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그것보다" 라는 표현

2015.02.26 23:23

commelina 조회 수:1887

아마 영어 내지는 서구 언어에서 온 표현인 것 같은데, '~의 그것보다'라는 표현이 있지요.

한국어에는 원래 없는 표현인 것 같고, 일상적으로는 잘 안쓰이지만 멋을 부리기 위해 쓰기도 하고, 논문에서 많이 쓰는 것 같고요.

어색하기는 한데, 더 정확한 표현인 것 같아 써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예를 들어서, "북경의 인구는 서울의 그것보다 많다" 라는 표현은 확실히 이상합니다.

한국어에서 '인구'의 대명사로 '그것'을 쓰지도 않을 뿐더러, 비교 대상이 북경의 인구와 서울의 인구라는 것이 명확하기 때문이죠.

영어로는 The population of Beijing is greater than that of Seoul이 정확한 표현이겠지만요.


그런데, "내 머리는 아기보다 크다"라는 표현을 생각해 보죠. 내 머리가 아기 머리보다 크다는 건지, 아기보다 크다는 건지 불명확합니다.

이럴 때 "내 머리는 아기의 그것보다 크다"라고 쓴다면 보다 명확해지겠죠. 물론, "내 머리는 아기 머리보다 크다"가 훨씬 자연스러운 표현이지만.


요컨대 한국어에서 자연스러운 비교 문장은 영어 문법으로 따지자면 비교 대상이 불명확하다는 거에요. 위에서 자연스러운 표현이고 혼동의 여지가 없다고 했던 "북경의 인구는 서울보다 많다"는 표현조차 엄밀히 따지면 "북경의 인구"와 "서울"을 비교하는 것이므로 비교 대상이 잘못됐죠. 누가 그렇게 생각하냐고 하겠지만, 사실 영어에서도 "The population of Beijing is greater than Seoul"이라고 해도 혼동의 여지는 없죠. 그래도 이렇게 쓰지는 말라고 합니다.


아예 "북경의 인구는 서울의 인구보다 많다"고 써도 표현이 중복되기도 할 뿐더러 뭔가 부자연스럽습니다.


엄밀한 표현이 중요한 논문이나 어법이 중시되지 않는 일상 회화라면 별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자연스러우면서도 정확한 표현이 필요한 소위 '교양적 글쓰기'에서는 어떻게 쓰는게 좋을지 고민이 됩니다.


제가 어설픈 영어 문법을 한국어에 적용시켜 괜히 복잡하게 생각하는 걸까요? '교양적 글쓰기'에서는 어떻게 쓰는게 맞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92498 둘이 완전 같은 색 [11] 가끔영화 2015.03.10 1749
92497 위플래시를 보고..(스포) [7]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1482
92496 이런 아이디어는 언제봐도 즐거워요! [2] 2015.03.10 1463
92495 콜린퍼스가 안오는군요 ㅠ [4] 바다모래 2015.03.10 1858
92494 기사펌)그들이 예배한 이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1081
92493 [조언부탁] 나이 먹어서 수학 공부를 다시 시작하는 중입니다. 무슨 책이 좋을까요 [18] 마이센 2015.03.10 2614
92492 80년대 공포영화 [1] 가끔영화 2015.03.10 707
92491 괴상한 소프트웨어 판매 정책. [2] 바스터블 2015.03.10 1194
92490 애기 어린이집 등하교는 참말로 힘든 것이군요 [7] 2015.03.10 2900
92489 킬미힐미 정주행 [10] 잠실익명 2015.03.10 2046
92488 Sam Simon 1955-2015 R.I.P. [1] 조성용 2015.03.10 473
92487 기사펌>쪽팔리게 만드는 일은 아직 안 끝났네요.. [18]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3084
92486 이직 고민 [4] 민트홍차 2015.03.10 1029
92485 김전일 탐정 특보)이런 일이 [2] 가끔영화 2015.03.10 1213
92484 박주영 국내 복귀…FC서울과 계약 합의 [6] 달빛처럼 2015.03.10 1570
92483 [벼룩] 약 100권 가량의 책을 벼룩하려 해요. 영어 2015.03.10 1428
92482 [아기사진] 17개월 [29] 세호 2015.03.10 2732
92481 얼른 기억나는 b급 저예산 공포영화는 [3] 가끔영화 2015.03.09 876
92480 채피 광고판, 바람의검심, 신데렐라 [1] N氏 2015.03.09 690
92479 풍문불판 까셔야죠. [6] 라이노 2015.03.09 17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