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수요일에 미국 버라이즌이 5G서비스 개통 계획을 발표하자 우리나라에서 부랴부랴 정부 승인을 얻어 skt와 kt(?)가 삼성폰으로 5G 통신 서비스를 미국보다 2시간 먼저 앞당겨 세계 최초로 서비스했다고 하는 군요(...). 가끔 이런 세계 최초란 수식어가 무슨 의미가 있나 싶습니다. 뭐... 선구자 효과? 그런 건 있겠죠. 그러나 후발주자한테 앞질려 나가는 일이 흔하다 못해 자주 일어나니까요. 아니 그렇게 되길 바란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만, 세계최초에 대한 집착 좀 버렸으면... 그냥 세계최고나 세계최대가 낫겠죠.

2.
번아웃.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가끔 밤에 걷다가 턱을 펀치로 맞고 쓰러지는 듯한 기분이 들 때가 있어요. 집에 돌아가는 전철 안에서도 힘이 없어서 이동할 때 에스컬레이터부터 찾는 습관이 있어요(...). 우루사 약을 거의 매일 복용합니다. 술 줄여야지. 매일 생각하면서도 이상하게 쉽지가 않네요. 술이 만병의 근원인데...
게다가 밤에 자는데 전에 없던 아픔이 느껴지는데 속까지 쓰리더군요. 확실히 옛날하고는 다르군요.

3.
곽재식 작가님의 ‘당신과 꼭 결혼하고 싶습니다’책을 누군가에게 선물하기 위해(...) 사려고 했더니 살 수가 없더군요. 다 품절되어서요! 재판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데 언제쯤 재발간 될까요? 2쇄에는 작가의 말도 다르게 실릴까요? 아무튼 그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는 남자가 되고 싶네요.

ps.
비커밍 스티브 잡스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이 책 월터 아이작슨의 스티브 잡스 전기보다 훨씬 더 자세한 비화가 들어있는데 의외로 재미있고, 잡스의 일화들이 더 자세하게 들어있어서 그가 어떻게 복귀할 수 있었는지 그런 일면을 볼 수 있어 재미있는 책을 오랜만에 읽고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82
111541 스포일러] 'Minutes' 단편 영화 여섯개 [1] 겨자 2019.06.24 321
111540 [바낭] 패밀리 레스토랑들의 시대가 어느새 저물었군요 [12] 로이배티 2019.06.24 1629
111539 이런저런 일기...(김민주, 조각) [1] 안유미 2019.06.24 566
111538 심심한데 이영화나 다시 봐야겠어요 [4] 가끔영화 2019.06.23 682
111537 사탄의 인형. 터미네이터가 묘하게 떠오르는 영화(스포) [1] 안유미 2019.06.23 620
111536 메릴 스트립 일흔살 생일 [4] 가끔영화 2019.06.22 1001
111535 우연히 영상보고 울컥해서 올려요 [3] 감동 2019.06.22 1243
111534 모 영화평론가의 SNS에서... [8] 어디로갈까 2019.06.22 2262
111533 김혜리의 영화 사람을 만나다. 시즌2? 속편? [3] this 2019.06.22 887
111532 괴이한 가요 [2] toast 2019.06.22 690
111531 [옥수수 무료영화] 전도연 주연의 <생일> [채널CGV 영화] 덩케르크 [4] underground 2019.06.22 477
111530 나쁜 외계인 [2] 가끔영화 2019.06.22 337
111529 tvn 드라마 자백의 이준호 가끔영화 2019.06.22 607
111528 오늘 궁금한이야기Y 윤지오 방송 보니까... [4] 잠시익명요 2019.06.21 1840
111527 [EBS1 영화] 마농의 샘 1부 [2] underground 2019.06.21 641
111526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1] 안유미 2019.06.21 286
111525 오늘의 영화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1 197
111524 [바낭] 외진 곳에 가면 글이 잘 써질 것 같은 느낌 -Feat. Bardsey Island [10] applegreent 2019.06.21 852
111523 배두나.jpg [2] 보들이 2019.06.20 1526
111522 이런저런 일기...(신도림, 자전거) 안유미 2019.06.20 4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