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산업은 세계의 한국 경제력 보다 더 큰데 이유가 뭔지 한심하군요.

수상은 커녕 다섯편의 후보에도 든 영화가 없어요.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류작이나 폭력 깡패영화나 관객이 있는 현실이니 그럴 수 밖에 없네요.

전성기가 지난 일본은 2009년에 departures(굿바이)가 최우수 영화.

81년 후보작인 진흙강과 함께 찾아보려고 합니다.


이문원의 문화비평 중에서-

소재와 제작국 간 불일치도 문제시된다. 

이는 공교롭게도 2년 전 한국의 아카데미상 출품작이자 ‘맨발의 꿈’과 동일한 김태균 감독 작품인 ‘크로싱’도 함께 갖고 있던 문제다.

‘크로싱’의 아카데미 입성 최대 부적격 사유는 북한 현실을 낱낱이 고발한 영화의 제작국이 한국이라는데 있었다.

국지적 사회 현실은 으레 ‘바로 그 나라’에서 말해져야 평가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북한 현실과 탈북자 현실을 한국에서 다룬다는 것은, 해외 시각으로 보자면 팔레스타인 현실을 이스라엘에서 다루는 격이 된다. 

‘맨발의 꿈’도 이와 유사하다. 동티모르의 처참한 현실과 그 극복의지를 다룬 영화는 동티모르에서 동티모르인들의 손에 의해 만들어져야 평가가 높아진다.

아무리 한국 축구코치가 중심인물이라 해도, 한국인의 개입으로 동티모르인들이 희망을 찾게 된다는 테마가 

한국자본으로 한국인의 손에 의해 제작됐다는 점은 제3국 입장에서 봤을 때 다소 생뚱맞다. 


굿바이 내용이 썩 맘에 드네요, 출발과 굿바이는 동의어

departures.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85
110506 2018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01.06 294
110505 seesaw coffee - 상해에 어쩌다 보니 왔다면 2 [1] soboo 2019.01.06 564
110504 연대 총여학생회 폐지와 동국대 총여 감사 거부 [6] 하하하 2019.01.05 1283
110503 가장 이상적인 수육 삶기와 스마트 체중계 [5] 칼리토 2019.01.05 1094
110502 이런저런 일기...(서퍼, 노래방, 매운국물) [2] 안유미 2019.01.05 519
110501 스카이 캐슬은 어떻게 매회 빵빵 터지네요.(스포) [9] Bigcat 2019.01.05 2040
110500 [KBS1 독립영화관] 신년단편특집 [1] underground 2019.01.05 333
110499 신년 독서 - ‘민트의 세계’ by djuna (스포 없음) [4] soboo 2019.01.04 774
110498 이런저런 일기...(대리인) [1] 안유미 2019.01.04 471
110497 굳이 딴지 걸어보는 사주의 이상함 [13] 흙파먹어요 2019.01.04 1399
110496 [넷플릭스] Tidying Up with Marie Kondo 콘도 마리와 정리하기 [1] 겨자 2019.01.04 1026
110495 1월에 보고 싶은 영화들 [3] Bigcat 2019.01.03 862
110494 [바낭]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인 그 영화가 이번 달 개봉이네요 [2] 로이배티 2019.01.03 1600
110493 허를 찌르는 시사퀴즈 [4] Bigcat 2019.01.03 528
110492 머저리와의 카톡 [6] 어디로갈까 2019.01.03 1331
110491 [바낭] 영화 '유전' 스포일러 없는 후기 & 잡다한 개인 신상, 시국 잡담 [9] 로이배티 2019.01.02 1514
110490 이런저런 쓰잘데기없는 잡담 여러가지... [2] 귀장 2019.01.02 658
110489 굳이 중국여행 따위 애써서 할 필요는 없지만 어쩌다보니 상해에 왔다면 [10] soboo 2019.01.02 1606
110488 [만화] '어제 뭐 먹었어' 14권 [7] 겨자 2019.01.02 1352
110487 너는 이미 당해있다 [15] 흙파먹어요 2019.01.02 16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