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들어오자마자
손발씻고 양치하고
기왕이면 샤워까지 딱 끝내는
좋은 습관을 가진 사람이 참 부럽습니다.

이런 사람이 많을까요?
아님 생각보다 적을까요?

저는 운동이 아닌 외출시엔 하루종일 어깨를 얽매던 가방을 턱하니 침대에 던지고 일단 누워요. 피곤하면 좀만 쉬다 씻자며 미루다가 안 씻고 잘 때가 종종 있어요. 잔다고 썼지만 실은 기절에 가깝습니다. 세수는 커녕 옷도 못 벗고 기절. 전화가 와도 깨지 않고 방에 전기불도 켜 놓은채 잠결에 간신히 브라끈이나 바지 단추만 풀고 잡니다. 설령 누군가의 전화를 받는다 해도 다음날 아침엔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아요. 술 마신 것도 아니고 몽유병환자도 아니건만 아주 고약한 잠버릇이죠.

물론 매일 그렇다는 건 아니고
가끔, 혹은 피곤한 시기에 해당하는 말입니다.

누군가는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가방을 내려놓은 후 TV나 오디오를 켤 수도 있고, 누군가는 옷부터 갈아입을지도 모를 일이고, 누군가는 손만 씻고 요리를 할 지도 모르죠.
혹은 컴퓨터 전원버튼부터 발꼬락으로 딸깍 누를지도요.

청결히 잘 잠드는 습관 참 부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7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049
98536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7
98535 제가 정말 좋아했던 여배우 ^^ [3] 감동 2011.05.12 3367
98534 세상에 제가 민효린을 챙겨보네요....... [4] 감동 2011.05.06 3367
98533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67
98532 욕실청소 뭘로 하세요? [7] 톰티트토트 2010.07.28 3367
98531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67
98530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67
98529 [펌글] 민족의식이 강할 수록 속옷을 입지 않는다고? [33] Bigcat 2017.10.13 3366
98528 사과는 이병헌 감독이 훨씬 더 잘하네요 [12] 닥터슬럼프 2016.08.19 3366
98527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66
98526 일산 CGV아이맥스 - 그래비티 [3] 은밀한 생 2013.10.17 3366
» 집에 들어오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20] 아난 2013.09.22 3366
98524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66
98523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66
98522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66
98521 여러분은 대선 후 멘붕을 어떻게 극복하고 계신가요? [13] 살리 2013.01.02 3366
98520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6
98519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6
98518 스티브 잡스와 U2, 빈자리가 너무 크네요. [11] 무비스타 2011.10.09 3366
98517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