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바낭이라...

2015.10.22 22:01

러브귤 조회 수:1628

# 벌써 10월이 막바지로 달리고 있습니다. 10월은 제 생일이 있는 달이기도 해요.

한국에 있을 때에는 한 달 내내 생일 파티를 했었는데(정신차려!!) ..여기 오니까 고작해야 1-2주네요(그것도 많아!!)

...나이를 먹어가면 갈수록 '신'이 나는 일이 적어진다는 것이 약간 슬퍼요.

 

암튼 그래서 생일이었었었습니다.

선물을 해 줄 수 있는 시간이 없는 집친구를 위해 제가 스스로 선물을 사고 보여주고 만족했었죠.

하지만 참을 수 없이 밀려드는 외로움..

그래서 집친구가 늦는(항상 늦지만-_-) 어느 날 밤, 제가 끓인 해물탕에 소주를 한 잔 하고 잠이 들었어요.

다음 날 아침 일어나니 집친구가 "어제 과음했더라. 생일이니까 봐주는데 앞으로는 나랑만 마시자" 라고 해서

멋쩍어 하면서 주방으로 내려갔지요.

그런데!! 스토브위에 내가 어제 못 보던 냄비가 있는겁니다!!!

가까이 다가가는데 스토브 옆에!! [아주 기본적인 요리] 에 대한 요리책이 펼쳐져 있었고, 펼쳐진 부분은 '미역국 끓이는 법' 이었습니다!!

'ㅁ' !!!!! 아니 이 사람이!!!

 

감격에 겨워 냄비 뚜껑을 열고 어디 간은 잘 맞췄나,,, 보려는데 뭔가 이질감이 느껴졌어요.

분명히 색깔은 미역국 색깔이 맞는거 같은데 뭔가 이상해. 그리고 미역줄기가 심하게 굵어!!!

.....그렇습니다.

집친구는  냉동실에서 국물용 '다시마' 를 꺼내어 미역국을 끓인 거였어요. 아니지, 다시마국.

겸연쩍게 제 뒤에서 서성이던 그가 말하길 '망했어! 망했어! 왜 미역이 안 불어나는거야 러브귤아?' 라고 하더군요.

...국물용 다시마 다 써버린 집친구..

제 3x 번째 생일 선물로 큰 웃음을 줬습니다.

 

# 가끔 주변에 '재산'을 가진 분들 이야기를 귀동냥으로 얻어 듣는 경우가 있는데.

어마어마한 분들이 많더라구요.

전 지금 본의 아니게 타국에 살고 있는데 함께 지내는 분들 중에 좀 높은 직급인 분들도 계시고

혹은 한국에서부터 '태생적으로' 잘 살던 분들이 계셔요.

그래서 나중에 태어나면 그 분들 자식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무심코 말했더니

친한 지인이 말하기를 '...너 줄서야해. 그 분들 자식으로 태어나고 싶다는 사람들 번호표 뽑아도 (여기서만) 100명 넘어' 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말했죠.

- 그럼 난 그 집 고양이.

.. 걔네 팔자가 제일 좋아보이더라구요. 때 되면 식사 챙겨줘 브러쉬 해줘 놀아줘 토닥토닥해줘 병원 데려가줘...

 

그런데,,,

며칠 전 제 아이들의 대화를 듣고 말았습니다.

 

큰애: 아.. 난 다시 태어나면 oo 이모(..이사님 댁)네 캣으로 태어나고 싶다.

나:    왜..?(...내가 먼전데?!)

큰애 : 편안하게 놓고 먹으니까.. 무엇보다 공부 안해도 돼고(..숙제 중이었었습니다.)

둘째: 공부 안하면 바보가 돼애-!!

큰애 : 난 캣이니까 공부 같은거 안해도 돼!

둘째: 공부 한 캣은 oo 이모가 더 사랑해 줄꺼야!

나: 그래.. 공부를 한 캣이건 안 한 캣이건 사랑은 해 주겠지. 하지만 계속 딱딱하고 맛없게 생긴 사료만 먹고

  갇혀 지내고 기껏해야 한 15년 정도밖에 못 살껄?!

 

(상황 종료)

 

# 큰 아이 같은 반에 키가 크고 덩치도 큰 아이가 같은 반 친구들을 괴롭히나봐요.

 가끔 큰 애한테도 시비를 거는데 당하고만 있지 않는 성격이라 자주 괴롭히지는 않는데

 얼마 전 큰 애의 학년에서 대학교로 소풍을 갔었어요.

