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황무지가 되서...위로좀 구걸해봅니다. ㅜㅜ

살면서 이렇게 황당한 일도 드물텐데요
몇주전부터 벼르고 벼르던 짧은 휴가를 보내러 공항에 왔어요.
바쁜 와중에 표도 사고 환전도 하고..
외국 한두번 나가냐.이런류의 짧은 여행 숱하게 다녀봤기에 자신만만하게 공항에
일찌감치 도착해서 라운지에 앉아 밥도 먹고 그간 바빠서 놓치고 있던 여행지 맛집 검색도 하고요..

근데
티켓팅 하러 갔더니
직원이 손님 비자 어딨냐며..비자 내놓으라며...
중국은 중국인 이외에 모든 국적이 비자가 필요하다며..


네 전 중국은 처음이었거든요 ㅜㅜ
왜 아무도 저에게 비자이야길 해주지 않은거죠?!!!
심져 나를 초대한 상해에 사는 친구조차 이걸 까먹었답니다
멘붕상태로 한 삼십분쯤 있다가....
급한데로 출국 전광판에 있는 행선지 중 비자 필요없는데를 훑었죠
마침 일본쪽에 지인이 있어 표를 알아보니 표가 있네요. 그쪽에서도 오라도 하고요.

결론...
저 일본가요....
살다 살다 이런 퐝당한 경운 처음이네요.
비자문제로 출국 못 한데다가
한 시간만에 표 사고 출국결정한것도요.


+)팁 한가지
당일날 편명을 바꿔도 면세품 받는거엔 문제가 없네요. 역시 팔려는 의지는 그 무엇보다 강한가보네요.

그리고 중국보다 일본 항공권이 십만원가량 더 싸네요. 국적기가 아니라서 그런가...

암튼 하루 다 날리고 몸과 마음 지칠데로 지쳐 탑승 대기중입니다..
나름 여행 빠꼼이 라고 생각했던 내 자신에게 쌍뺨따구를 날린 사건이 아닐까 싶네요 ...
많은 위로 부탁해요 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020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88
111019 [유튜브] 낸시랭, 변 모 님보다 한 수 위네요 [16] espiritu 2013.03.05 5887
111018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87
111017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87
111016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7
111015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886
111014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86
111013 편하지만 예쁜 신발 찾기. [25] heartstring 2010.07.29 5886
111012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85
111011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85
111010 변영주 감독 - 젊은 친구들이 '피시(PC, 정치적 올바름)'하게 굴지 않았으면 좋겠다 [48] catgotmy 2014.09.12 5884
111009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84
111008 [인셉션 곧 500만 돌파 기념] 킬리언 머피 [10] 빛나는 2010.08.18 5883
111007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883
111006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82
111005 결국 말춤을 시켰나보군요. [20] 쥬디 2013.04.04 5882
111004 붕붕드링크 레시피 [16] 무비스타 2011.02.15 5882
111003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81
111002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81
111001 삼양 열무 비빔면 초간단 리뷰. [38] 자본주의의돼지 2013.05.24 58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