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보면서도 엄마랑 막 화내면서 보고 끝나자마자 인터넷 켰는데 화나네요 -_-

진짜 뭔가 기만 당한 기분이에요. 이걸 왜 기다렸다가 본 거지 싶을 정도로.

공연 볼 때까지만 해도 좋았었는데..


지금 제가 가는 다른사이트도 폭주하고 있고

시청자게시판도 1초단위로 페이지 넘어가는 거 같네요.


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실 저는 처음부터 꼴찌 뽑아서 탈락시킨다는 설정이 마음에 안 들었어요.

사전 조사 때 정엽이 7위하고서 착잡해하는 표정 보니까 괜히 마음도 안 좋고 

내가 가수라면 저런 경우에 담담하고 쿨하게 넘어가려고 해도 울적하고 슬럼프 같은 게 올지도 모르겠다 싶어서


차라리 1위를 뽑아서 졸업시키는 개념으로, 1위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자리를 물려주는 게 좋지 않을까 싶었는데

굳이 7위를 뽑아서 '탈락'시키는 룰을 정한 건 자극적인 설정으로 시청률 끌어보려는 속셈이 아닌가 싶었는데..


이제와서 뭐 탈락 시키는 게 목적이 아니라느니 더 좋은 무대를 경연으로 보여주는 게 취지라느니

마치 시청자들의 반발은 자극적인 탈락을 바라는 못된 심보인 양......

그런 점이 더 화났어요! 애시당초 그 룰을 만든 것도, 동의하고 출연하고, 2주나 방송한 것도 제작진,출연진이면서..


*


김건모씨가 깽판을 쳐서 다시 녹화를 했네 어쩌네 하는 스포일러가 떠돌 때 듣고서

말도 안 되는 루머라고 생각했거든요.

김건모씨가 아무리 꼴찌를 하더라도 그렇게 깽판쳐서 다시 도전하면 자기 추해지는 걸 모를 리가 없는데

설마 그러겠나, 싶었는데..


오늘 방송 보고 나니 정말 어쩌면 그랬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방송에서 본 이소라씨 모습도 너무 홀딱 깼고.. (원래 그 예민함이 좋았는데, 오늘 TV에서 본 행동은 그냥 어린 애 같았어요.)


거북한 건 제일 선배인 김건모가 떨어진 거였고, 또 대선배인 이소라가 녹화 못한다고 그러니까

후배들이야 거기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나요. 붙잡는 척이라도 하겠죠, 거기서 '모두 동의하나요?' 하는데 '전 동의 못해욧!' 할 수가 있겠냐구요!

그럼 대체 누가 떨어졌으면 순순히 납득하고 '그래, (넌 떨어질만 했어) 안 됐으니까 잘 가~' 할 수 있을까요. 까마득한 후배들?


오늘 나는 가수다 즐겁게 보려고 저금통 깨서 회까지 먹으면서 봤는데!

밥이 얹히는 기분입니다 -.-

이런 열화와 같은 악평을 염두에 두고 한 선택일까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9
99894 화난 수리 [4] 가끔영화 2011.03.20 3059
99893 듀나인-알려주세요 [1] 아.도.나이 2011.03.20 737
99892 나는가수다 오늘 대기자 (스포) [6] 달빛처럼 2011.03.20 3358
99891 나는 가수다 이건 뭐(스포) [8] 메피스토 2011.03.20 2995
99890 나가수의 김제동이 불편합니다. [5] management 2011.03.20 4610
99889 나는 가수다... 이거 좀 아니지 않나요? (당연히 스포 있지요.) [6] 버섬꽃 2011.03.20 2729
» 예능 프로 보면서 이렇게 분노하게 되는 건 오랜만인 거 같아요! (나는 가수다 스포有) [14] 로즈마리 2011.03.20 3997
99887 모든게 다 각본입니다. [5] 루아™ 2011.03.20 3038
99886 예능 버라이어티의 "리얼함"에 점점 피로해집니다. [3] mithrandir 2011.03.20 2183
99885 라팔이 우주전투기인 증거 [4] 치바쨔응 2011.03.20 1908
99884 근데 정말 이게 급조된 설정인걸까요? [4] 메피스토 2011.03.20 2460
99883 나는 가수다.. 미친건지. [12] being 2011.03.20 6041
99882 오늘 나는 가수다 이소라씨 [5] 단 하나 2011.03.20 4308
99881 트위터에서의 나는 가수다에 대한 반응 [5] management 2011.03.20 3364
99880 나는 가수다 논란을 바라보며 [8] beluga 2011.03.20 3027
99879 [질문] 단편영화제 출품 관련 [1] 기오 2011.03.20 915
99878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감상 [9] 로이배티 2011.03.20 3046
99877 영화낙서판 12년전 리뷰,레이 해리하우젠 가끔영화 2011.03.20 805
99876 담백한 요리만화 "심야 식당" [4] 애봇 2011.03.20 3860
99875 여러 가지... [4] DJUNA 2011.03.20 27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