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sonable doubt의 한계

2018.06.11 14:47

skelington 조회 수:1007

10여년전 이른바 ‘타진요 사태’가 터졌을 때 넷상에서 댓글대전이 펼쳐지는 것을 실시간으로 본적이 있었어요.

한창 양쪽이 팽팽하게 맞서다가 한쪽에서 ‘미국의 학사규정상 타블로처럼 빨리 졸업할 수는 없다’라는 댓글이 뭔가 전문적인 내용과 함께 달렸고 그걸 본 저는 순식간에 ‘흠 그렇군.’ 하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단 몇분만에 ‘가능하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미국 대학생이 직접 달아서 그날 댓글전쟁은 그걸로 끝났었지요.

2~3분 사이의 짧은 순간이었지만 저는 분명히 한쪽으로 기울었고 그걸 이성적인 판단이라고 믿었었어요.

순식간에 식은 땀이 흐르는 순간이었어요.

미국 대학은 입학원서도 한장 써본적 없는 무지가 제 ‘합리적 의혹’의 바탕이었던거죠.


http://m.nocutnews.co.kr/news/4979043


2010년 김부선은 이재명을 음해할 아무 이유가 없는데 왜 그랬을까? 그것이 진실임의 방증이 아닐까?

충분히 ‘합리적인 의혹’이죠. 인터넷 검색을 한번이라도 하기 전엔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16
110923 벌새 [4] Sonny 2019.11.06 585
110922 요즘 산 책과 친구의 드론비행 [2] 예정수 2019.11.06 323
110921 이런저런 일기...(협상장) [3] 안유미 2019.11.06 515
110920 잘 있니 보조개 소년? [6] 하마사탕 2019.11.06 647
110919 [바낭] 듀게가 좀 활발해지고 있는 것 같지 않으세요? [8] OPENSTUDIO 2019.11.06 910
110918 롯데뮤지엄 스누피전은 가지 마시기를 [16] 산호초2010 2019.11.06 1300
110917 오늘의 영화 전단지와 뮤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6 172
110916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35
110915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85
110914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334
110913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731
110912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127
110911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632
110910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122
110909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921
11090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181
110907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852
110906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34
110905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494
110904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37
XE Login