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 반 조조상영으로 토이스토리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바보같이 9시 반이 아니라 50분이라고 알고 있었다가, 아무리 기다려도 입장안내 표시가 안뜨길래 시간을 확인해보니.....으악!! ㅠㅠ 그때가 아마 45분인가 50분인가 그랬을 거예요. 

표 검사도 그냥 지나치고 허겁지겁 들어갔더니 우디가 '앤디는 대학에 가더라도 우리를 버릴 수 없을거야'라고 다른 장난감들을 설득하는 부분이 막 나오고 있더라고요. 다른 장난감(특히 감자 부부)들은 웃기지 말라고 항의하고요....앞 부분의 단편과 본편의 첫 부분을 놓쳐버려서 너무 속상했지만, 그래도 이제 막 이야기가 전개되는 부분이어서 그나마 다행이었어요. 


아무 자리에나 대충 앉으려고 했는데 빈 자리 없이 꽉 차 있어서 당황스러웠지만, 겨우 제 자리를 찾을 수 있었어요. 좌우앞뒤에 애들이 꽉꽉 있고 영화 보는 내내 수선스러웠지만 그게 더 재미있기도 하더군요.


전 1,2편을 보지 않았기 때문에 별 기대 없이 보기 시작했어요. 그렇지만 점점 더 드라마에 빠져들고.....장난감들이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되는 마지막 부분에서는 눈물이 저절로 흘렀어요....ㅠㅠ  꼬꼬마들 사이에서 스물다섯먹은 처녀가 우는 모습을 들키고 싶지 않아서 소리는 못 내고 그저 눈물만 줄줄.... 

그런데 제 주의의 꼬마들은 아무도 안 울더군요. 이럴수가...

그래도 장난감 일당들이 결국은 착한 새 주인을 찾게 되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나 몰라요. 저 사랑스럽고 불쌍한 녀석들이 어떻게 되려나 어찌나 마음을 졸이게 되던지...


언젠가는 버려지게 되는 장난감들의 슬픔을 보고 있자니 문득 제가 어릴때 무척이나 아끼고 사랑했던 하얀 곰인형 생각이 났습니다. 외할머니께서 사주신 곰인형이었는데요,  하얗고 보들보들하고 안으면 품에 쏙 들어가는 정도의 크기였지요. 전 그녀석을 코알라라고 불렀어요. 코알라는 흰색이 아니지만 왠지 코알라를 닮은 놈이었기 때문에. 

어느샌가 코가 떨어져 나가고 손때가 잔뜩 타고 점점 낡아갔지만, 그래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인형이었답니다. 전 하루도 코알라와 떨어져 있었던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초등학교 2학년때 이사 가는 도중에 그만 놔두고 와버렸지 뭐예요. 이사간다는 생각에 너무 들떠서 인형들을 챙길 생각을 미처 못했어요. 놓고 온 인형들 중에 그 녀석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서 정말 얼마나 슬프던지... 

그 인형도 토이스토리의 장난감들처럼 말하고 생각할 줄 알았다면 얼마나 좌절했을까 생각하니 더 눈물이 났어요. 미안하다 코알라야... 그리고 어린 시절의 소중했던 장난감들을 추억하게 해 준 토이스토리 제작진 여러분 모두 고마워요. 1,2편도 조만간 꼭 찾아서 볼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45
99257 잠실 롯데백화점에서 치즈 할인해요 [1] 12345678 2016.04.14 1166
99256 선거 단평. [17] 잔인한오후 2016.04.14 2923
99255 열린우리당과는 다르게 새누리당 2중대를 피할 수 있을까 [4] 닌스트롬 2016.04.14 1315
99254 Anne Jackson 1925-2016 R.I.P. 조성용 2016.04.14 224
99253 총선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7] skelington 2016.04.14 1878
99252 국민의당이나 더민당이나 그게 그거같은데 [1] catgotmy 2016.04.14 1146
99251 정세균 3월 24일 페이스북 [7] 김실밥 2016.04.14 2558
99250 자 이제... [3] Aem 2016.04.14 1132
99249 국민의 당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지겠네요. [5] 김슬픔 2016.04.14 1487
99248 새누리 몰락의 시작일까요. [6] 유상유념 2016.04.14 2140
99247 새누리 105·더민주 109·국민 26명 1위..개표율 90% [14] 푸른새벽 2016.04.14 2247
99246 피닉제 그는 갔습니다. [3] 보들이 2016.04.14 1562
99245 일부 2번 지지자의 3번 당 혐오는 왜 이렇게 강할까 [47] 닌스트롬 2016.04.14 2108
99244 기쁜 밤입니다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4.14 514
99243 기쁜 승리입니다. 무엇보다 416 영령과 그 유족분들에게 드디어 부끄럽지 않은 선거 결과를 드리게 되서.. [5] 무도 2016.04.14 1100
99242 왜 이번선거에선 엉뚱하게 호남이 만인의 적이 된건가요? [16] 바스터블 2016.04.14 1863
99241 더불어가 새눌을 앞질렀네요 [3] 가끔영화 2016.04.14 1033
99240 생전 처음으로 [1] 27hrs 2016.04.14 562
99239 이번 총선 최대 승리자는 안철수와 국민의 당 아닌가요? [8] 닌스트롬 2016.04.14 1419
99238 호남 거주자로서 아쉽네요. [53] 푸른새벽 2016.04.14 2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