 그 큰 아이가 거기에서 여러 아이들에게 시비를 거는 와중에 큰 애에게 "어이! 작은 애! 쪼그만 애!" 뭐

 이런 식으로 놀려대며 말했었나봐요.

 제가 항상 '덩치만 크고 머리는 작은 멍청한 애들이 도발하는 말에 흥분하지 마. 너한테 이길 수 있는 거라고는

 덩치밖에 없으니까 약올라서 네게 그러는거야. 알고 있지?' 라고 했었기 때문에 별 달리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마음 속에 담아두고 있었나 보더라고요.

 

 그러다 그 아이가 갑자기 교정에 돌아다니는 고양이를 보더니 돌을 집어 들고 막 던지더래요.

 그래서 큰 애가 큰 소리로 외쳤다고 합니다.

 "이봐! 하지마! 그러지마! 쟤 대학다니는 고양이야! 너보다 똑똑하다구!!!"

 주변에 있던 선생님과 친구들이 빵 터져 웃고 그 아이는 얼굴이 빨개져서 '아니야! 아니라고!' 라고 했지만 돌은 내려놨다고 합니다.

 

# 여기서 가끔 남미에서 오신 분들을 많이 봴 수가 있어요.

 일하시는 분들 중에 남미에서 오신 아저씨가 계시는데 늘 웃음 짓고 손 흔들어 주시곤 해서 기분 좋게 응답하지요.

 엇그제는 제가 운동하고 있는데 지나가다 멈춰서 보시더니 다가오셔서 말을 붙이셨어요.

 

 - 꼬레아나? 꼬레아나?

 

 저는 웃으면서 "예스- 아임 코리언" 이라고 대답했죠.

 

그런데 아저씨가 계속   " 아 꼬레아나~" 라고 연발 하시길래 저도 모르게

 

 "하늘 높이 솟는 불~ 우리에 가슴 고동치게 하아네~" 를 불러야 하나...고민했습니다.

 

(주변 분들이 말씀하시길 "아, 가끔보면 남미분들 중에 영어를 아예 못 하시는 분들도 있어" 하셨기 때문에 나중에는 이해했어요. )

 

# 이제 한 달하고 열흘 쯤 남았네요. 아- 신나라.

 

보쌈,삼겹살,곱창,순대,회회회회회회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181
96730 정희진과 유슬림 사태 단상 [5] 분덜리히 2015.11.20 2036
96729 이번 대종상은 그래도 흥행은 성공하겠어요. [3] 바스터블 2015.11.20 2174
96728 일기, 영 쓸모없는 이야기. 콘돌. 장모종 2015.11.20 625
96727 나중에 개 한마리 키우고 싶네요 (바낭) [2] 장모종 2015.11.20 845
96726 [듀9] 초등학생4학년,1학년에게 책 선물하고 싶은데요. [9] 가이브러쉬 2015.11.20 1306
96725 서울대 총학생회장 김보미씨의 기조연설문 [10] skelington 2015.11.20 2920
96724 단지는 엄마에게... [8] 스위트블랙 2015.11.20 1446
96723 병약한 날들 + 1인용 식탁 [9] 어떤밤 2015.11.20 1726
96722 이번 황순원 문학상 수상작품집, 굉장히 좋군요. [4] 이레와율 2015.11.20 1652
96721 귀청소 [8] 로치 2015.11.20 2293
96720 일본에서 프리미어12 결승 보려면 새벽 3시 45분에 일어나야 함 [7] 닥터슬럼프 2015.11.20 1402
96719 어도비 cc 매월 결제하며 쓰시는 분 계신가요? [4] 바스터블 2015.11.20 1879
96718 순종견에 관한 불편한 진실들 The truth about purebred dogs- Adam Ruins Everything [1] 장모종 2015.11.20 737
96717 논란의 가치가 없는 것을 논란으로 만드는 세력 [2] 표정연습 2015.11.20 1398
96716 컴퓨터 질문글 죄송합니다. 꾸벅꾸벅. [4] 러브퍼레이드 2015.11.19 614
96715 그냥 애엄마로 사는것에 지친걸까? [20] 쇠부엉이 2015.11.19 3798
96714 내부자들 후기(스포 있음) [4] 미키마우스 2015.11.19 1805
96713 으아아악! 대쓰요 대쓰요 역전! [17] 달빛처럼 2015.11.19 2467
96712 일 그만둬야겠어요... [16] 젊은익명의슬픔 2015.11.19 3203
96711 인생에서 승리하고 싶다면 플스, 모바일, pc 게임을 하지마라 [46] catgotmy 2015.11.19 26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