

 

결론은 원곡이 짱인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5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55
125607 리버풀) 폰 금지, 자존심 금지, 슈퍼카 금지: 캐러거와 리버풀 유스팀 감독 대담ㅡ 펌 글 new daviddain 2024.02.25 12
125606 정치 오픈채팅 단톡방 new catgotmy 2024.02.25 27
125605 2024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new 조성용 2024.02.25 22
125604 프레임드 #716 [1] new Lunagazer 2024.02.25 24
125603 파묘...무섭지도 않고 재밌지도 않은(스포) new 여은성 2024.02.25 133
125602 [왓챠바낭] 이걸 지금 본 사람도 있습니다. '쏘우' 1편 잡담이요 [2] update 로이배티 2024.02.25 111
125601 프레임드 #715 [4] update Lunagazer 2024.02.24 45
125600 "파묘"(스포있음) 어이없는 코믹호러!!!! [9] update 산호초2010 2024.02.24 438
125599 교대생이나 교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catgotmy 2024.02.24 163
125598 [웨이브바낭] 의도대로 잘(?) 만든 건 알겠는데... '톡 투 미'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4 247
125597 마테 차 나눠 마시는 메시 수아레즈 daviddain 2024.02.23 104
125596 식이유황에 대해 [4] catgotmy 2024.02.23 139
125595 프레임드 #714 [4] Lunagazer 2024.02.23 43
125594 윤소하 전 의원 "심상정 불출마해야 당 구한다" [3] 사막여우 2024.02.23 438
125593 [영화바낭] 이번엔 검술 말고 검도 영화. '만분의 일초'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2.23 247
125592 파묘 호 리뷰..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24.02.22 492
125591 프레임드 #713 [4] Lunagazer 2024.02.22 80
125590 음바페 ㅡ 마드리드 초상권 80:20프로 합의 [2] daviddain 2024.02.22 92
125589 게이에 대한 경험 catgotmy 2024.02.22 271
125588 펌 ㅡ만족할만한 사과문'이라는 폭력<이강인 관련 글> [10] daviddain 2024.02.22 5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